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무살 청년이 죽기 전 마지막으로 한 일

스위티 0 130 2018.10.13 23:00

1.jpeg

요리사를 꿈꾸던 선웅군은 올해 제주한라대학교 호텔조리과에 입학한 뒤

아버지 부담을 덜겠다며 야간 아르바이트에 뛰어들었습니다.

선웅군의 긴 하루는 새벽 3시가 넘어야 마무리 되곤 했습니다.

매일매일을 소중한 순간들로 꼭꼭 눌러 담아왔죠.

선웅군이 사고를 당했던 3일, 제주의 새벽은 꽤 서늘했습니다.

이날도 오전 3시경 하루 일과를 마친 그는 지친 몸을 이끌고 집을 향해 걷고 있었습니다.

그러다 도움이 필요한 할머니를 만났습니다.

할머니가 끄는 수레 바퀴가 도로 틈에 빠졌는지 도통 움직일 생각을 하지 않는 듯 보였습니다.

선웅군은 수레 바퀴를 빼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곤 직접 수레를 밀며 할머니를 안내했죠.


2.jpeg

이후 할머니와 함께 횡단보도를 건너다 그를 미처 발견하지 못한 차량에 치이고 말았습니다.

순식간에 벌어진 교통사고 탓에 새벽의 고요함은 산산조각이 났습니다.

곧장 제주시내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뇌사’라는 청천벽력 같은 판정이 내려졌습니다.

머리 쪽을 심하게 다쳤다고 했습니다. 

비보를 접한 가족들은 침통해하면서도, 이내 결정하기 어려웠을 말을 꺼냈습니다.

장기조직기증을 하겠답니다. 

 

사실 선웅군 가족에게는 한 차례 비슷한 아픔이 있었습니다.

선웅군이 6살이던 시절, 어머니가 집 욕실에서 넘어져 뇌진탕을 당한 겁니다.

어머니는 3년 간 식물인간 상태로 투병하다 2007년 숨을 거뒀습니다.

그래서 일까요, 가족들은 선웅군 상태가 당시 어머니보다 심각하다는 사실을

단박에 알 수 있었습니다.

얼마 못가 이승과 작별하리란 것도 직감했고요. 

 

때문에 가족들은 선웅군을 또 다른 모습으로 세상에 남기기로 했습니다.

그의 마지막을 숭고하게 기릴 방법으로 장기조직기증을 택했습니다.

그는 7명에게 값진 새 인생을 선물한 뒤 9일, 하늘의 별이 되었습니다.


3.jpeg

그렇지만요, 선웅군은 다른 이의 심장이 되어 올해도 포근한 첫눈을 맞을 겁니다.

내년에는 또 다른 이의 눈이 되어 노랗게 피어날 개나리를 보겠지요.

그렇게 영원히 우리 곁에서 크고 작은 울림이 되길 바랍니다. 

 

故 김선웅(19)군의 명복을 빕니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5363 카메라 전세낸듯한 손흥민 롤리팝츄 12:40 66
25362 죄가없는 남성이 성폭력고소를 당하면 거쳐야 할 난관들 가온리카 11:40 75
25361 또 난방비 0원 아파트...이웃에 난방비 폭탄 싸이렌 11:00 31
25360 민주당 통구이 발언 비서 개랑 08:20 59
25359 오늘 수아레즈가 놓친 찬스 모음 향수 07:20 24
25358 물뽕 처음 적발한 분이 말하는 물뽕 슈크림슈 07:00 76
25357 경찰 조직, 국가 경찰과 자치 경찰로 쪼갠다 라푼젤 06:40 101
25356 성매매 여성이 참전 용사보다 외상 후 스트레스가 더 심하다구요!!! 너구리 06:00 110
25355 인성갑 건물주 소예 03:20 47
25354 전라도 해남에서 여자 얼굴 칼로 그어버림 두온 03:00 48
25353 손흥민 저번시즌 리버풀전 골 선샘 02:40 56
25352 워마드 운영진이 올린 향후 워마드 계획 곤지암 00:40 17
25351 국산 게임기 재믹스 부활 사건 설단지향 02.17 79
25350 군 위수지역 상인의 자녀가 쓴 글 다소르 02.17 85
25349 지동원 리그 2호골! 핫바디 02.17 46
25348 여가부 조용히 또 일 시작했구나 샴푸린스 02.17 74
25347 케인없는 토트넘 승률 100% 아프로디테 02.17 36
25346 폐지 줍던 노인 죽인 거제 20대 남, 1심 겨우 20년형 소이다 02.17 106
25345 김지예 : 하위직에서는 남성과 여성 동등하게 채용해도 괜찮다 마골피 02.17 8
25344 오늘자 호날두 활약상 하늘소라 02.17 68
25343 축구 역사상 가장 악명높은 다이빙사건 영웅아 02.17 15
25342 아시안컵에서 개죽쑨 이유 중 하나 슈가팡 02.17 108
25341 보x에서 삭제되고 있는 짤 나예 02.17 49
25340 안중근 의사 사형선고일 알린 딘딘, 무례한 네티즌 댓글에 일침 바람구름 02.17 67
25339 영국 현지패널들에게 극찬받은 손흥민의 오프더볼 레이첼로 02.17 71
25338 오늘 https 시위 종편패널 보도 설단지향 02.17 79
25337 이번엔 미세먼지 특별법도 생긴다고 하네요 밸런타인 02.17 33
25336 자존심 강한 연예부 기자의 기사 작성법 가온담 02.17 93
25335 앙리 띄워주는 손흥민 레이첼로 02.17 71
25334 반페르시 스쿱턴 시크릿 02.16 12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