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측 증인(김씨 이후 수행비서) 증언내용

정아 0 33 2018.07.12 03:00

​"김지은, 안희정과 격의 없이 대화…주변서 깜짝 놀라"





김씨 후임, 安측 증인 출석…"수행 마지막날 '울면 안되나요' 발언"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안희정 전 충남지사를 성폭력 혐의로 고소한 김지은 전 충남도 정무비서와 안 전 지사 사이에 평소 남들보다 더 친밀한 대화가 오갔다는 증언이 나왔다.

AAzUjIu.img?h=203&w=500&m=6&q=60&o=f&l=f

11일 서울서부지법 형사합의11부(조병구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안 전 지사의 제4회 공판기일에는 김 씨 후임 수행비서였던 어모 씨가 피고인 측 증인으로 나와 "김 씨는 저나 운행비서(운전담당)가 안 전 지사를 대하는 것보다 (안 전 지사를) 더 격의 없이 대했다"고 주장했다.

어 씨는 변호인 측 신문에서 "올해 1, 2월께 충남 홍성의 한 고깃집에서 안 전 지사와 비서실 전원이 저녁을 먹을 때였다. 당시 안 전 지사가 김 씨와 이야기하다가 뭔가 놀리신 듯했는데 김 씨가 '아, 지사님 그런 거 아니에요. 지사님이 뭘 알아요' 하는 식으로 대거리했다"고 전했다.

이어 "옆 테이블에서 고기를 굽다가 깜짝 놀라 눈이 휘둥그레져서 고개를 들어보니 앞에 있던 다른 비서도 놀란 표정으로 저와 눈이 마주쳤다"고 말했다.

어 씨는 또 지난해 11월 술자리에서 김 씨가 안 전 지사에게 술을 더 달라고 한 것, 김 씨가 수행 비서로 일하는 마지막 날 관용차 안에서 안 전 지사에게 울면서 "전임 수행비서도 그만둘 때 울었는데 저도 울면 안 되나요"라고 말했다고 증언했다.

안 전 지사 쪽은 어 씨에 대한 신문을 통해 안 전 지사와 김 씨가 평소에 친밀한 사이였다는 기존 주장을 것으로 풀이된다.


어 씨는 김 씨가 수행비서로 발탁된 경위와 관련해 "김 씨 전임자는 도청 공무원들에 대한 갑질 등 문제를 일으켰다"며 "김 씨 발탁은 (역시 여성 수행 비서를 뒀던) 문재인 대통령을 벤치마킹한 것이라고 들었다. 김 씨는 성실하고 겸손해서 그런 일(갑질)이 없을 거라고 본 것"이라는 주장을 폈다.

검찰은 반대신문에서 "야간엔 안 전 지사 휴대전화의 착신을 수행비서 휴대전화로 전환해둔다. 사실상 24시간 근무 아니냐"며 수행비서 업무의 어려움과 수직적 분위기를 입증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어 씨는 "저는 오후 11시 이후에는 제가 자야 하니까 착신전환된 전화가 와도 안 받았다. 제가 안 받아야 상대도 전화를 안 할 것 아니냐"고 말했다. 이때 방청석 일부에서 웃음이 터져 나왔고, 시종 굳은 표정이던 안 전 지사도 손으로 얼굴을 가린 채 눈가에 주름을 지어 보였다.

안 전 지사 측은 이날 어 씨 증인신문이 끝난 뒤 휴정 시간을 이용해 지난 9일 제3회 공판에 검찰 측 증인으로 출석했던 안 전 지사 경선캠프 자원봉사자 출신 구모 씨를 모해위증 혐의로 서울서부지검에 고소했다.

안 전 지사 측은 구 씨 증언 가운데 "안 전 지사가 언론사 간부에게 전화해 이 사건과 관련된 취재를 막으려고 했다"는 내용을 허위라고 주장하고 있다.

재판부는 이날 재판 시작 전에 구 씨에 대한 고소가 이뤄질 것이라는 소식을 접하고 "자극적 얘기와 윤리적 비난이 나오면서 추가적 장외공방까지 생긴다"며 "법적 공방은 인정돼야겠지만, 법리적 쟁점이 중심이었으면 한다"고 양측에 당부했다.


​고소당한 구씨 위증혐의 밝혀지면 안희정쪽으로 무게추가 크게 기울듯 한데...?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1519 이덕화 근황 가시 02.21 60
21518 대학 와서 제일 씁쓸했던 순간 코코샤넬 02.21 72
21517 남자들만의 스포츠 바니쉬 02.21 86
21516 열도의 흔한 예능 개랑 02.21 59
21515 오늘 같은날 혼밥하면 안되는 이유 릴리소다 02.21 70
21514 회기동은 죽은 상권 배래 02.21 55
21513 미국 중산층 동네 슈가팡 02.21 108
21512 달라진 대학가 오리엔테이션 꽃가람 02.21 99
21511 [트와이스] 사나의 뽀송뽀송 수상소감 & 빵터진 나연 정연 지효 팬지 02.21 52
21510 구슬 꿰기 새우깡 02.21 11
21509 아프리카식 카테나치오 선샘 02.21 56
21508 한 학기에 4과목만 수강하게 하는 대학교 도치 02.21 39
21507 포체티노 자서전... 손흥민 일화... 샴푸린스 02.21 74
21506 지금은 내 얘기 할 때가 아니다 선샘 02.21 56
21505 영어발음 허세 甲 바닐라 02.20 117
21504 아주머니 일좀 할수 있을까요? 몽벨 02.20 28
21503 [모모랜드] 검스 논런 낸시 명심보감 02.20 22
21502 태닝 전과 후 곤지암 02.20 17
21501 [러블리즈] 더쇼 러블리즈 단향초아 02.20 63
21500 직원들에게 답정너 질문 투척 몽벨 02.20 28
21499 스카이캐슬 골수까지 빨아먹는 KBS 팬지 02.20 52
21498 집사 오기 전에 가랑잎 02.20 96
21497 요즘 애들 어때요? 하이디 02.20 103
21496 NBA 만점짜리 덩크 바니쉬 02.20 86
21495 [오마이걸] 오마이걸 원탑 여우비 02.20 97
21494 미스테리 중국 학교폭력 사망 사건 천루연지 02.20 81
21493 여가부가 유튜브 규제에 목메는 이유 뿌뿌베리 02.20 69
21492 인간이 신에게 물었다 바닐라 02.19 117
21491 [아이즈원] 무빙워크 유진 + 민주 바람구름 02.19 67
21490 호불호 갈리는 만두 하이디 02.19 103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