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년간 노예생활을 했던 한 청년의 이야기

뽀송이 0 96 2018.05.15 23:20

01.png

함께 자랐던 두남매. 그중 남동생에게는 지적장애가 있었음 

 

02.png

동생이 22살이 되던 1993년 어느날 엄마와 같이 집에가려고 버스를 타러갔던 남동생 

 

03.png

그러나 날이 저물어도 둘은 집에오질않았음 

 

04.png

그날 그대로 사라진 엄마와 아들 

 

05.png

엄마도 남동생과같은 지적장애였음 

 

06.png

아버지와 누나는 서둘러 실종신고를 하였지만

결국 몇년지나서 두사람 다 실종선고를 받게되었음.

그동안에 아버지는 돌아가시고 누나만 남아 남동생과 엄마를 찾고있었음 

25년이 지났음 

 

07.png

그러다가 한달전 다시한번 유전자를 등록하고 경찰에 실종 접수를 했는데 놀랍게도 동생을 찾게된것임  

 

08.png

믿기지않았다는 누나 

 

09.png

발견당시 남동생의 모습. 전남 고흥의 한 농가에서 일을하던중이었음 

 

10.png

온몸에 먼지가 묻어있었음 

 

11.png

몸에보이는 여러 폭행흔적과 상처들 

 

12.png

의사들은 폭행의 흔적이 맞다고함.

구체적인 시기를 특정할수없지만 맞은상처임이 확실하다는 의사들 

 

13.png

남동생의 이름은 박영준 

 

14.png

그러나 호적에는 한성수라는 이름으로 되어있음 

 

15.png

15년간 농가의 창고에서 생활해왔다는 박영준씨 

 

16.png

그가 살던 창고 

 

17.png

18.png

이농가에서 15년을 일한 박영준씨 

 

19.png

20.png

이농가의 주인은 지금 박영준씨 폭행혐의로 교도소에 가있음.

그의 아내만 남은상황 

 

21.png

22.png

23.png

우리는 없는 호적도 만들어줬고 자식같이 돌봤다고 말하는 농장주의 아내 

 

24.png

실종선고로 호적이 없었기때문에 호적을 새로만들어 장애인으로 등록해야 연금을 받을수있음 

 

25.png

그러나 그렇게 장애인으로 등록해서 받은 장애연금도 농장주가 받아 다써버림 

 

26.png

15년간 돈도 한푼 안주고 노예처럼 일시킨 농장주 가족 

 

27.png

가끔 말안들을때는 쇠파이프로 몇대 때림 

 

28.png

온몸에 난 상처가 그걸 증명해주지만 아니라고 발뺌하는 농장주의 아내 

 

29.png

30.png

31.png

어디에서 영준씨를 데려왔냐고하니까 친정엄마가 일꾼으로 쓰라고 데려왔다는 농장주의 아내

영준씨를 데려온 그곳은 바로 

 

32.png

염전노예로 유명한 바로 "그 동네" 

 

33.png

그 동네에 가자 영준씨에게 아는척하는 동네주민들 

 

34.png

영준씨는 이곳에와서 첫번째로 바닷일을 하면서 살았음

물론 돈은 못받았음

 

35.png

36.png

37.png

돈을 주고 사람을 사고팔던 사람들 

 

38.png

39.png

주민들도 대부분 이사실을 알고있었지만 원한을 살까봐 누구하나 신고하는이가 없었음 

 

40.png

그렇게 두집안에서 25년간 일했던 영준씨 

 

41.png

42.png

43.png

하루아침에 아내와 아들을 잃어버린 아버지는 애타게 둘을 찾다가 결국 세상을 떠나심 

 

44.png

45.png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4814 전범기업 미쓰비시 근황 두온 09:40 48
24813 포그바 PK 선제골+세레머니 가을소년 09:00 5
24812 래시포드 미친 추가골 핫바디 07:20 46
24811 베트남전 당시 성폭행 당한 베트남 여성의 증언 스위티 07:00 88
24810 중국인이 얘기하는 한중전 도치 06:40 39
24809 레알 모드리치 추가골 홍주 06:00 14
24808 요즘 유기견 유튜버들이 자주하는 레퍼토리 홍주 05:40 14
24807 포그바 오버헤드킥 소르다 04:40 107
24806 병역거부 운동단체 근황 두온 04:00 48
24805 벤투 감독 이승우 악수 하는 짤 나리 03:00 53
24804 불편한 단어 추가 석이짱 02:40 8
24803 조현우가 후보로 밀린 이유를 분석하는 박문성 레몬 01:40 116
24802 끼룩끼룩탄 해명하는 신태용 감독 코코샤넬 01:00 72
24801 나일스를 한대 쥐어박는 알론소 꽃가람 00:40 99
24800 한국계 공무원 폭행했던 코코린 근황 릴리소다 00:20 70
24799 비건 채식주의가 나쁜 이유 불가사리 01.20 25
24798 미세먼지 이제부터 중국 탓하지 마라 정아 01.20 19
24797 이승우 논란에 대한 대한축구협회 공식 입장 발표 사이다 01.20 106
24796 이승우 근황 가랑잎 01.20 96
24795 산이 데읍읍저격 봄이 01.20 111
24794 경기도기숙사 ‘성차별’논란 ... 경기도 사실과 다르다 초코초키 01.20 114
24793 석천이형 빡침 레이첼로 01.20 71
24792 구글 크롬을 실험한 외국 유튜버 하늘소라 01.20 68
24791 중국의 여사친 바니쉬 01.20 86
24790 이런이런 "한국의 인간" 주제에 월향별린 01.20 78
24789 총여 폐지한 연세대 근황 설단지향 01.20 80
24788 국민연금 국내 수익률 뿌뿌베리 01.20 69
24787 전입신고 날 근저당 건 집주인 단향초아 01.20 63
24786 이강인의 위엄 베리 01.20 115
24785 bj황소 소이다 01.20 105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