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퇴식도 없이 소리소문 없이 사라진 국내 선수

세린유화 0 88 2018.11.11 14:00

1.jpg

소리소문 없이 은퇴한 선수는 이 분임.

 

김정우

2010 남아공월드컵 16강 수훈갑

1982년생.

현재는 비공식적으로은퇴.

 

주 포지션은

CM, CDM, CAM, ST

 

2.jpg

박용호, 이천수, 김남일, 최태욱 등을 배출한 인천의 부평고 출신임.

졸업 이후, 고려대 진학.

1년 선배인 이천수와 단짝.

둘은 부평고-고려대-울산현대로 똑같은 커리어를 시작함.

 

u23올림픽대표에서 좋은 활약 펼치며. 

고대 중퇴하고 03년도 울산에 입단.

김정남 감독이 주포지션이었던 공미에서 중미, 수미로 보직을 변경시켰지만.

34경기 출장하며 리그준우승을 이끌고, 바로 국대로 콜업됨.

 

이후, 나고야램퍼스 성남일화 전북 등을 거치며

리그 탑급 플레이어로 성장함.

 

나고야에서는 공격형미드필더로 돌아가 맹활약했고.

2년계약 마치고 위건행이 유력했으나.

영국까지 갔다가 다시 돌아옴.

정확하게 결렬된 이유는 밝혀지지 않았지만.

무릎쪽 부상이라는 얘기도 있고, 갑자기 구단에서 거절했다는 얘기도 있음.

1년후 조원희가 위건 감.

 

3.jpg

08~09 성남으로 K리그복귀

이때는 다시 3선으로 내려가 주축 선수로 맹활약.

 

그리고 사람들이 가장 기억 많이하는 대회가

2010남아공 월드컵

 

08~09 성남으로 K리그복귀

이때는 다시 3선으로 내려가 주축 선수로 맹활약.

 

그리고 사람들이 가장 기억 많이하는 대회가

2010남아공 월드컵

 

[남아공월드컵 공식 후원사 캐스트롤은 국제축구연맹(FIFA) 홈페이지를 통해 1일(이하 한국시간) '캐스트롤 인덱스 랭킹(Castrol Index Ranking)'을 선정하며 김정우를 52위에 올렸다. 

김정우는 남아공월드컵 4경기 모두 중앙 미드필더로 풀타임 출전하며 사상 첫 원정 16강 진출에 일조해 총 8.76점을 얻어 52위를 기록했다. 

이는 일본 골키퍼 가와시마 에이지(20위, 9.26)에 이어 아시아 선수 가운데 2번째로 높은 순위다.

'캡틴박' 박지성(8.60)과 '블루 드래곤' 이청용(8.53)이 각각 65위와 71위로 뒤를 이었다.]

 

여기서 메긴 평점 말고도

전반적으로 평점 다 상위랭크였음.

 

사람들이 남아공 이후 월드컵이 2번이나 지났는데, 아직까지 제대로된 기성용 파트너 없냐고 하는 이유가.

김정우때문임.

사실상 이 당시 김정우가 기성용  받쳐줬지만, 더 기량이 좋았기에 가능한일이었음. 

 

호리호리한 몸으로, 거친파울이랑 몸싸움 해가면서 볼커팅하고 간결하게 빌드업 다 해줌.

생긴거랑 다르게 태클도 잘하고 파울 많이 함. 생각보다 거칠음. 활동량도 많고. 

그리고 기회있을때는 득점까지 해줄수 있는 선수.

 

4.gif

 

5.gif

 

6.jpg

남아공 이후 주가 급상승해서.

광저우 아시안게임까지 참가했지만 동메달로 마무리.

 

그리고 제대 이후.

FA로 전북과 3년 45억 계약.

 

2012년이니까 사실 엄천 큰 금액임.

지금k리그 국내 선수 최고 연봉자가 김신욱임(약 15억)

 

기대 한몸에 받고 전북에 갔는데.

갑작스레 시작된 연맹의 연봉공시, 부상, 공개연애 중 결별 등 

악재들이 겹치면서 팀에도 재대로 녹아들지 못함


이후, 팀 동료인 임유환과
팀을 무단이탈해서.
임의탈퇴 당하고.

본인의 요청으로 UAE 1부리그인 알샤르자로 임대감.
13/14시즌 임대 가자마자 리그 베스트11먹음...

7.gif

이후, 바이야스(UAE) BEC테로(태국) 등을 전전하다가

2016년 이후 십자인대부상 당했다는 소식이 들려왔는데.

테로 사이트에서도 어느샌가 사진 사라짐.

 

수소문해보니 비공식적으로 은퇴해서 이미 2년전엔가 한국 돌아왔다고 함.

결혼도 함. 

 

A매치 71경기 6골.

 

보통 70경기 뛰면 은퇴식해주는데,

아무래도 임의탈퇴 당하고 안좋은 모습으로 K리그 떠나서 은퇴식 얘기도 안나온듯.

 

암튼 2010때 임팩트나 K리그 활약이 너무 좋았어서.

2014월드컵까지는 갈줄 알았는데.

정점 찍고 생각보다 커리어가 너무 급하게 망가져서아쉬운 선수.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4784 나는 페미니즘에 분노했다..등돌린 여성들 왜? 노굿 02:00 54
24783 애플 매장에서는 삼성페이 사용이 불가능하다 소르다 01:40 107
24782 한국전 이후 중국기자들 인터뷰 마시멜루 00:40 80
24781 다비드 실바 발렌시아 시절때 바람구름 01.19 67
24780 북한 박광룡 선제골 (대회 첫 골) 뽀송이 01.19 84
24779 여행을 가기 위해 카카오뱅크 대출을 받는 대학생들 틴트 01.19 30
24778 샤비가 재림한줄... 바니쉬 01.19 87
24777 중국전 손흥민 드래그백 카라 01.19 51
24776 북폰 활약상 세시봉 01.19 34
24775 여호와의 증인을 게임으로 판별하는게 타당한 이유 단향초아 01.19 64
24774 중국기업이 매출이 떨어지면 발생하는 일 밸런타인 01.19 33
24773 일본 우즈벡 골장면 원이얌 01.19 18
24772 차범근 박지성 손흥민 중 한준희가 뽑은 1위는 싸이렌 01.19 31
24771 서울 미혼 여성 18% “가부장 탓에 결혼 안 해” 사자소학 01.19 22
24770 심석희사건 전명규 한체대교수 녹취록 공개 레이첼로 01.19 71
24769 요즘은 30대 중고신입이 아닌 신입사원이 많아지는 추세 파이널 01.19 5
24768 김흥국 미투녀 결국 구속 여우비 01.19 98
24767 오늘자 호날두의 오프더볼 소르다 01.19 107
24766 아시안컵 16강 토너먼트 대진표 완성 현자의돌 01.19 16
24765 서로 착해지려는 태클 레이첼로 01.19 71
24764 차에 낙서해도 부모가 놔뒀던 이유 천재토끼 01.19 43
24763 손선생님 참교육 시크릿 01.19 12
24762 트릭 얘기에 발끈하는 신태용 감독 미니쮸 01.19 91
24761 기성용이 생각하는 이승우 인터뷰 석이짱 01.19 8
24760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무너뜨린 지로나 소루셀 01.19 92
24759 서호정 기자가 말하는 중국전 꽃가람 01.19 99
24758 남양의 곰팡이 주스 해명 잴루죠아 01.19 41
24757 현재 심각하게 당황한 일본 명심보감 01.19 21
24756 좋았던 한국의 공격전개 곤지암 01.19 17
24755 엄한 남편 룸 갔다고 몰아세운... 핫바디 01.19 46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