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무살 청년이 죽기 전 마지막으로 한 일

스위티 0 90 10.13 23:00

1.jpeg

요리사를 꿈꾸던 선웅군은 올해 제주한라대학교 호텔조리과에 입학한 뒤

아버지 부담을 덜겠다며 야간 아르바이트에 뛰어들었습니다.

선웅군의 긴 하루는 새벽 3시가 넘어야 마무리 되곤 했습니다.

매일매일을 소중한 순간들로 꼭꼭 눌러 담아왔죠.

선웅군이 사고를 당했던 3일, 제주의 새벽은 꽤 서늘했습니다.

이날도 오전 3시경 하루 일과를 마친 그는 지친 몸을 이끌고 집을 향해 걷고 있었습니다.

그러다 도움이 필요한 할머니를 만났습니다.

할머니가 끄는 수레 바퀴가 도로 틈에 빠졌는지 도통 움직일 생각을 하지 않는 듯 보였습니다.

선웅군은 수레 바퀴를 빼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곤 직접 수레를 밀며 할머니를 안내했죠.


2.jpeg

이후 할머니와 함께 횡단보도를 건너다 그를 미처 발견하지 못한 차량에 치이고 말았습니다.

순식간에 벌어진 교통사고 탓에 새벽의 고요함은 산산조각이 났습니다.

곧장 제주시내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뇌사’라는 청천벽력 같은 판정이 내려졌습니다.

머리 쪽을 심하게 다쳤다고 했습니다. 

비보를 접한 가족들은 침통해하면서도, 이내 결정하기 어려웠을 말을 꺼냈습니다.

장기조직기증을 하겠답니다. 

 

사실 선웅군 가족에게는 한 차례 비슷한 아픔이 있었습니다.

선웅군이 6살이던 시절, 어머니가 집 욕실에서 넘어져 뇌진탕을 당한 겁니다.

어머니는 3년 간 식물인간 상태로 투병하다 2007년 숨을 거뒀습니다.

그래서 일까요, 가족들은 선웅군 상태가 당시 어머니보다 심각하다는 사실을

단박에 알 수 있었습니다.

얼마 못가 이승과 작별하리란 것도 직감했고요. 

 

때문에 가족들은 선웅군을 또 다른 모습으로 세상에 남기기로 했습니다.

그의 마지막을 숭고하게 기릴 방법으로 장기조직기증을 택했습니다.

그는 7명에게 값진 새 인생을 선물한 뒤 9일, 하늘의 별이 되었습니다.


3.jpeg

그렇지만요, 선웅군은 다른 이의 심장이 되어 올해도 포근한 첫눈을 맞을 겁니다.

내년에는 또 다른 이의 눈이 되어 노랗게 피어날 개나리를 보겠지요.

그렇게 영원히 우리 곁에서 크고 작은 울림이 되길 바랍니다. 

 

故 김선웅(19)군의 명복을 빕니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2863 기성용 패스 수준 ㄷㄷㄷㄷ 레몬 08:00 116
22862 김영권 인스타 노굿 07:20 54
22861 휘슬 극혐 음바페 바니쉬 07:00 86
22860 맘카페 이모, 김포시장한테도 감찰요청 핫바디 05:00 46
22859 여대 캠퍼스에 남성 출입 금지하라 가온담 04:40 93
22858 한국서 하던 버릇 미국서도 함 가온리카 03:00 75
22857 서울시 공공언어 바꾸기 캠페인 뽀송이 01:20 84
22856 이용의 기막힌 쓰루패스 팬지 01:00 52
22855 와일드카드 1차전에서 나온 작년 우승팀 포수의 환상적인 플레이 소이다 00:40 105
22854 경찰피셜 한국 성범죄율 팩트 스위티 00:20 88
22853 배우 조덕제 또 고소 ! 이번 엔 아내분까지 선샘 00:00 56
22852 스털링을 밟고 지나가는 라모스 몽벨 10.17 28
22851 비트코인 광풍과 비슷했던 20년전 사건 마골피 10.17 7
22850 이탈리아 최고의 재능 키에사를 소개합니다 가을소년 10.17 5
22849 많이 화나신 아버지 백상아리 10.17 20
22848 턴에 대한 미련을 못버리는 손흥민 꽃가람 10.17 99
22847 “왜 성범죄만 ‘유죄추정의 원칙’”무고 당한 남성들의 ‘힘투’ 목소리 다소르 10.17 85
22846 졸개들이 분석하는 감독 램파드, 제라드, 긱스, 앙리 단향초아 10.17 63
22845 강서구 PC방 살해사건 현장 꽃향리샘 10.17 62
22844 기성용의 인기 하이디 10.17 103
22843 ‘전반 3골’ 잉글랜드, 스페인 3-2 격파...UNL 첫 승 가을소년 10.17 6
22842 현아의 최후통첩 편지 체리핑크 10.17 65
22841 여고생 성교육 자료 금사빠 10.17 41
22840 레이싱 게임 바니쉬 10.17 87
22839 이한샘이 장학영을 신고 할 수 있었던 이유 4글자 10.17 85
22838 이호성 살인사건 파이널 10.17 6
22837 “너무 죄송해요” 김포 어린이집 교사 죽음 맘카페 뒤늦은 추모 소이다 10.17 107
22836 신의 직장에 다니면 좋은 점 밸런타인 10.17 35
22835 한겔란트가 밝힌 게으른 축구선수 베스트 11 아는형님 10.17 12
22834 현재 세리에에서 가장 폼이 미친 공격수 도치 10.17 41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