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차에서 할머니께 자리 양보 해야할까요?? .news

체리핑크 0 136 2018.07.08 18:20

aceb07061a04b109adb921773ebc2fbb.png



누군가에는 고민할 가치가 없다고 느껴지는 소수의 사연들이 사실은 내 가족이나 친구가 겪고 있는 현실 일지 모른다. 다양한 일상 속 천태만상을 통해 우리 이웃들의 오늘을 들여다보자. 

A씨는 나 홀로 2박 3일 기차여행을 계획하고 코레일 앱에서 미리 좌석을 예약하고 출발했다.

종일 이곳저곳 낯선 길을 걸으며 사진도 찍으며 즐기다 다른 여행지로 이동하기 위해 기차에 오른 A씨가 좌석에 가보니 이미 한 할머니가 앉아계셨다.

"이 자리 제 자리입니다"라고 말하자 할머니는 "나 ○○까지 가니까 그때까지만 좀 앉아갈게. 다른 자리 가서 앉아"라는 것이었다.

기차는 대구역, 동대구역을 지나가는 노선이고 퇴근시간이라 빈자리는 없었다.

금방 내리시나 싶어 할머니가 얘기한 ○○역을 검색해보니 A씨가 가는 목적지보다 더 먼 곳이었다.

A씨는 자신도 다리 아프고 지친 상태였는데 돈 주고 산 좌석을 양보하는 건 아니다 생각돼 "죄송하지만 좀 비켜주세요"라고 재차 얘기했다.

그러자 할머니는 "젊은 사람이 참 못됐네. 노인네를 꼭 서서 가게 해야겠어?"라고 따지듯 말했고 옆 좌석 앉아있던 아저씨도 A씨에게 양보하라고 종용했다.

다행히 그때 지나가던 기차 승무원의 도움으로 좌석에 앉을 수 있었다.

A씨는 "좌석에는 앉았지만 주변 시선이 따가웠다. 제가 잘못한 것이냐. 다른 분들도 제 입장이었다면 양보했겠느냐"고 하소연했다 
: http://m.news.nate.com/view/20180703n14845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0492 백종원의 빽다방 솔루션 뽀송이 02.17 84
30491 [트와이스] 아육대 양궁 연습하는 쯔위 꽃가람 02.17 99
30490 렉카 레전드 금사빠 02.17 40
30489 남자 정장 살 때 팁 잴루죠아 02.17 41
30488 [기타] 검은바지 드림캐쳐 지유 희야사랑 02.17 6
30487 돈까스 먹다가 응급실 갈 뻔 코코샤넬 02.17 72
30486 외국인에게 태극기 의미 간단히 설명하기 나리 02.17 53
30485 ???:베트남 축구 존나 잘나가네ㅋㅋ 사이다 02.17 106
30484 한국 자영업 포화도 잴루죠아 02.17 41
30483 기사님 중랑천이요 앨리스 02.17 102
30482 흔한 어린이 체스대회 영각 02.17 57
30481 아침마다 모닝콜로 일어나지 못한 이유 나리 02.17 53
30480 보는 것만으로도 군침이 도는 짬 샴푸 02.17 38
30479 신나는 훈련 나예 02.17 49
30478 몬스터볼 실험하는 만화 스위티 02.17 88
30477 김구라 대놓고 까던 섹고 현자의돌 02.17 16
30476 자동차 보험료 1년에 5천만원 천재토끼 02.17 42
30475 젝스키스 강성훈 레전드 체리핑크 02.17 64
30474 허벅지의 중요성 혜경엄마 02.17 9
30473 어떤 유튜버가 TV 뉴스에 출연한 썰 마시멜루 02.17 80
30472 갑자기 낙하한닭 사자소학 02.17 22
30471 여자 번호따기 가이드 피터팬 02.17 98
30470 이번주 골목식당 주인공 삘 나리 02.17 53
30469 승진이 계속 누락되는 남편 해밀 02.17 58
30468 국내 배달앱 시장 규모 레몬 02.17 116
30467 유럽 7대 트럭 회사 월향별린 02.17 78
30466 [러블리즈] 끼 많은 사막여우 지수 향수 02.17 24
30465 평등 주장하시는 분들의 평등 꽃가람 02.17 99
30464 윤세아 쌍절곤으로 촛불끄기 도치 02.17 39
30463 오빠 신혼집으로 25평은 너무 작지않을까 ? 라푼젤 02.17 101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