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년간 노예생활을 했던 한 청년의 이야기

뽀송이 0 93 05.15 23:20

01.png

함께 자랐던 두남매. 그중 남동생에게는 지적장애가 있었음 

 

02.png

동생이 22살이 되던 1993년 어느날 엄마와 같이 집에가려고 버스를 타러갔던 남동생 

 

03.png

그러나 날이 저물어도 둘은 집에오질않았음 

 

04.png

그날 그대로 사라진 엄마와 아들 

 

05.png

엄마도 남동생과같은 지적장애였음 

 

06.png

아버지와 누나는 서둘러 실종신고를 하였지만

결국 몇년지나서 두사람 다 실종선고를 받게되었음.

그동안에 아버지는 돌아가시고 누나만 남아 남동생과 엄마를 찾고있었음 

25년이 지났음 

 

07.png

그러다가 한달전 다시한번 유전자를 등록하고 경찰에 실종 접수를 했는데 놀랍게도 동생을 찾게된것임  

 

08.png

믿기지않았다는 누나 

 

09.png

발견당시 남동생의 모습. 전남 고흥의 한 농가에서 일을하던중이었음 

 

10.png

온몸에 먼지가 묻어있었음 

 

11.png

몸에보이는 여러 폭행흔적과 상처들 

 

12.png

의사들은 폭행의 흔적이 맞다고함.

구체적인 시기를 특정할수없지만 맞은상처임이 확실하다는 의사들 

 

13.png

남동생의 이름은 박영준 

 

14.png

그러나 호적에는 한성수라는 이름으로 되어있음 

 

15.png

15년간 농가의 창고에서 생활해왔다는 박영준씨 

 

16.png

그가 살던 창고 

 

17.png

18.png

이농가에서 15년을 일한 박영준씨 

 

19.png

20.png

이농가의 주인은 지금 박영준씨 폭행혐의로 교도소에 가있음.

그의 아내만 남은상황 

 

21.png

22.png

23.png

우리는 없는 호적도 만들어줬고 자식같이 돌봤다고 말하는 농장주의 아내 

 

24.png

실종선고로 호적이 없었기때문에 호적을 새로만들어 장애인으로 등록해야 연금을 받을수있음 

 

25.png

그러나 그렇게 장애인으로 등록해서 받은 장애연금도 농장주가 받아 다써버림 

 

26.png

15년간 돈도 한푼 안주고 노예처럼 일시킨 농장주 가족 

 

27.png

가끔 말안들을때는 쇠파이프로 몇대 때림 

 

28.png

온몸에 난 상처가 그걸 증명해주지만 아니라고 발뺌하는 농장주의 아내 

 

29.png

30.png

31.png

어디에서 영준씨를 데려왔냐고하니까 친정엄마가 일꾼으로 쓰라고 데려왔다는 농장주의 아내

영준씨를 데려온 그곳은 바로 

 

32.png

염전노예로 유명한 바로 "그 동네" 

 

33.png

그 동네에 가자 영준씨에게 아는척하는 동네주민들 

 

34.png

영준씨는 이곳에와서 첫번째로 바닷일을 하면서 살았음

물론 돈은 못받았음

 

35.png

36.png

37.png

돈을 주고 사람을 사고팔던 사람들 

 

38.png

39.png

주민들도 대부분 이사실을 알고있었지만 원한을 살까봐 누구하나 신고하는이가 없었음 

 

40.png

그렇게 두집안에서 25년간 일했던 영준씨 

 

41.png

42.png

43.png

하루아침에 아내와 아들을 잃어버린 아버지는 애타게 둘을 찾다가 결국 세상을 떠나심 

 

44.png

45.png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1347 미투 전담 부서 신설 근황 4글자 07:20 84
21346 슛포러브 레전드 영상 시청한 최용수 해설위원 감상평 여우비 06:00 98
21345 워마드 전남친 자위 영상 올렸음 ㅋㅋㅋ 러블리 05:40 44
21344 서울대공원 토막사체 진범 잡힘 슈크림슈 05:20 77
21343 오늘자 아시안게임 여자농구 버저비터 너구리 05:00 111
21342 아시안게임 16강 대진표 샤워 04:20 24
21341 산골마을의 은밀한 성폭행. 가해자는 ‘이웃들’+큰아버지도 공범 바닐랑 04:00 91
21340 하여간 그놈의 외국사례 외국사례 슈크림슈 01:20 77
21339 호날두 관중슛 레전드 백상아리 00:40 21
21338 아시안게임 공식 의료팀 수준 도치 08.21 41
21337 황희찬이 실패한 사포 레인보우 플릭 을 알아보자 라푼젤 08.21 112
21336 별풍선 늦게 쏜다고 욕하는 BJ 4글자 08.21 85
21335 손흥민 경기후 인터뷰 (Vs 키르기스스탄) 카라 08.21 53
21334 아시안게임 최대 수혜자들 밸런타인 08.21 35
21333 용인시 근황 슈크레 08.21 110
21332 미성년 고등학교 탈의실 몰카 발견, 수색 난항 현자의돌 08.21 18
21331 세계 최정상권 마라톤 선수들의 속도 현자의돌 08.21 17
21330 조선총독부 철거 모습 뽀송이 08.21 85
21329 현재 캘리포니아 근황 카라 08.21 52
21328 군복무 학점제 재추진.. 여성계 피 튀기는 반발 핫바디 08.21 48
21327 블랙핑크 과도한 경호 앨리스 08.21 104
21326 개빡친 맨유 우드워드 가을소년 08.21 6
21325 홍대 몰카범 징역10개월 과하다 항소 여우비 08.21 98
21324 역동적인 살라 움직임 체리핑크 08.21 66
21323 해외 미투 근황 배래 08.21 56
21322 프레드 미친 발길질 슈가팡 08.21 109
21321 20대 남성이 둔기로 여고생 폭행 나봄 08.21 51
21320 짭시티 현지반응 릴리소다 08.21 71
21319 쿠티뉴의 꼬봉이 돼버린 메시 소예 08.21 48
21318 벤투감독 입국 완료 릴리소다 08.21 71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