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역사 통틀어서 최고의 인사 단행 사례 ㄷㄷㄷ

시크릿 0 70 04.16 21:55

10f069626c4894f3c074745143749780.jpg



1591년 2월 16일 조선왕조실록 (계미 2번째기사)이다. 여기서 사간원이 왕에게 한 남자의 체차를 청하는 장면이 나온다 


" 현감으로서 아직 군수에 부임하지도 않았는데 어찌 이번에는 좌수사라는 말입니까 관작의 남용이 이보다 더 심할 수 없습니다. 부디 체차시키소서 !! " 


그러자 인사권자인 국왕은 이런 말을 남긴다


" 그 사람이라면 충분히 (좌수사직을) 감당할 터이니 관작의 고하를 따질 필요가 없다. 다시 논하여 그 사람의 마음을 동요시키지 말라 !! " 



이런 기록은 이 시기 조선왕조실록에 두 번이나 등장한다. 


신하들이 전례가 없다고 말하며 인사를 반대하고 
국왕은 그의 마음을 동요시키지 말라면서까지 인사를 강행하는 이 사건의 주인공은 누구인가?

d72da5063a27ad8b7901dcf77321d1bc.jpg

1586년 (이순신 41세) 사복시 주부 

1589년 (이순신 44세) 전라도감사 이광의 군관 -> 정읍현감

1590년 (이순신 45세) 종3품의 직책 주려 했다가 지나치게 진급이 빠르다는 이유로 논핵되어 개정됨

1591년 (이순신 46세) 정3품 당상인 절충장군 전라좌도 수군절도사에 발탁하려 하니 또 지랄.. 이번에는 국왕이 지지 않고 다 뺀찌놓고 밀어붙임

[선조 왈 : 이경록(이순신과 같이 당시 파격승진 대상자중 한 명)의 발탁은 천천히

생각하여 다시 결정하겠다 하지만 이순신의 수사 발탁은 개정 할 수 없다. 다시 논하여 그 사람의 마음을 동요시키지 말라]

1592년 : (이순신 47세) 임진왜란 발발.. 


한반도 역사 통틀어서 최고의 인사 단행 사례

2b1bae6ff3cac5e8828ec1f87f101d50.jpg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0554 퀸이 뭐죠? 꽃향리샘 12.13 62
20553 결혼에 대해 항상 오픈하고 계신 분 슈크림슈 12.13 76
20552 개집형님들 오늘 오후부터 마스크 꼭 착용하자 월향리샤 12.12 84
20551 홍어 처음 먹어보는 일본녀 존고 12.12 32
20550 분위기 좋아진 커플 나예 12.12 50
20549 코인노래방에서 도우미를 부르면 현자의돌 12.12 17
20548 산이의 행보 미리내 12.12 104
20547 설표 깜놀 샤워 12.12 23
20546 이제 ㅈ된 흑언니 금사빠 12.12 41
20545 [러블리즈] 러블리즈 SANCTUARY 도치 12.12 39
20544 어릴 때 한번씩 해봤던 장난 시크릿 12.12 13
20543 한남에 폭발한 그들 지유다 12.12 94
20542 조카 꼬셔서 강아지 분양 받으려는 김건모 영웅아 12.12 16
20541 남편 직업 말하기가 무서워 신세계 12.12 29
20540 아기 포메라니안 고슴도치 12.12 37
20539 딸이라는 이유로 차별 흰여울 12.12 100
20538 멕시코의 현실 나봄 12.10 51
20537 잘 생긴 남자친구를 바라보는 여성 마시멜루 12.10 81
20536 첫 방송을 앞둔 예능 시크릿 12.10 13
20535 1991년 한국에 왔던 주성치 구숙정 관지림 슈가팡 12.10 109
20534 곤두박질 비트코인 400만원도 붕괴 세시봉 12.10 35
20533 걸그룹 멤버가 본명을 사용하지 못한 이유 신세계 12.10 30
20532 등용문 초코초키 12.10 115
20531 탄 고기를 먹으면 암 걸리는 이유 소루셀 12.10 93
20530 [야구] SK, 염경엽 신임 감독 선임... 계약 기간 3년 베리 12.10 115
20529 교장 아들의 장점 가을소년 12.10 6
20528 묶은 게 예쁘냐? 푼 게 예쁘냐? 임팩트 12.10 44
20527 베트남 단발 처자 정아 12.10 20
20526 하늘을 날고싶었던 한 남자의 의지 너구리 12.10 110
20525 중절모 할아버지의 일침 선샘 12.10 56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