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년간 노예생활을 했던 한 청년의 이야기

뽀송이 0 94 05.15 23:20

01.png

함께 자랐던 두남매. 그중 남동생에게는 지적장애가 있었음 

 

02.png

동생이 22살이 되던 1993년 어느날 엄마와 같이 집에가려고 버스를 타러갔던 남동생 

 

03.png

그러나 날이 저물어도 둘은 집에오질않았음 

 

04.png

그날 그대로 사라진 엄마와 아들 

 

05.png

엄마도 남동생과같은 지적장애였음 

 

06.png

아버지와 누나는 서둘러 실종신고를 하였지만

결국 몇년지나서 두사람 다 실종선고를 받게되었음.

그동안에 아버지는 돌아가시고 누나만 남아 남동생과 엄마를 찾고있었음 

25년이 지났음 

 

07.png

그러다가 한달전 다시한번 유전자를 등록하고 경찰에 실종 접수를 했는데 놀랍게도 동생을 찾게된것임  

 

08.png

믿기지않았다는 누나 

 

09.png

발견당시 남동생의 모습. 전남 고흥의 한 농가에서 일을하던중이었음 

 

10.png

온몸에 먼지가 묻어있었음 

 

11.png

몸에보이는 여러 폭행흔적과 상처들 

 

12.png

의사들은 폭행의 흔적이 맞다고함.

구체적인 시기를 특정할수없지만 맞은상처임이 확실하다는 의사들 

 

13.png

남동생의 이름은 박영준 

 

14.png

그러나 호적에는 한성수라는 이름으로 되어있음 

 

15.png

15년간 농가의 창고에서 생활해왔다는 박영준씨 

 

16.png

그가 살던 창고 

 

17.png

18.png

이농가에서 15년을 일한 박영준씨 

 

19.png

20.png

이농가의 주인은 지금 박영준씨 폭행혐의로 교도소에 가있음.

그의 아내만 남은상황 

 

21.png

22.png

23.png

우리는 없는 호적도 만들어줬고 자식같이 돌봤다고 말하는 농장주의 아내 

 

24.png

실종선고로 호적이 없었기때문에 호적을 새로만들어 장애인으로 등록해야 연금을 받을수있음 

 

25.png

그러나 그렇게 장애인으로 등록해서 받은 장애연금도 농장주가 받아 다써버림 

 

26.png

15년간 돈도 한푼 안주고 노예처럼 일시킨 농장주 가족 

 

27.png

가끔 말안들을때는 쇠파이프로 몇대 때림 

 

28.png

온몸에 난 상처가 그걸 증명해주지만 아니라고 발뺌하는 농장주의 아내 

 

29.png

30.png

31.png

어디에서 영준씨를 데려왔냐고하니까 친정엄마가 일꾼으로 쓰라고 데려왔다는 농장주의 아내

영준씨를 데려온 그곳은 바로 

 

32.png

염전노예로 유명한 바로 "그 동네" 

 

33.png

그 동네에 가자 영준씨에게 아는척하는 동네주민들 

 

34.png

영준씨는 이곳에와서 첫번째로 바닷일을 하면서 살았음

물론 돈은 못받았음

 

35.png

36.png

37.png

돈을 주고 사람을 사고팔던 사람들 

 

38.png

39.png

주민들도 대부분 이사실을 알고있었지만 원한을 살까봐 누구하나 신고하는이가 없었음 

 

40.png

그렇게 두집안에서 25년간 일했던 영준씨 

 

41.png

42.png

43.png

하루아침에 아내와 아들을 잃어버린 아버지는 애타게 둘을 찾다가 결국 세상을 떠나심 

 

44.png

45.png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2913 수신료의 가치를 앞세우는 방송사 최근 근황 곤지암 13:20 17
22912 여가부 개인방송 페미 관련 규제?? 희야사랑 12:00 6
22911 제주 예멘 난민 4명 마약 ‘카트’ 양성 반응 제주서 복용 추정 밀크밀키 10:20 114
22910 대형 유치원 운영 원장 일가의 월급, 원장 1300만원, 아들 1800만원, 딸 1290만원 가희꽃 09:20 13
22909 델리알리 인스타 스토리ㅋㅋㅋ 사자소학 03:40 22
22908 이주노동자의 10대 요구 바닐라 03:20 117
22907 이국종 교수가 무전기를 던질 수밖에 없던 이유 슈크레 02:40 109
22906 일본 성인사이트가 되어버린 윤봉길 의사 홈페이지 나리 02:00 53
22905 어린이집연합회, 국회의원 등 16명에 금품 전달 ‘정황’...경찰 수사 가랑잎 01:40 96
22904 모나코 감독 취임 기자회견에서 3연속 실수하고 당황하는 앙리 곤지암 00:20 17
22903 강서구 피시방 살인사건 피해자의 담당의의 글 할리퀸 10.19 45
22902 택배기사가 장애인을 폭행했습니다 다소르 10.19 85
22901 무전기 집어던지는 이국종 교수 단향초아 10.19 63
22900 pc방 살인사건,국민들이 관심가질 사건 아니다 두온 10.19 48
22899 흑형들의 동네농구 미리내 10.19 107
22898 2002한국전의 토티 퇴장 장면과 축구인들 의견 샴푸린스 10.19 74
22897 닥터 헬기로 출동 준비하던 이국종 교수가 분통 터트리며 한 말 꽃가람 10.19 100
22896 남태희가 뛰고있는 카타르리그 수준 존고 10.19 33
22895 음란사이트 150곳 접속 차단…https 우회도 막혀 노굿 10.19 55
22894 (혐주의) 대구 영남대학교 사건터짐 선샘 10.19 57
22893 웨일스 해리 윌슨 프리킥 선제골 유혹 10.19 27
22892 김포 맘카페 운영자 고소 선언 향수 10.19 25
22891 7억 해먹은 유치원 원장의 최후 희야사랑 10.19 7
22890 북미 커뮤니티에 올라온 게임회사 근무환경들 냐옹이 10.19 113
22889 JTBC에서 공개한 강서구 PC방 알바생 흉기 살해사건 CCTV 시크릿 10.19 13
22888 토티 "2002 월드컵 한국전, 주심이 훔쳐간 경기" 꽃향리샘 10.19 62
22887 수원삼성 상대로 승부차기 가면 큰일나는 이유 사이다 10.19 107
22886 라리가 출전용 사진찍은 이강인 정아 10.19 20
22885 “잠재적 범죄자냐”..휴대폰 불법촬영OFF 캠페인 논란 핫바디 10.19 47
22884 최악의 피자를 먹고 욱 하는 백종원 사자소학 10.19 23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