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복어 사건

미니쮸 0 106 2020.12.01 21:20

 

201 8년에는 상인이 곰치로 착각하고 물고기를 잘못 팔아 큰일날 뻔한 사건이 있었다. 다행히 사태를 알아차리자마자 경악해 경찰에 도움을 청했고, 경찰이 필사적으로 찾은 끝에 아직 복어를 요리하지 않은 상태였던 구매자에게서 복어를 회수했다고.

 

자세히 말하자면 이렇다. 201 8년 6월 25일, 부여장에서 일어난 일이다. 상인이 수협에서 한꺼번에 사들인 물고기 박스들 안에 복어가 섞여 있었다. 그런데 곰치로 착각하고 진열했다가, 잠시 후 뭔가 이상한 느낌이 들어 경매 중개인에게 물어보니 복어가 틀림없다는 것이었다. 그러나 이때는 이미 한 마리가 팔려나간 뒤. 해당 상인은 장사를 시작한 지 한 달 정도밖에 되지 않은 상태였는데, 그래서 잘 몰랐다고. 생각도 많고 심란했다며 사건이 일단락된 후에 방송에 인터뷰를 하면서 눈물까지 글썽였을 정도. 그럴 만도 한 게 만약 구매자가 그 복어를 섭취해 사망했다면 본인의 의도가 아니더라도 꼼짝없이 과실치사범이 되어 교도소에 끌려가기 때문이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다급히 근처 가게라는 가게에 죄다 협조를 구해 CCTV들을 모조리 확인했다고 한다. 매우 다급한 상황이었기에 인근 지역의 군청과 면사무소에 연락해 단체문자를 보내게 하고[13] 이장들의 협조를 구해 안내방송도 했다고 한다. 그렇게 구매자를 찾기 시작했는데, 하필 그 구매자가 사각지대에 있어서 확인이 쉽지 않았다. 간접적으로 확인하고[14] 겨우 구매자로 추정되는 사람을 추정했다. 마침 그가 상당히 눈에 띄는 분홍색 셔츠를 입고 있던 덕에 추적이 쉬웠다고.[15] 근처 CCTV와 곳곳에 주차되어 있었던 차량의 블랙박스 등을 싹 뒤져본 끝에 그 남자가 내리는 곳까지 확인했고, 해당 동네 이장을 찾아 협조를 구했다. 이 와중에 이장은 자고 있어서 연락이 안 되었다나.

 

어찌어찌 경찰을 만나고 구매자의 인상착의를 본 이장은 낮부터 난리이던 사건의 당사자가 설마했더니 자기 동네 사람이자 자신도 아는 사람인 걸 보고 깜짝 놀랐고, 서둘러 그의 집으로 찾아갔다고 한다. 이리하여 그 복어는 9시간 만에 아무도 다치게 하지 않은 채 무사히 회수되었다. 정작 구매자 본인은 자신이 복어를 샀다는 사실을 믿지 않았으며 그냥 달라고 하니 어리둥절하며 돌려줬다고 한다. 환불은 해줬다고 한다. 그 복어는 곰치와 유난히 닮은 흑밀복[16]이라는 종이었다.(뉴스, 기사1, 기사2)

 

https://www.yna.co.kr/view/MYH20180710014400704

 

https://namu.wiki/w/%EB%B3%B5%EC%96%B4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7246 멋지게 차려 입고 동네 마실 나가는 승마 와 청년 가온리카 01.15 78
37245 강에서 수영하는게 위험한 이유 영각 01.15 58
37244 나 화났쪄 밀크밀키 01.15 117
37243 빠꾸 없는 박해일 몽벨 01.15 31
37242 정체가 궁금한 학원 흰여울 01.15 101
37241 남편한테 들은 터진 이야기 가온리카 01.15 76
37240 요즘 마카롱 재료 수준 신세계 01.15 30
37239 15년만에 딸의 비밀을 알게 된 엄마 봄이 01.15 115
37238 방송중에 역대급 현타 온 PD 스위티 01.15 89
37237 전문과와 존문가의 차이 여우비 01.15 98
37236 군인비하한 꼴펨 사이다 진행형. 시크릿 01.15 15
37235 [걸스데이] 놀토 혜리 마지막회 눈물 + 마지막 댄스 불가사리 01.15 27
37234 개집러들은 모르는 한국의 성문화 향수 01.14 27
37233 한국이라면 난리날 열도 예능 팬지 01.14 53
37232 흔한 비둘기 덫 영각 01.14 58
37231 북한 군인 손 하늘소라 01.14 69
37230 쌍팔년도가 1988년도 맞나요?? 지유다 01.14 95
37229 흙수저의 유로트럭 소예 01.14 48
37228 명품가방 리폼의 장인 지유다 01.14 96
37227 요즘 사람들은 잘 안쓰는 물건 고슴도치 01.14 38
37226 유행어 하나로 인싸되는 김영철 아는형님 01.14 11
37225 개집러들 특징 두온 01.14 49
37224 사촌동생이 영창 간 합리적인 이유 바닐랑 01.14 91
37223 여자들이 남자가 먹을 때 멋있다고 생각하는 음식 피터팬 01.14 103
37222 인터넷에서 화제인 절벽 아파트의 진실 너구리 01.14 111
37221 점점 심해지고 있는 영어 사대주의 문화 바닐랑 01.12 101
37220 [기타] 시스루 양지원 아프로디테 01.12 41
37219 태국 언니 가온리카 01.12 79
37218 프라하 시청에 있는 엘리베이터 선샘 01.12 59
37217 사진 한 장이라도 다른 시각으로 볼 줄 알아야해 영웅아 01.12 18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