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퍼 케이케이, 태국서 사고로 전신마비 "韓 수송비만 1000만 원, 도움 부탁&#0…

가을소년 0 9 04.15 22:25

래퍼 케이케이(본명 김규완)가 태국 치앙마이에서 다이빙 사고를 당해, 전신 마비 판정을 받았다. 

케이케이는 지난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얼마 전 제가 묵고 있는 숙소 수영장에서 다이빙을 하던 도중 5번, 6번 목뼈가 부러지는 큰 사고를 당했다"고 밝혔다. 이는 케이케이가 아내의 손을 빌려 작성한 글이었다.

이어 "현재 전신마비 상태이며, 치앙마이 병원 중환자실에서 전투하는 기분으로 하루하루를 살아내고 있다. 다행히 초기 대응과 처치가 적절했고 두번에 걸친 긴급 수술도 잘 되어서, 재활의 가능성도 보인다고 한다"고 현재 상황을 부연 설명했다. 

그러면서 케이케이는 귀국에 필요한 수송비 모금을 부탁했다. 그는 "현재 제가 할 수 있는 것은 비행기를 탈 수 있을 만큼의 폐 상태를 만드는 것이라고 한다"며 "열흘 정도의 입원, 수술, 약 값이 벌써 6천만원을 훌쩍 뛰어넘어가고 있고, 한시바삐 귀국 후 치료를 진행해야하는데 한국 수송비만 천만원이 넘는다고 한다.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도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끝으로 케이케이는 "하루라도 빨리 귀국해서 재활 후 조금 더 나아진 사람으로 여러분들 앞에 다시 나타나겠다. 미안하다. 그리고 고맙다"는 글과 함께 자신의 계좌번호를 덧붙였다. 

케이케이는 2008년 배치기의 노래 'Skill Race'를 작곡한 래퍼다. 그는 지난 2017년 Mnet '쇼미더머니6'에 출연한 이력도 있다. 



이하 케이케이 인스타그램 글 전문.

브라더, 혹시 오늘이 마지막이면 나중에 꼭이렇게 써 줘. “나쁘지 않았어”

안녕하세요. KK입니다. 제 사랑하는 아내의 손을 빌어 이렇게 메시지 남깁니다. 
얼마 전, 제가 묶고 있는 숙소 수영장에서 다이빙을 하던 도중 5번, 6번 목뼈가 부서지는 큰 사고를 당했습니다. 

현재 전신마비 상태이며, 치앙마이 병원 중환자실에서 전투하는 기분으로 하루하루를 살아내고 있습니다. 
다행히 초기 대응과 처치가 적절했고 두번에 걸친 긴급 수술도 잘 되어서, 재활의 가능성도 보인다고 합니다.

어렸을 적 귀가 녹는 화농성 중이염에 걸렸을 때는 매일 죽고 싶다는 생각 뿐이었습니다.
하지만 상태가 더 심각한 지금은 되려 어떻게든 이겨내서 저를 걱정해주시고 도와주셨던 많은 분들께 빚을 갚겠다는 마음 뿐입니다. 위기가 찾아올 때마다 '이 또한 곧 지나가리라'는 마음으로 이겨내 왔었는데, 이번 위기는 좀 빡세네요.

소식듣고 걱정하실 많은 분들께 죄송스럽고 송구한 마음입니다. 현재 제가 할 수 있는 것은 비행기를 탈 수 있을 만큼의 폐 상태를 만드는 것이라고 합니다. 

지금은 하루라도 빨리 한국에 돌아가 치료를 이어가고 싶은 마음 뿐입니다. 
언어도 통하지 않는 낯선 환경에서 24시간 제 곁을 지키는 아내를 볼 때마다 마음 한구석이 무너져 내립니다. 입원 직후에 제가 아내에게 '웃으면서 이겨내자'라고 한 뒤로 단 한번도 아프거나 힘듦을 이유로 눈물 짓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너무나도 비싼 이곳의 의료비에 저와 제 가족들은 무력하기만 합니다.
열흘 정도의 입원, 수술, 약 값이 벌써 6천만원을 훌쩍 뛰어넘어가고 있고, 
한시바삐 귀국 후 치료를 진행해야하는데 한국 수송비만 천만원이 넘는다고 합니다.

무엇이라도 해야겠다라는 마음에 이렇게 염치불구하고 글을 올립니다.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도움 부탁드립니다. 원기옥을 모으는 마음으로 조금씩 힘을 부탁드려요. 
하루라도 빨리 귀국해서 재활 후 조금 더 나아진 사람으로 여러분들 앞에 다시 나타나겠습니다. 미안합니다. 그리고 고맙습니다.





놀러가서 다친거면서...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3899 전 지구적 민폐 천재토끼 10:40 46
43898 [아이즈원] 에너지캠 히토미 금사빠 10:25 40
43897 끼 부리는 거다 vs 아니다 곤지암 10:20 19
43896 [치어리더] 검은팬츠 김진아 치어리더 샴푸린스 10:15 74
43895 ‘베트남 한국군 위안부’를 몰랐다니 꽃가람 10:05 99
43894 다크나이트 현수막 개랑 09:50 59
43893 연봉 4100-4200 버는 남성들 호칭 (feat.여초) 가희꽃 06.19 13
43892 옆집 택배를 자기 생일선물로 착각한 아이 틴트 06.19 31
43891 [스압] 편의점갤 개념글 모음 마골피 06.19 7
43890 여자들이 말하는 "자고 가도 돼"는 ㅅㅅ의 의미가 아니다? 러블리 06.19 43
43889 KFC 닭껍질 6월 출시 예정 백상아리 06.19 20
43888 [트와이스] 트와이스 팬시 티저 따라하기 소루셀 06.19 92
43887 39살 미니스커트 첫경험 샴푸린스 06.18 81
43886 남자도 안심할수 없다 꽃향리샘 06.18 68
43885 순대국밥때문에 빡친 여자 두온 06.18 54
43884 롤 프로게이머가 경험한 한국 밀크밀키 06.18 119
43883 오묘한 아파트 도색 설단지향 06.18 85
43882 개빡친 정형돈 형사 ㅋㅋㅋㅋ 선샘 06.18 60
43881 [기타] 민경민경한 쿠크다스 불가사리 06.16 30
43880 "밥 벌어먹냐…자식은 무슨 죄" 비아냥에 10대승객 택시에 감금 흰여울 06.16 103
43879 자천자왕 엄복동 결말 수준 흰여울 06.16 104
43878 [트와이스] 셀카 찍는 나연 다소르 06.16 89
43877 당구장 겐세이녀 가온리카 06.16 82
43876 타임 스톤 [아가모토의 눈] 팝니다 가을소년 06.16 10
43875 오늘은 감독님이 cg 촬영을 할거래요! 바니쉬 06.16 91
43874 닭갈비 근황... 마골피 06.16 12
43873 여대를 중심으로 퍼져나가는 페미팅 릴리소다 06.16 78
43872 제재 완화는 택도 없는 소리 미리내 06.15 107
43871 플레이스테이션 4 출시작 다소르 06.15 89
43870 뱀파이어는 왜 달빛에 안 죽을까요? 앨리스 06.15 107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