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당 허위신청 문제 삼자

앨리스 0 119 10.14 17:40


 

서울의 한 구청 간부들이 들어온 지 몇 달도 안 된 신입 공무원에게 공무원을 못하게 하겠단 협박성 발언을 한 일이 벌어졌습니다.

선배들이 수당이나 출장비를 허위로 신청하는 걸 문제 삼았다가 이런 일을 겪었다고 하는데 박찬범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신입 공무원 A 씨는 지금도 이 음성 녹음을 들으면 치가 떨립니다.

공무원이 된 지 5개월 째던 지난해 12월, A 씨와 인사 담당자 2명이 나눈 대화입니다.

인사팀장이 A 씨에게 힘들게 이룬 공무원 신분까지 잃을 수 있다며 겁박합니다.








A 씨는 부당한 요구를 거절한 뒤부터 압박이 시작됐다고 주장합니다.




구청 선배들이 너무나 당연하게 허위로 초과근무수당과 출장비를 타가는데 놀랐고 허위 청구에 동참하란 권고를 거부하자 눈총을 주기 시작했단 겁니다.






부정행위를 멈추자고 했더니 괴롭힘이 더 심해졌다고 합니다.






A 씨는 수당을 부당 취득한 직원 19명의 출퇴근 등 관련 기록과 폭언이 담긴 녹취록을 국민권익위원회와 서울시에 제출했지만, 이들 기관은 "시간이 더 필요하다"는 입장입니다.






A 씨가 문제 제기한 지 4개월, 도움을 청한 여러 기관들이 침묵하는 사이 A 씨는 우울증 약을 먹으며 간신히 버티고 있습니다.






서울 노원구청은 A 씨 근무태도에 대한 지적이 많아 면담을 진행한 것이고 인사 담당자 언행이 적절하지 못했단 점은 인정한다고 해명했습니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51925 사실 분..?? 개랑 07:10 60
51924 폴아웃4 근황 스위티 04:40 88
51923 일본 고등학생들의 마인드 흰여울 12.04 119
51922 사이버 렉카에 선동 당하는 사람들 아는형님 12.04 19
51921 의사들이 대리수술 유혹에 쉽게 빠지는 이유 현자의돌 12.04 28
51920 [드림캐쳐] 드림캐쳐 첫 리얼리티 현장 스틸컷.jpg 밀크밀키 12.02 122
51919 출근 1시간만에 사망 나봄 11.29 106
51918 제주도 의외의 사실 틴트 11.29 46
51917 [브레이브걸스] 단발좌 덩실덩실 모음 소예 11.26 111
51916 송중기 말에 찐으로 어이없어 하는 싸이 팬지 11.25 84
51915 대한민국에서 가장 다이나믹하게 커진 도시 밸런타인 11.25 57
51914 한강공원 만취 물에 빠진 20대 남성 구조 마시멜루 11.23 118
51913 10대 여자들에게 탈코 하라는 분 봄이 11.23 158
51912 1200만명이 몰라서 못 받는 25% 요금 할인 캔디슈 11.23 130
51911  정신승리 코인까지 등장 영각 11.23 97
51910 2년간 뒷좌석에서 차 몰았다는 테슬라 운전자 팬지 11.23 107
51909 인터넷 주소 만든 사람이 후회하는 것 흰여울 11.23 128
51908 2층 3층 사는 사람들 엘레베이터 타지 좀 마요 향수 11.23 53
51907 일본 자동차 면허시험 수준 고슴도치 11.23 72
51906  대륙의 공공자전거 앨리스 11.23 139
51905 [프로미스9] 드디어 겨드랑이가 나온 이새롬 (용량주의) 스위티 11.23 133
51904 걸그룹 여자친구, 7년 만에 해체 두온 11.19 92
51903 도시형 SUV의 개척자 여우비 11.19 128
51902 학교 가기 싫어서 데뷔한 여배우 소이다 11.19 157
51901 빌 게이츠 이혼사유 존고 11.19 59
51900 빨래질 재미들린 머스크 샤워 11.19 53
51899 리니지 근황 코코샤넬 11.15 122
51898 딸에게 욕설 위협한 죄 냐옹이 11.15 143
51897 고속도로 화물차서 13톤 강판 추락 하늘소라 11.15 100
51896 매출 급감 중인 분야 하이디 11.15 145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