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무살 청년이 죽기 전 마지막으로 한 일

스위티 0 116 10.13 23:00

1.jpeg

요리사를 꿈꾸던 선웅군은 올해 제주한라대학교 호텔조리과에 입학한 뒤

아버지 부담을 덜겠다며 야간 아르바이트에 뛰어들었습니다.

선웅군의 긴 하루는 새벽 3시가 넘어야 마무리 되곤 했습니다.

매일매일을 소중한 순간들로 꼭꼭 눌러 담아왔죠.

선웅군이 사고를 당했던 3일, 제주의 새벽은 꽤 서늘했습니다.

이날도 오전 3시경 하루 일과를 마친 그는 지친 몸을 이끌고 집을 향해 걷고 있었습니다.

그러다 도움이 필요한 할머니를 만났습니다.

할머니가 끄는 수레 바퀴가 도로 틈에 빠졌는지 도통 움직일 생각을 하지 않는 듯 보였습니다.

선웅군은 수레 바퀴를 빼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곤 직접 수레를 밀며 할머니를 안내했죠.


2.jpeg

이후 할머니와 함께 횡단보도를 건너다 그를 미처 발견하지 못한 차량에 치이고 말았습니다.

순식간에 벌어진 교통사고 탓에 새벽의 고요함은 산산조각이 났습니다.

곧장 제주시내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뇌사’라는 청천벽력 같은 판정이 내려졌습니다.

머리 쪽을 심하게 다쳤다고 했습니다. 

비보를 접한 가족들은 침통해하면서도, 이내 결정하기 어려웠을 말을 꺼냈습니다.

장기조직기증을 하겠답니다. 

 

사실 선웅군 가족에게는 한 차례 비슷한 아픔이 있었습니다.

선웅군이 6살이던 시절, 어머니가 집 욕실에서 넘어져 뇌진탕을 당한 겁니다.

어머니는 3년 간 식물인간 상태로 투병하다 2007년 숨을 거뒀습니다.

그래서 일까요, 가족들은 선웅군 상태가 당시 어머니보다 심각하다는 사실을

단박에 알 수 있었습니다.

얼마 못가 이승과 작별하리란 것도 직감했고요. 

 

때문에 가족들은 선웅군을 또 다른 모습으로 세상에 남기기로 했습니다.

그의 마지막을 숭고하게 기릴 방법으로 장기조직기증을 택했습니다.

그는 7명에게 값진 새 인생을 선물한 뒤 9일, 하늘의 별이 되었습니다.


3.jpeg

그렇지만요, 선웅군은 다른 이의 심장이 되어 올해도 포근한 첫눈을 맞을 겁니다.

내년에는 또 다른 이의 눈이 되어 노랗게 피어날 개나리를 보겠지요.

그렇게 영원히 우리 곁에서 크고 작은 울림이 되길 바랍니다. 

 

故 김선웅(19)군의 명복을 빕니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4052 오늘 나온 뮐러의 홍보성 짙은 파울 스위티 02:20 88
24051 손흥민과 이적설에 대한 리버풀팬들 생각 소이다 02:00 105
24050 오늘자 NO호우 스페셜 곤지암 01:40 17
24049 여성신문 "그냥 숙직 없애자" 향수 00:00 24
24048 홍탁집 아들이 밤에 안돌아다니는 이유 희야사랑 12.13 6
24047 20대 여성, 선릉역 인근서 목부분 수차례 칼에찔려 레몬 12.13 116
24046 백종원 "아르바이트 구한다며?" 아는형님 12.13 10
24045 저는 여성혐오자입니다 마골피 12.13 7
24044 서울시립대 협박당한 정현남 역고소당함! 영웅아 12.13 15
24043 위디스크의 신박한 뇌물 노굿 12.13 55
24042 남편에게 폭행 당한 부인 깜짝 반전 레몬 12.13 117
24041 ‘닭장’ 같은 소년원... ‘옴’ 걸린 피부 벅벅 긁는 아이들 미니쮸 12.13 92
24040 에티오피아에 간 한국 관광객 레전드 임팩트 12.13 45
24039 마닷 야반도주로 황당할 1인 피터팬 12.13 99
24038 페이커무빙 곤지암 12.13 17
24037 대학교 등록금이 제일 비싼 나라 나예 12.13 50
24036 유리천장위원회 신설 추진 ㄷㄷㄷ 나봄 12.13 51
24035 바르셀로나 서브키퍼 실러센 오늘 활약 다소르 12.13 85
24034 마리오네뚜 꽃향리샘 12.13 62
24033 카풀반대 택시기사 분신 시크릿 12.13 12
24032 더 챔피언스 에피소드 4. 옥토버페스트 세린유화 12.13 77
24031 네빌과 캐러거의 크리스마스 선물포장 챌린지 밀크밀키 12.13 113
24030 야구 자선경기 할리퀸 ㅗㅜㅑ 존고 12.13 32
24029 과속 vs 무단횡단 누구잘못? 꽃가람 12.13 100
24028 델레 알리의 천재성을 보여주는 골 카라 12.13 51
24027 현지 첼시팬들이 말하는 스램제 슈크레 12.13 109
24026 푸쉬업하는 이소룡 불가사리 12.13 26
24025 커맨더형 수비수 쿨리발리 판단력 샴푸 12.13 38
24024 다시보는 지단의 챔스결승 라커룸 대화 가온리카 12.13 75
24023 오늘부터 일류대학 슈크레 12.13 109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