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단체의 탈을 쓴 성매매 카르텔… ‘여청단’

소예 0 55 05.23 05:46




정성욱 중부일보 사회부 기자.지난해 5월 익명의 제보 문건을 받았습니다. ‘여성청소년성매매근절단(여청단)’의 실체를 고발하는 내용이었습니다. 여성단체를 표방하는 이들은 대중 앞에선 성매매 업소의 불법행위를 신고하고, 뒤에선 불법을 눈감아주는 대가로 상납금을 받는다고 했습니다. 상납하는 업소를 성매매알선 사이트에 유입시키며 온라인으로도 세력을 확장하고 있다고 했습니다.

경찰과 주변에 알렸지만 돌아오는 대답은 “그쪽 세계가 원래 지저분하다”는 말뿐이었습니다. 개인이 불법업소를 신고하겠다고 협박하는 사례는 있었지만, 여청단처럼 지자체에 시민단체로 등록해 공익성을 갖추고, 미투 운동과 성매매근절 집회를 열며 대중들의 눈을 속이는 치밀함까지 보인 조직은 없었습니다.

편견과의 싸움이었습니다. 여성단체의 탈을 쓰고 ‘성매매 카르텔’을 형성한 신종 범죄가 단순한 ‘유흥가 뒷얘기’로 비쳐선 안됐습니다. 6개월간 동료 기자와 네온사인이 반짝이는 거리를 뒤지며 정보를 모았습니다. 수사기관을 불신하는 취재원과 소문의 진위를 의심하는 수사당국 사이를 조율하고 지원했습니다. 결국, 경찰은 성매매 카르텔의 핵심인 여청단 전 대표를 각종 불법을 저지른 혐의로 구속했습니다. 여청단의 비호를 받으며 경기남부지역 최대 규모로 성매매 오피스텔을 운영하던 일당이 붙잡혔습니다. 여청단이 국내 최대 성매매알선 사이트인 ‘밤의 전쟁’에 성매매 업주들을 가입시키고 운영자로부터 수수료를 받은 사실도 드러났습니다. 취재가 계속되자 위협과 협박도 있었습니다. 그럴수록 취재가 올바른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확신하고 보도를 이어갔습니다.

여청단과의 유착 의혹을 끊어낸 수사당국의 노고에 감사드립니다. 어머니처럼 살펴주신 최윤정 사장과 중부일보 동료에게 감사드립니다. 취재에 전념할 수 있게 버팀목이 돼주고 힘을 실어준 천의현 부장, 덕분에 여기까지 왔습니다. 끝으로 길고 고된 취재를 함께해온 신경민 기자와 영광을 나눕니다. 새로운 도전을 위해 퇴사해 수상은 같이 못 하지만 흔들리지 않고 묵묵히 나아갔던 그에게 공을 돌립니다. 제가 아는 가장 용기 있고 정의로운 기자였습니다.

정성욱 중부일보 기자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64117 아들의 열혈 홍보를 보는 장윤정 도경완 설단지향 01:58 80
64116 한국인들 시민의식 수준 몽벨 01:56 30
64115 남이섬 친일파 후손이 샀는데 친일파 재산은 아니야 나예 01:54 49
64114 국가유공자 비하했던 그 프로그램 현재 바닐랑 01:52 90
64113 만취 주한미군 시민 폭행 해밀 01:50 59
64112 범죄율 감소에 일조했다는 미국의 교도소 체리핑크 01:40 64
64111 별명이 여우인 여자 아나운서 캔디슈 01:36 87
64110 한국도 따라가고 있는 일본의 현실 가희꽃 01:32 13
64109 모모랜드 주이가 밝힌 아이돌로 번 돈으로 한것 노굿 01:26 54
64108 뒷목식당) 혹시 촬영 나왔나 경계하는 거제 도시락집 꽃향리샘 01:24 62
64107 골목식당 평택 떡볶이 집 최근 근황 월향별린 01:22 78
64106 슬리피가 힘들어진걸 알고 난 후 방탄소년단 진이 보낸 문자 백상아리 01:18 20
64105 토트넘 선수들이 가장좋아하는 축구선수 가온리카 01:16 75
64104 낫놓고 존고 01:14 32
64103 시세보다 5천 더 줄테니 집을 팔라는 아래아래층 밸런타인 06.02 34
64102 [트와이스] 정연 근접샷 다소르 06.02 99
64101 현재 재평가 받는 한명의 BJ 여우비 06.02 98
64100 음식 앞에서 냉정한 문세윤 소루셀 06.02 94
64099 수강신청 취소한 동생 때문에 빡친 대학생 코코샤넬 06.02 73
64098 피시방에서 서러운일 당한 디씨인 나봄 06.02 51
64097 라이언 레이놀즈의 아킬레스건 샴푸 06.02 40
64096 조석이 결혼 전에 사겼던 전 여친들 나예 06.02 50
64095 확연한 세대 차이 스위키 06.02 90
64094 외국인이 한국 여행 예약하는.manhwa 바람구름 06.01 75
64093 [실화] "네가 위구르족이기 때문이야".manhwa 슈크레 06.01 115
64092 서울시 여성 안심 보안관이 몰카를 단 한개도 못찾은 이유 피터팬 06.01 106
64091 돌돔잡고 개욕처먹은 디시인....눈물 흰여울 06.01 107
64090 전프로게이머 김택용....여성들에게 일침 시크릿 06.01 19
64089 오늘자 유산슬 근황...어리둥절 해밀 06.01 65
64088 유재석 유흥업소 출입 논란 증거사진ㄷㄷ 판타스틱 06.01 44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