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펌) 토토인생 31년 죽기전 마지막글

블루그린 0 152 01.09 00:30
10.jpg


토토인생 31년 죽기전 마지막 글 1


내가 여기도 글쓴다고 누가알아주는것도아니고

사람들이 여기다 글쓸때마다 그냥 스쳐지나가기만했지

깊게 생각해본적도없는거같은내가 지금네임드자유게시판말고는

애기할곳이없어서 글을써봅니다

내나이 31살 ..

어의없지만 군대미필 현재복무중

25살에 토토에빠지기시작했음

모아놓은돈 3천정도 19살때부터 일하기시작 ..

물론 배운것도없고 가진것도없는놈이라 밤에일함

솔직히 호빠에서일했음

생긴거 중간은 하고 일하면서 돈도 나름 갠찮게벌었음

운도좋은편이였던지 나름돈많은 손님들 많이엮이고 해서 어린나이에

돈무서운지 모르고 쓰고다녔음 ..

25살때 영장날라옴..물론 공익근무요원

그래..돈도좀모아놓은거있는상태이고 공익하면서

토토나 슬금슬금하면서 공익하잔마음에 맘편히 4주훈련받고나옴

어차피 공익하는동안 술도안좋아하고 여자야 돈없이도만날여자 수도없이널렸었음

어차피 아는사람은 알겠지만 다들 호빠일하면

아줌마나 만나고 그럴거라생각하겠지만 니들이 돈줘가면서 술마시러가고

그런쪽여자들 수도없이만나고댕김 (물론 만나서 돈거의안씀)

정확히 공익한지 11개월만에 통장3천만원 오링나고

월세보증금 천만원 그냥 홀라당다날림.. 눈에뵈는거없더군요

일단 공익 무단이탈( 범죄인거알지만 답이없었음)해서

다시일시작했어요

운좋게 착하고 좋은여자 만나 처음에는 공사(이용해먹을마음)으로

같이살면서 일그만두고 다시 토토에빠져듬

집에 컴터 3대가져다놓고 전문적으로해보잔마음에 정말

갖은 노력많이해봤음..마틴배팅 도해보고 양빵배팅도해보고..

물론 자본금이많으니 하루에 수천만원딸때도있었음( 사실임..)

하루에 수천만원 잃은적이더많지만..내자신이 분노조절이안댐..

결론 28살대니까 정확이 여친모아논돈1억넘게다잃음

대출만 2억나옴 휴..답없음



토토인생 31년 죽기전 마지막 글 2


더이상답없단생각에 자수해서 다시공익시작함..

구치소 살다나오니 30살댔음 그전여친과 자연스레 헤어진사이댔음..

나때문에 인생망가짐..

새로운여자만남..물론내가쓰레기인거잘암 ..

공익하면서 토토못끊어서 작업대출이랑 이것저것 빛만 수천만원댔음

새로만난여친 빚 다해결해줌

돈을 떠나서 정말 사랑했음..

이놈의 도박병이먼지..30살먹고공익하는동안에도

자꾸 빚만늘고 자꾸 예전에 땃던 그생각에 어떻게든 돈을 빌려서 계속토토함

여친과 잦은싸움이후 심한 우울증걸리고 빚이많아지니 더이상 회생불가..

공익근무 더이상 하는것도 무의미하고해서

분할복무 ( 개인사정에 의해 복무를 잠시 쉬었다하는거 ) 신청함..

당연히 빚이많으니 분할복무 허락대서

다시 지방에 일하러감.. ( 물론 배운게 도둑질이라고 또호빠일하러감)

여친 뜯어말렸지만 정말 죽으려고 시도도많이해보고

우을증 너무심해서 일하러갔음..

서로 많이 사랑하는건지..머때문인건지 다시 잘대고 잘만남.

그놈의..도박병 일도그럭저럭 잘대고 우을증도 갠찮이지니..

또 여친한테 거짓말해도 돈빌림..정말 안빌려준다는거 끝까지 우겨서

500빌렷음 이거안갚으면 정말 안만난다는거알면서

도박하는사람 누구나그렇듯 딸수있을거같다는자신감..

그게 화근이였음..처음 500가지고 거짓말안하고 2천까지땃음

그때 바로 여친돈일단주고 대출있던거 좀갚고했어야했는데..

개버릇 남못준다고 돈따니 배팅금액이 쎄지더라고요

그래도 안전하게 한다고 30콩에 2~3폴 50콩이 2폴이렇게만하다가..

사다리는 다신 안건드린다고 다짐했다가..

결국 사다리로 천만원잃고 축구야구로 700잃음

정확히 하루만에.. ㅡㅡ 미친놈이다 아무리생각해도

300가지고 천천히해봐야하는데 나의가장큰문제점이 도박을

다좋아한다는거다 ..

남은 돈가지고 바로 홀덤바를 갔다..



토토인생 31년 죽기전 마지막 글 3


ㅋㅋㅋ 역시나 운도없고 실력도없는 나의도박인생

300가지고있던거 다잃고 대가리까지 500잡혔다

대충 대가리가먼지 설명생략하겠다..네임드인이면 다들 알거라생각든다

와..답이없더라 ..정말 수중에돈하나도안남고 인생쓰레기댔으니..

홀덤바에서 500결제해달라고 제촉하고 ..사람미치겠더라

예전에 나때문에 3억넘게 손해본여친과 연락이도ㅐ었다..

아니 내가일방적으로 전화해서 내사정애기했다..

어렵게살고있더라 한달에10만원도안써가면서 월급100만원받는알바겨우하면서

먹고살고있더라..내사정들으니 눈물흘리면서 그동안 모으난돈300주더라..

그래 난 쓰레기다 그돈도 바로다꼴았다 .,.

그러던 찰나에 500빌려준 여친과 연락도안대니 눈치챘다

도박한거 뻔히 다눈치챘다 ..돈 갚으란다 ..

난 돈갚을 능력도없고 돈도없었다 .. 홀덤바에서 쪼으고 500갚으로가쪼으고

진짜 죽고싶은 마음뿐이였다 정말 죽을마음이였다

그냥 숙소에 짐다놓고 일단 밖에나왔다..

마지막300빌려준 헤어진여친한테 전화왔다.. 죽지말라고

얼굴보러오라고 ..그래 죽기전에 미안한것도있으니..얼굴보러가야지..

남은돈 2만원을들고 버스를 타고 만나러왔다.,.

이틀전일이다.. 자기도 가지고있던돈 다나한테줘서 돈한푼없는데나왔다고

밥사주고 하더라..

눈물나더라 30대초반의 여자가 동네구멍가게에서 카운터보면서

그조그만 쪽방에서 자고있더라..

나만나기전에 잘나가던여잔데..지금은 천원짜리 하나쓰면서도 벌벌떠는모습에

너무미안해지더라..

나한테 어떻게든 살아나보라고 할수있다고 말해주면서

어떻게든 또 150만원을 구해주더라..자기돈도아닌데 또 그렇게 구해주더라..

그걸 받으면 안대는거였는데..어차피 죽을생각이였는데..

그걸왜받았는데 정확히 이틀동안 다꼴았다 오히려 적은금액으로 배팅했는데도

다틀리고 ..어차피 안대더라



토토인생 31년 죽기전 마지막 글 4


결국 지금 주머니에 사천원남아있다 ..

이틀동안 암것도안먹었다 ..

다들 내곁을 떠났는데 지금까지 집에도안가고 머리아파하면서

내옆에있으면서 오히려 내걱정하고있는 헤어졌던여친..

방금 꾸역꾸역집으로보냈다..

정말 답이없다 ..과연 토토로 돈따는 사람들있긴있는지 궁금하다..

물론 딸수도있다..잠깐일뿐이다

아직 나이가어려서 천만원 이천만원

꼴았다고 하는 그런사람들 ..지금그만두기 딱좋은때다..

잘못대면 나처럼댄다..정말 살마음도없다..

여기이러고있다가 한강까지 걸어갈거다..정말 거짓말아니다

어차피 갈차비조차남지도않았고 그냥 몇시간이고 걸어가면서 내인생에대해

후회하고싶다..죽으려고많이 생각해보고 우을증때문에힘들어해봤지만

지금 생각해보니 내가 살아있으면 피해만주는거다 모두에게..

정말 여기다 글써봤자 아무의미도없고 남들은 이글보면서 미친x이라욕하고

무시하겠지만 이렇게라도 누구한테마지막으로 애기하고싶었다

대한민국 좃같다 ..물론내손으로 내가 이렇게까지만든거지만

씨발 다 x같다 ..

다들 하지말아라..정말 ..부탁이다..

이거답이없는거다 절대하지마라 조작이난무하고

절대이길수없는게 토토다..다들 나같은 피해지가나오질않길바라면서

이렇게나마 글을써본다..

다들 잘살아라 ...

토토때문에 죽고싶다고 느끼면 그만해라..

죽고싶다고 생각은 살면서 수십번 수백변생각할수있겟지만

그생각할때 그만하는게맞는거다 계속 질질끌다가 나처럼댄다..

일단 엄마아빠한테 너무미안하고

나때문에 피해본 헤어진여친한테도너무미안하고

나끝까지믿고 수천만원 빚다해결해주고 마지막까지 돈빌려줬는데

결국은 실망감만남겨줘서 너무미안하다

잘살아라..


--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3417 횡단보도에서 흡연자와 대판 싸움 나봄 01.21 83
33416 어제 세계 각지에서 촬영한 슈퍼 문 가희꽃 01.20 31
33415 박사모의 명언 흰여울 01.20 121
33414 재평가가 필요한 발언 임팩트 01.20 62
33413 머리빨vs화장빨 가시 01.19 78
33412 (ㅈ고전) 전설의 고구마 맛탕 츤데레 세린유화 01.19 99
33411 이거 해본분 아재 다소르 01.19 107
33410 세계 최고 축구 클럽의 품격 세라코코 01.19 97
33409 전국에 80채의 집을 보유한 남자 너구리 01.17 146
33408 실시간 문재인 페북 석이짱 01.17 42
33407 축구선수 부상 레전드 밀크밀키 01.17 145
33406 회사생활 꿀팁 레몬 01.17 151
33405 야옹아 멍멍해봐 미리내 01.17 135
33404 일본의 과자먹는 기계 가희꽃 01.17 40
33403 9급 공시생들 근황 다소르 01.17 116
33402 자전거 도둑 몰카 2탄 너구리 01.17 143
33401 도서관에서 극혐녀 만난 썰만화 월향리샤 01.17 117
33400 우유랑 먹을 때 더 맛있는 것은? 소예 01.17 76
33399 영화관 좌석 꿀팁 초코초키 01.15 163
33398 굴단의 추석 너구리 01.15 138
33397 금딸카페 유저의 금딸 꿀팁 사이다 01.14 173
33396 김영삼 인생최대업적 배래 01.14 91
33395 광고로 엄청 밀어줬는데... 안되는 건 안되나 보다 스위티 01.14 161
33394 굉화문에 등장한 솔저76 슈크레 01.14 158
33393 요식업의 종착역은 치킨 체리핑크 01.14 105
33392 꿀보직 걷어찬 남자 노굿 01.14 89
33391 서문시장에서 도망간 ㄹ혜 4글자 01.14 133
33390 독일에서 물이란? 임팩트 01.14 93
33389 교과서 개소리 원탑 홍주 01.13 82
33388 공포의 씹덕 꽃가람 01.13 139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
충현동마사지
우이동연예인출장마사지
애인이 이런 행동하면 솔직히 두근두근
충북소개팅
무료이력서 사진촬영
복정역역조건
고척마사지
자캐의어린시절인간관계는
훈정동마사지
성인방송동영상
역삼동출장p
제주도무료입장
화성시연예인출장마사지
사다리게임사이트채팅
사다리조작
#비행기여행jpg
동화백마안마
미만누드영상
망원역연예인안마
소개팅카톡대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