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측 증인(김씨 이후 수행비서) 증언내용

정아 0 23 07.12 03:00

​"김지은, 안희정과 격의 없이 대화…주변서 깜짝 놀라"





김씨 후임, 安측 증인 출석…"수행 마지막날 '울면 안되나요' 발언"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안희정 전 충남지사를 성폭력 혐의로 고소한 김지은 전 충남도 정무비서와 안 전 지사 사이에 평소 남들보다 더 친밀한 대화가 오갔다는 증언이 나왔다.

AAzUjIu.img?h=203&w=500&m=6&q=60&o=f&l=f

11일 서울서부지법 형사합의11부(조병구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안 전 지사의 제4회 공판기일에는 김 씨 후임 수행비서였던 어모 씨가 피고인 측 증인으로 나와 "김 씨는 저나 운행비서(운전담당)가 안 전 지사를 대하는 것보다 (안 전 지사를) 더 격의 없이 대했다"고 주장했다.

어 씨는 변호인 측 신문에서 "올해 1, 2월께 충남 홍성의 한 고깃집에서 안 전 지사와 비서실 전원이 저녁을 먹을 때였다. 당시 안 전 지사가 김 씨와 이야기하다가 뭔가 놀리신 듯했는데 김 씨가 '아, 지사님 그런 거 아니에요. 지사님이 뭘 알아요' 하는 식으로 대거리했다"고 전했다.

이어 "옆 테이블에서 고기를 굽다가 깜짝 놀라 눈이 휘둥그레져서 고개를 들어보니 앞에 있던 다른 비서도 놀란 표정으로 저와 눈이 마주쳤다"고 말했다.

어 씨는 또 지난해 11월 술자리에서 김 씨가 안 전 지사에게 술을 더 달라고 한 것, 김 씨가 수행 비서로 일하는 마지막 날 관용차 안에서 안 전 지사에게 울면서 "전임 수행비서도 그만둘 때 울었는데 저도 울면 안 되나요"라고 말했다고 증언했다.

안 전 지사 쪽은 어 씨에 대한 신문을 통해 안 전 지사와 김 씨가 평소에 친밀한 사이였다는 기존 주장을 것으로 풀이된다.


어 씨는 김 씨가 수행비서로 발탁된 경위와 관련해 "김 씨 전임자는 도청 공무원들에 대한 갑질 등 문제를 일으켰다"며 "김 씨 발탁은 (역시 여성 수행 비서를 뒀던) 문재인 대통령을 벤치마킹한 것이라고 들었다. 김 씨는 성실하고 겸손해서 그런 일(갑질)이 없을 거라고 본 것"이라는 주장을 폈다.

검찰은 반대신문에서 "야간엔 안 전 지사 휴대전화의 착신을 수행비서 휴대전화로 전환해둔다. 사실상 24시간 근무 아니냐"며 수행비서 업무의 어려움과 수직적 분위기를 입증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어 씨는 "저는 오후 11시 이후에는 제가 자야 하니까 착신전환된 전화가 와도 안 받았다. 제가 안 받아야 상대도 전화를 안 할 것 아니냐"고 말했다. 이때 방청석 일부에서 웃음이 터져 나왔고, 시종 굳은 표정이던 안 전 지사도 손으로 얼굴을 가린 채 눈가에 주름을 지어 보였다.

안 전 지사 측은 이날 어 씨 증인신문이 끝난 뒤 휴정 시간을 이용해 지난 9일 제3회 공판에 검찰 측 증인으로 출석했던 안 전 지사 경선캠프 자원봉사자 출신 구모 씨를 모해위증 혐의로 서울서부지검에 고소했다.

안 전 지사 측은 구 씨 증언 가운데 "안 전 지사가 언론사 간부에게 전화해 이 사건과 관련된 취재를 막으려고 했다"는 내용을 허위라고 주장하고 있다.

재판부는 이날 재판 시작 전에 구 씨에 대한 고소가 이뤄질 것이라는 소식을 접하고 "자극적 얘기와 윤리적 비난이 나오면서 추가적 장외공방까지 생긴다"며 "법적 공방은 인정돼야겠지만, 법리적 쟁점이 중심이었으면 한다"고 양측에 당부했다.


​고소당한 구씨 위증혐의 밝혀지면 안희정쪽으로 무게추가 크게 기울듯 한데...?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9375 손웅정 감독의 축구 철학과 손흥민에 대한 인터뷰 석이짱 09.17 8
19374 크레용팝 엘린이 말하는 빠빠빠 음원 사재기논란 꽃향리샘 09.17 62
19373 [여자친구] 크롭셔츠 신비 아는형님 09.17 11
19372 상남자의 추월 지유다 09.17 94
19371 사생팬한테 스토킹 당한 썰 할리퀸 09.17 45
19370 컨테이너 하우스 두온 09.17 49
19369 박지성 열애설 레전드(feat.기레기) 슈크레 09.17 109
19368 지적 허영심이 낳은 괴물 봄이 09.17 113
19367 2018년 라면 매출액 순위 다소르 09.17 86
19366 목사가 또.... 바닐라 09.17 117
19365 스페인에서 좋은 거 많이 배운 이승우 가온담 09.16 95
19364 무고죄 될까봐 걱정입니다 ㅜㅜ 여우비 09.16 97
19363 죽기 직전 자신의 모습 선샘 09.16 57
19362 [레드벨벳] 눈에서 꿀 떨어지는 아이린 시크릿 09.16 12
19361 [기타] 역시 팬서비스 좋은 홍진영 금사빠 09.16 42
19360 할부 개념을 모르는 여자친구 꽃향리샘 09.16 62
19359 아이유의 수면마취 썰 핫바디 09.16 47
19358 미국에서는 상상도 못할 일 샤워 09.16 24
19357 갈 데까지 간.. pc방 음식 나리 09.16 54
19356 여장정모 처음 본 일반인 몽벨 09.16 29
19355 신서유기 셀프 디스 롤리팝츄 09.16 67
19354 핑클 시절 일상 롤리팝츄 09.16 66
19353 구하라vs조형기짤 재조명 샴푸린스 09.16 74
19352 편의점에서 100원이 모자랐던 할아버지 스위키 09.16 89
19351 부산 상남자 싸움의 특징 나봄 09.16 51
19350 개집 기만자 테스트 틴트 09.16 30
19349 맛있는 녀석들의 식사 마무리 마골피 09.16 7
19348 [러블리즈] 피버페스티벌 하얀 지수 예인 마골피 09.16 7
19347 집값이 잡힐 가능성이 큰 이유 꽃향리샘 09.16 63
19346 독일의 한식 전문점 싸이렌 09.16 32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