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와이스, "5연속 히트냐, 아니냐" 시끌

지유다 0 143 03.10 22:30
1.jpg

걸그룹 트와이스가 과연 5연타석 흥행에 성공한 것인가. 이를 두고 지난 15일 미니 4집 ‘시그널’로 컴백한 트와이스에 대한 의견이 분분하다. 

타이틀곡 ‘시그널’이 공개되자마자 음원 차트 ‘올킬’을 기록하며 또 한차례 ‘트와이스 돌풍’이 불어 닥칠 것으로 예상됐다. 그러나 시간이 지나면서 막강했던 위력은 예전보다 점점 약해지는 분위기가 감지되고 있다. 

트와이스는 한 번 차트를 석권하면 오래 지속하는 경향을 보였고 음반판매량이나 뮤직비디오 조회수 역시 자체 신기록을 경신해 나갈 정도로 폭발적인 반응을 보여왔다. 

그런 트와이스가 5번째 신곡 ‘시그널’로 주춤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가장 중요한 건 팬들의 부정적인 반응이 의외로 크다는 것이다. 

일부 팬들은 이번 트와이스 신곡 작업을 함께 한 JYP박진영 프로듀서에게 음악적 책임을 묻고 있다. 한마디로 말하면 박진영의 욕심 때문에 트와이스가 너무 변했다는 것이다. 

박진영이 직접 작사·작곡한 노래 자체가 올드해 그동안 발랄하고 풋풋했던 트와이스의 이미지가 사라졌다고 지적했다. 그래서 음원 차트 순위도 중상위권으로 떨어지고 신곡 인기가 예전같지 않다고 일부 팬들은 불평하고 있다.

이 부분에 못마땅해 하는 팬들은 며칠째 박진영 인스타그램에 불만을 쏟아내며 JYP를 성토하고 있다. 이번 신곡이 팬들의 기대에 미치지 못한다고 이구동성으로 댓글을 올리고 있다.

 

트와이스는 그동안 ‘우아하게’ ‘치어 업’ ‘티티’ ‘낙낙’으로 4연속 히트를 기록했다. 그러나 박진영이 이번에 타이틀곡을 맡으면서 트와이스 성적이 크게 떨어졌고 ‘5연타석 홈런’도 물건너간 것이 아니냐며 흥분하고 있다. 

아이디 명 ‘kitt****’를 사용하는 팔로워는 “음악방송 역주행을 기대하지 말라. 트와이스라는 그룹의 곡 퀄리티가 떨어진다는 이미지를 털어내는 것이 제일 급선무니까 뭐가 됐든 지금 타이틀곡보다는 나은 앨범 내 다른 곡으로 최대한 빨리 바꿔 방송활동에 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반면 아이디 명 ‘see****’를 쓰는 팔로워는 “대중의 평가가 돌아서고 있다. 중독성 강한 노래라는 평이 주류를 이루고 있다. ‘시그널’ 파이팅”이라며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9852 뒤에 표정 차이가 포인트 명심보감 12.15 21
29851 뭉친 어깨 30초만에 푸는 쉬운 방법 소휴인 12.15 96
29850 쉑쉑 12월 한정메뉴 비쥬얼 불가사리 12.15 25
29849 한국인으로 오해받아 빡친 18살 프랑스 소녀 롤리팝츄 12.15 67
29848 대한통운 택배 근황 라푼젤 12.15 101
29847 결혼한지 반년도 안 되서 바람남 가을소년 12.15 6
29846 돼지고기 발골 스킬 다소르 12.15 85
29845 핫플 여우비 12.14 97
29844 소이현 이민정 투샷 임팩트 12.14 44
29843 주말은 시간 많은데 뭐 틴트 12.14 31
29842 월세 600만원 연체 후 도주 아프로디테 12.14 37
29841 13억짜리 아파트 경비실 가론 12.14 61
29840 브라질 마스코트 홍주 12.14 15
29839 소름끼치는 독서실 스토커 가을소년 12.14 5
29838 [라붐] 쇄골자랑 라붐 해인 설단지향 12.14 80
29837 행복한 구두닦이 영웅아 12.14 15
29836 남자들이 부럽다는 소유 너구리 12.14 110
29835 모르고 그랬다 vs 일부러 그랬다 세시봉 12.14 34
29834 앞서나가는 사유리의 드립 싸이렌 12.14 31
29833 필리핀 경악의 날 핫바디 12.14 46
29832 매장에서 사면 호구되는 상품 마골피 12.14 7
29831 보라색 콜라 릴리소다 12.14 70
29830 이번 빚투사건때 비 아버지가 들은 말 릴리소다 12.14 70
29829 길고양이 밥 좀 주지마세요 배래 12.14 56
29828 입양되는 유기견 반응 꽃가람 12.14 99
29827 골드스타와 플래티넘 유혹 12.14 26
29826 아빠의 마지막 선물 가랑잎 12.14 96
29825 허영지와 연습생 동기였다는 설인아 마골피 12.13 8
29824 [모모랜드] 정글의법칙 연우 샴푸린스 12.13 74
29823 ???: 뭐 스타크가 우주에서 고립됐어? 나리 12.13 53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