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와이스, "5연속 히트냐, 아니냐" 시끌

지유다 0 139 03.10 22:30
1.jpg

걸그룹 트와이스가 과연 5연타석 흥행에 성공한 것인가. 이를 두고 지난 15일 미니 4집 ‘시그널’로 컴백한 트와이스에 대한 의견이 분분하다. 

타이틀곡 ‘시그널’이 공개되자마자 음원 차트 ‘올킬’을 기록하며 또 한차례 ‘트와이스 돌풍’이 불어 닥칠 것으로 예상됐다. 그러나 시간이 지나면서 막강했던 위력은 예전보다 점점 약해지는 분위기가 감지되고 있다. 

트와이스는 한 번 차트를 석권하면 오래 지속하는 경향을 보였고 음반판매량이나 뮤직비디오 조회수 역시 자체 신기록을 경신해 나갈 정도로 폭발적인 반응을 보여왔다. 

그런 트와이스가 5번째 신곡 ‘시그널’로 주춤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가장 중요한 건 팬들의 부정적인 반응이 의외로 크다는 것이다. 

일부 팬들은 이번 트와이스 신곡 작업을 함께 한 JYP박진영 프로듀서에게 음악적 책임을 묻고 있다. 한마디로 말하면 박진영의 욕심 때문에 트와이스가 너무 변했다는 것이다. 

박진영이 직접 작사·작곡한 노래 자체가 올드해 그동안 발랄하고 풋풋했던 트와이스의 이미지가 사라졌다고 지적했다. 그래서 음원 차트 순위도 중상위권으로 떨어지고 신곡 인기가 예전같지 않다고 일부 팬들은 불평하고 있다.

이 부분에 못마땅해 하는 팬들은 며칠째 박진영 인스타그램에 불만을 쏟아내며 JYP를 성토하고 있다. 이번 신곡이 팬들의 기대에 미치지 못한다고 이구동성으로 댓글을 올리고 있다.

 

트와이스는 그동안 ‘우아하게’ ‘치어 업’ ‘티티’ ‘낙낙’으로 4연속 히트를 기록했다. 그러나 박진영이 이번에 타이틀곡을 맡으면서 트와이스 성적이 크게 떨어졌고 ‘5연타석 홈런’도 물건너간 것이 아니냐며 흥분하고 있다. 

아이디 명 ‘kitt****’를 사용하는 팔로워는 “음악방송 역주행을 기대하지 말라. 트와이스라는 그룹의 곡 퀄리티가 떨어진다는 이미지를 털어내는 것이 제일 급선무니까 뭐가 됐든 지금 타이틀곡보다는 나은 앨범 내 다른 곡으로 최대한 빨리 바꿔 방송활동에 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반면 아이디 명 ‘see****’를 쓰는 팔로워는 “대중의 평가가 돌아서고 있다. 중독성 강한 노래라는 평이 주류를 이루고 있다. ‘시그널’ 파이팅”이라며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8773 [레드벨벳] 아이린 입 닦아주는 김희철 판타스틱 09.23 35
28772 일본 백화점에서 판매 중인 식품 정아 09.23 19
28771 역사 짧은 나라가 박물관을 여는 법 가온리카 09.23 75
28770 신선한 자전거 틴트 09.23 30
28769 성적으로 문란한 여자들 특징 슈가팡 09.23 108
28768 [기타] 빤짝이 포니테일 선미 가시 09.23 60
28767 옛날 전대물 촬영 기술 희야사랑 09.23 6
28766 [러블리즈] 청치마 러블리즈 지애 + 테니스치마 명은 월향리샤 09.23 82
28765 오피셜) 메이웨더-파퀴아오 대결 재성사 롤리팝츄 09.23 66
28764 [트와이스] 땀 닦는 쯔위 가론 09.23 61
28763 방금 경찰서 다녀왔습니다 에혀.. 월향별린 09.23 78
28762 짜장면 장사가 잘 되는 이유 레이첼로 09.23 71
28761 양현석과 블랙핑크의 단톡방 흰여울 09.23 100
28760 갈 데까지 간 PC방 음식 봄이 09.23 111
28759 [우주소녀] 아이돌룸 브이앱 루다 보나 판타스틱 09.23 35
28758 알콩달콩 설주와 으니 세라코코 09.23 73
28757 친자확인후 이혼하려는 남자 가시 09.23 60
28756 [트와이스] 솜사탕 지효 개랑 09.23 59
28755 투머치토커 금일 휴업 슈가팡 09.22 108
28754 3대 500kg 드는 여자 단향초아 09.22 63
28753 군대가면 모두가 걸그룹 팬 아는형님 09.22 11
28752 비벌리 힐스 고급 주택 마시멜루 09.22 80
28751 손흥민 유니폼이 잘 팔리는 이유 홍주 09.22 14
28750 [프로미스9] 세일러룩 프로미스9 이나경 롤리팝츄 09.22 66
28749 [모모랜드] 어제자 흰팬츠 연우 낸시 너구리 09.22 110
28748 치파오 입은 소이현 보고 감탄하는 인교진 바람구름 09.21 67
28747 가위바위보로 결정 곤지암 09.21 17
28746 독서실 알바... 복수 마골피 09.21 7
28745 1일 1식 한다는 김상중 형님 식단 샴푸린스 09.21 74
28744 카톡 아빠의 잘못 vs 자식의 잘못 설단지향 09.21 79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