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아이즈원·엑스원 멤버 시청자 투표 전 결정됐다

소르다 0 115 05.28 00:18

‘프로듀스’ 제작진 공소장 입수… 워너원 멤버 1명도 조작으로 밝혀져

Mnet '프로듀스X 101' 안준영 PD와 제작진이 지난달 생방송 투표 조작 혐의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받은 뒤 서울중앙지방법원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프로듀스’ 조작이 사실인 것으로 드러났다. 아이돌 그룹 아이즈원 및 엑스원 멤버 전원, 워너원 멤버 1명이 시청자 득표수 조작으로 선발된 사실이 검찰과 경찰 조사에서 밝혀졌다.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서울중앙지검으로부터 제출 받은 Mnet ‘프로듀스’ 시리즈 제작진 및 연예기획사 대표 등에 대한 공소장에 따르면 김용범 CP(책임 프로듀서)와 안준영 PD 등은 ‘프로듀스48’로 지난해 데뷔한 아이즈원과 ‘프로듀스X101’로 올해 데뷔한 엑스원 멤버를 시청자 투표와 상관없이 미리 결정한 혐의다. 안 PD는 ‘프로듀스 101’ 시즌2로 2017년 데뷔한 워너원 멤버 중 한 명도 득표수를 조작해 데뷔시킨 혐의도 있다.

공소장에 따르면 김 CP와 안 PD 등 3명은 지난 7월 17일 CJ ENM 회의실에서 엑스원 멤버로 데뷔시키고 싶은 연습생 11명과 그 순위를 임의로 정해 선발시켰다. 마지막 회 전에 실시된 사전 온라인 투표 중간 결과 1위부터 11위 사이에 아이돌 그룹으로 데뷔한 전력이 있는 연습생이 포함되자, 이들을 제외하기 위해서였다. 이들은 5월 시청자 온라인 투표와 현장 투표를 조작해 ‘프로듀스X101’ 1차 선발대상자였던 연습생 A씨 대신 B씨를 집어넣기도 했다. 20명을 선발하는 3차 선발에선 같은 방식으로 2명을 바꿔치기한 사실도 조사에서 드러났다.

아이즈원도 시청자 투표 전에 멤버를 정했다. 김 CP와 안 PD 등 3명은 지난해 8월 생방송 투표 전 ‘프로듀스48’을 통해 선발되는 아이즈원 멤버 12명과 순위를 임의로 결정했다. 이들은 ‘프로듀스X101’ 때와 마찬가지로 최종 생방송 전 데뷔 멤버 선정을 위한 사전 온라인 투표 중간 결과 아이즈원 선발 순위권이었던 1위부터 12위 사이에 자신들이 원치 않은 연습생들이 포함돼 있자, 이들을 제외시키기로 한 것으로 조사됐다.

워너원 멤버 한 명은 득표수 조작으로 선발됐다. 안 PD는 2017년 6월 ‘프로듀스’ 시즌2 최종 생방송에서 C씨와 D씨의 순위를 뒤바꿨다. 선발 등수였던 11위 안에 있던 C씨는 탈락했고, 등수 바깥이었던 D씨는 워너원 멤버가 됐다. 안 PD는 그해 5월 1차 선발대상자를 선발하며 60위 안에 있던 E씨와 그렇지 않은 F씨의 등수도 바꿨다. 안 PD는 2016년 2월 ‘프로듀스’ 시즌1에서도 실제 1차 선발 대상이었던 E씨와 F씨를 떨어뜨리고, 다른 두 명을 올렸다.

제작진과 기획사 임원 간 유착도 조사에서 드러났다. 안 PD는 지난해 1월부터 올해 7월까지 서울 강남의 유흥주점 등에서 ‘프로듀스48’과 ‘프로듀스X101’ 출연 및 유리한 편집을 대가로 연예기획사 4곳의 임원진 5명으로부터 총 47회에 걸쳐 4,683만원 가량의 술 등을 접대 받았다.

CJ ENM은 ‘프로듀스48’과 ‘프로듀스X101’ 문자메시지 투표로 총 1억2,465만원에 달하는 이익을 취했다.

강진구 기자 realnine@hankookilbo.com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64737 [러블리즈] 화가 많지만 청순담당 미주 가을소년 10:16 5
64736 [로켓펀치] 영고 계란 쥬리 가론 10:14 61
64735 [로켓펀치] 감자떡뚱지 소희 베리 10:12 115
64734 [에이프릴] 메이크업 받는 이나은 몽벨 10:10 28
64733 [아나운서] 욕구 불만인 김민아 4글자 10:08 83
64732 [러블리즈] 머리 넘긴 예인 소르다 10:06 107
64731 속보) 대구 50대 내과 의사, 코로나19로 끝내 사망 뽀송이 09:28 84
64730 맨바닥에서도 달걀이 익는지 실험해봤다 가시 09:10 60
64729 한국이 진짜 안전하다는 증거 떴다 불가사리 08:04 25
64728 국내 두번째로 시즌제 못 박고 시작하는 드라마 선샘 04:38 56
64727 고양이들 벚꽃놀이 코코샤넬 04:36 72
64726 [속보] 천주교 미사재개 무기한 중단 미니쮸 04:34 92
64725 한국인의 말버릇 향수 04:30 25
64724 반박불가 연예인 싸움순위1등 가랑잎 04:28 96
64723 김태희동생 망언에 화난 런닝맨출연자들 향수 04:26 24
64722 수시 vs 정시 딱 정리해준다 가온담 04:24 94
64721 의외로 연기를 너무 못해서 아쉬웠던 배우 마골피 04:20 7
64720 법원 "오덕식 판사 본인이 재배당 요구" 영각 07.13 59
64719 성격 좋은 갈치국물녀 향수 07.13 31
64718 새벽 5시 뉴스인데 4시 57분에 일어난 아나운서 슈가팡 07.13 110
64717 코로나 여파 우려한 독일 헤센주 재무장관 극단적 선택 가온담 07.13 95
64716 도쿄도지사 “감염경로 알 수 없는 코로나 확진자 급증” 나리 07.13 55
64715 브라질 대통령 "어차피 사람은 죽는다…경제 살려야" 아프로디테 07.13 37
64714 미용실 머리 감기로 알아보는 계급 가론 07.13 65
64713 양세형이 해준 카레 먹고 놀란 노홍철 ㅋㅋㅋ 세라코코 07.13 74
64712 모 대학교 사이버강의 근황 몽환서유 07.13 28
64711 한국 유튜버들의 슈퍼챗 순위 TOP20 곤지암 07.13 18
64710 정부 대응에 빡친 운동정보 유튜버 레몬 07.13 117
64709 박사방 회원 규모는 1만5천명…경찰 "일부 신원 확인" 영각 07.13 58
64708 닌텐도 스위치 동물의 숲 에디션 근황 가을소년 07.13 6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