마약 취해 칼로 찌른 의대생 "징역 살기엔 너무 재능 …

노굿 0 200 01.13 00:30

fbe06c770e7041c2b2c4ce58bb5c4bc3.jpg

a515adb3e17ed70cbbaf9488421b4026.jpg



마약에 취해 남자 친구의 다리를 칼로 찌르고 위협한 한 여학생이 “옥스퍼드 의대에 다니는 매우 재능 있는 학생”이라는 이유로 집행유예를 선고 받고 감옥행을 면했다. 그러자 영국 사회에선 “수퍼마켓 직원이었더라도 같은 판결을 내렸겠느냐”며 논란이 일고 있다고, 26일 영국 BBC 뉴스가 보도했다.
첫 공판에서 판사는 우드워드를 ‘매우 재능이 뛰어난 젊은 여성”이라면서 “그에게 징역형을 선고하면 사회 생활에 큰 피해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장래가 촉망된다는 이유로 선고는 4개월간 미뤄졌고, 마침내 25일 판결에서 판사는 우드워드에게 ‘징역 18개월’에 ‘집행유예’을 선고했다.

우드워드는 영국에서 최고의 공판 변호사로 꼽히며 ‘왕실 고문(Queen’s Counsel)’이란 직위까지 받은 제임스 스터맨 칙선(勅選) 변호사를 선임했다. 

사람들은 “여자 판사가 칼로 여자친구를 찌르고 ‘마약중독’을 인정한 남자에게

‘의사가 될 기회’를 박탈당하게 된다는 이유로, 집행유예를 내릴 수 있겠느냐”

“왜 소수 유색인종과 백인에 대한 선고 수준이 다르냐”

“옥스퍼드생이 아니라 아주 가난한 집안 출신이라도, 똑 같은 선고를 받았겠느냐”며 비판했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004&oid=023&aid=0003316799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56182 필드 위의 하이템플러 라푼젤 10.15 101
56181 모든 교육자들이 강조하는 5대 교육법 홍주 10.15 15
56180 가위질할 때 움직이지 마시라구요 소휴인 10.15 97
56179 탑건2 촬영 중인 탐 크루즈 30년 전과 후 미리내 10.15 105
56178 양승태의 만행 슈가팡 10.15 109
56177 여대생의 간절한 소망 몽환서유 10.15 28
56176 우리 애는 안물어요 천재토끼 10.15 44
56175 왜 이런짓을 하는거죠? 바니쉬 10.15 88
56174 그녀가 삼킨 것 노굿 10.15 55
56173 [우주소녀] 필라테스교실 송지효 성소 뿌뿌베리 10.15 70
56172 [러블리즈] 겟잇뷰티 예인이 밸런타인 10.15 34
56171 [배우] 유인나 스트레칭 월향리샤 10.15 83
56170 예쁜 여자의 인생 유혹 10.15 27
56169 부산사람들만 안다는 단어 몽벨 10.15 30
56168 면세점 싹쓸이 하고 항공권 취소하는 중국인들 천재토끼 10.15 43
56167 황희찬한테 핵직구 날리는 이재성 아프로디테 10.15 36
56166 쩌리짱 레전드 쪽대본 드라마 특집 ㅋㅋㅋㅋㅋ 앨리스 10.13 105
56165 백종원, "자영업자 중에서 도태될 분들은 도태돼야 한다 영각 10.13 59
56164 손담비 주량 월향리샤 10.13 85
56163 최근 인스타에서 인기많다는 토스트 정아 10.13 21
56162 현지에서먹힐가 이연복의 반반메뉴 초코초키 10.13 115
56161 자꾸 만져달라는 댕댕이 지유다 10.13 95
56160 [우주소녀] 필라테스,족욕 성소 석이짱 10.13 10
56159 에타 지하철 남학생 썰 불가사리 10.13 27
56158 [기타] 미소짓는 우희 핫바디 10.13 55
56157 다목적 극장의 좌석 배치 노굿 10.13 55
56156 나는 잠재적 가해자입니다 노굿 10.13 56
56155 헬조선식 레지던트 채용 미리내 10.13 106
56154 [레드벨벳] 노란 슬기 기립근 몽환서유 10.13 28
56153 호날두와 라스베거스에서 만났던 그녀 세라코코 10.13 74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