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갱님 호갱님 우리 호갱님

월향별린 0 156 2018.06.30 07:10


한국 소비자는 B급?...애플, 中 ·日 비해서도 심한 차별


애플이 올 초 동아시아 국가 중 마지막으로 한국에도 애플스토어를 개장하고 고객서비스 전환에 나섰지만 여전히 명확한 설명도 없이 일부 서비스를 제한해 '국내 소비자 차별'이라는 지적이 끊이지 않고 있다.

국내 소비자는 한·중·일 3국 중 유일하게 아이폰으로 교통카드나 애플페이 서비스를 사용할 수 없고 파손 보험격인 애플케어플러스 또한 가입할 수 없다. 애플스토어 매장도 현저히 적어 변심으로 인한 제품 환불 역시 타국 소비자에 비해 극도로 제한받고 있는 실정이다.

애플은 2014년 출시한 아이폰6부터 현재의 아이폰X, 애플워치 등에 이르는 스마트폰과 스마트워치 거의 모든 제품에 애플페이와 교통카드 결제 기능 등을 위한 NFC칩을 탑재 중이다. 그러나 중국, 일본 등과 달리 국내 아이폰 사용자들은 애플페이 전자결제서비스나 교통카드 기능 등을 사용할 수 없다.

삼성전자나 LG전자 등 경쟁사  스마트폰 사용자의 경우 NFC 교통카드 결제 등이 일반화돼 있다. 주요 제조사들은 NFC칩 사용 권한을 일반 개발자들에게 개방하고 이들이 이를 이용해 ‘티머니 어플리케이션’ 등 교통카드 결제 기반 서비스를 적극 개발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src=%22http%3A%2F%2Fph.consumernews.co.
▲ 한국과 달리 중국, 일본 등에서는 아이폰으로 애플페이나 교통카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애플은 이들과 달리 개발자들에게 사용 권한을 개방하지 않고 전적으로 자사의 정책에 따라 활성화 유무를 결정하고 있다.

현재 중국에서는 애플페이는 물론 베이징, 상하이, 광저우, 항저우 등 주요 도시에서 교통카드를 사용할 수 있다. 교통카드 결제에 NFC를 사용하지 않는 일본에서는 NFC 대신 현지에 특화된 팰리카(Felica)칩을 탑재해 소비자들의 교통카드 이용을 돕고 있다.

반면 국내 소비자들은 최대 160만 원(아이폰X 최고사양 기준)에 육박하는 제품에 탑재된 기본적인 기능마저 제대로 사용하지 못하고 있는 셈이다.

◆ 파손보험격인 '애플케어플러스'도 한국만 안돼...애플스토어 적어 환불 권리도 차별

국내 소비자들은 중국, 일본과 달리 전용 파손보험 서비스격인 ‘애플케어플러스’의 적용도 받지 못한다.

애플케어플러스는 아이폰, 아이패드, 맥북 등 전자제품에 원화 기준 10~40만 원 정도의 비용을 추가하면 보증기간을 1년에서 최대 2년까지 확대하고 소비자 과실로 인한 기기 파손도 2회까지 리퍼 제품 교체를 지원하는 서비스다.

애플케어플러스를 이용해 파손 기기를 리퍼(교체) 받을 경우 기종에 따라 5~10만 원 정도의 비용만 추가 지불하면 된다. 아이폰X의 일반적인 리퍼비용은 75만9000원, 아이패드프로 12.9인치 모델은 89만7000원으로 소비자 입장에서는 애플케어플러스 가입이 절대적으로 유리한 셈이다.

애플은 홍콩, 일본을 포함 애플스토어를 개장한 거의 모든 국가에서 애플케어플러스를 판매 중이다. 그러나 국내에서는 출시되지 않았으며 판매 계획도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 인해 국내 소비자들은 해외 애플스토어나 애플 온라인 홈페이지를 통해 애플케어플러스를 가입하고, 기기 파손 시 일본이나 중국의 현지 애플스토어에 방문해 기기 교체를 받기도 한다. 

소비자들 사이에서는 국내에서 애플케어플러스 미가입 상태로 리퍼를 받는 것보다 애플케어플러스를 구매하고 해외여행 시 제품을 교체하는 게 더 싸다는 웃지 못 할 이야기도 나돈다.

?src=%22http%3A%2F%2Fph.consumernews.co.
▲ 온라인 등에서는 국내에서 구매한 아이폰 등에 해외 구매 애플케어플러스를 적용 후 해외 여행 시 기기교체가 가능한지 묻는 소비자들의 질의가 끊이지 않는다.

애플스토어의 지점 부족으로 인해 발생하는 소비자 차별 우려도 여전하다.

애플스토어에서 구매한 전자제품의 경우 개봉했다 하더라도 구매 14일 이내라면 단순 변심으로 인한 환불이 가능하다. 반면 프리스비나 윌리스, 일렉트로마트 등 리셀러(Re-seller) 매장 판매 제품의 경우 개봉 시 단순 변심으로 인한 환불이 절대적으로 불가능하다.

현재 중국의 경우 소비자들이 단순 변심으로 인한 환불을 보장받을 수 있는 애플스토어가 41곳 개설돼 있다. 일본 또한 주요 도시에 8곳 소재한다. 반면 국내의 경우 올해 초 개점한 서울 가로수길 애플스토어 단 1곳뿐이다.

중국, 일본에 비해 소비자들이 애플스토어보다 리셀러 매장에서 애플 제품을 구매하는 빈도수가 높다. 결국 이로 인해 소비자들에 대해 애플이 약속한 단순 변심·환불의 수혜자가 타국보다 적을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은 애플코리아에 아이폰의 애플페이 혹은 교통카드 기능 활성화와 애플케어플러스 도입 여부, 리셀러 매장 환불정책이나 애플스토어 확대 등과 관련한 입장 표명을 요청했으나 회신이 없는 상태다.

애플은 자사의 제품 출시나 스토어 개설, 상품 판매 등 시장 정책 방향에 극도의 비밀주의를 추구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관련해 다수의 언론이나 소비자 등이 애플케어플러스 출시 여부나 애플페이 활성화 등에 대해 질의했지만 공식 발표 전 애플이 답변한 경우는 거의 전무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정우진 기자]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338 아이를 위해 90만원짜리 위인전 구매 사이다 02.22 106
17337 모래폭풍 꽃가람 02.22 99
17336 다슬기 속살 존고 02.22 32
17335 장사 잘 되는 집이 출연하는 이유? 사자소학 02.22 22
17334 ??? : 선물로 통일쓴 ㅅㄲ 나와라 시크릿 02.22 12
17333 터널 뚫기 봄이 02.22 111
17332 [아이즈원] 케익받은 아이즈원 가온담 02.22 93
17331 ㅇㅎ) 조선시대 서큐버스와 인큐버스 소이다 02.22 105
17330 죽전 29중 추돌사고 샴푸 02.22 38
17329 무단횡단자 70%과실 사고 사자소학 02.22 22
17328 손석희 안나경 루머 법적대응? 영각 02.22 57
17327 [트와이스] 빤히 쳐다보는 요망한 사나 잴루죠아 02.22 41
17326 와이프가 생각하는 직업 사자소학 02.22 22
17325 탈압박 실패한 차인표 나리 02.21 53
17324 기술 좋은 노가다 김씨 꽃향리샘 02.21 62
17323 성폭력 무고죄에 분노한 21살 대학생 냐옹이 02.21 112
17322 못고치는 사람은 절대 못고친다는 FPS 게임 불치병 스위키 02.21 89
17321 1984로 가는 정부 몽벨 02.21 28
17320 헬쥐 스마트폰의 끝없는 수렁 판타스틱 02.21 35
17319 특이점이 온 태권도 할리퀸 02.21 45
17318 특수부대 출신 주부 생존왕 클라스 가랑잎 02.21 96
17317 멧돼지의 돌발행동 소휴인 02.21 95
17316 리얼미터 518자한당 망언 징계 여론조사 나리 02.21 53
17315 마동석이 키우던 애완동물 샴푸린스 02.21 74
17314 군필자만 아는 핫팩계의 명품 甲 너구리 02.21 110
17313 탱크 목표물 시점 레이첼로 02.21 71
17312 대륙 소나타 몽환서유 02.21 27
17311 [트와이스] 뽀뽀하는 미나 정연 초코초키 02.21 114
17310 직사화기와 곡사화기 차이 세라코코 02.21 73
17309 교육부 성매매관련 자료 다소르 02.21 85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