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들 앞에서 ‘묻지마 폭행’ 당한 태권도 관장, 전해받은 손편지에 “감동”

아는형님 0 19 06.21 04:00



학생들 앞에서 묻지마 폭행을 당한 부산의 한 태권도장 관장이 학생들로부터 받은 응원 편지를 공개해 훈훈함을 전했다.

지난 1일 부산에서 태권도장을 운영 중인 관장 A씨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폭행 당했던 태권도장 관장입니다. 큰 관심과 사랑 정말 감사합니다”라는 제목의 게시글을 게재했다.

해당 게시글에서 A씨는 “이틀이 지났지만 폭행사건으로 몸과 마음이 너무나 힘이 든다”며 “아무래도 직업이 태권도장 운영이다 보니 우리 사랑스러운 아이들이나 부모님들 그리고 지인분들께는 ‘괜찮다’ ‘아무렇지 않다’면서 하루하루를 버텨가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저를 걱정해주는 우리 사랑스러운 아이들이 작성해준 손편지에 감동했다”며 아이들이 보낸 편지 사진을 함께 공개했다.

공개된 해당 편지에서 한 학생은 “뉴스를 보고 굉장히 속상했다. 맞고만 있었다는 것에 화가 났고 관장님 입장에서 분할 것 같았다”며 “관장님 항상 응원한다. 최고”라고 적었다.

또 다른 학생은 “관장님이 맞은 게 다시 봐도 끔찍하다. 대한민국 법만 아니면 그 아저씨가 잘못했다고 빌 정도인데 관장님 정말 고맙다”고 전했다.

또한 한 학생은 A씨가 함께 싸우지 않은 점에 대해 “관장님 놀라셨을 것 같은데도 대처를 침착하게 잘하시고 방어를 잘하셔서 크게 다치지 않으셨다. 정말 멋졌다”며 “저희를 생각하면서 참았다고 하시니 너무 감동 받았고 저희를 보호해주신 것 너무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앞서 A씨는 지난달 29일 오후 4시10분쯤 태권도장 건물 앞에서 당시 하원하는 아이들이 타고 있던 차량 근처에서 한 남성으로부터 묻지마 폭행을 당했다.

A씨를 공격한 남성은 일방적으로 시비를 걸며 주먹으로 얼굴을 수차례 때렸지만 맞대응하지 않은 A씨는 “태권도 관장이 사람을 때리면 안 될 것 같아 화는 났지만 입술 꾹 깨물며 참았다”며 “늘 믿고 따르던 관장이 저렇게 맞기만 하고 공격을 못하고 있으니 ‘우리 관장님은 왜 안 때리냐’며 울먹였던 아이들 생각에 마음이 아프다”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A씨를 폭행한 남성은 경찰에 붙잡혀 조사를 받고 귀가 조치됐다. 그는 당시 술을 마시고 지나가다가 A씨의 모습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는 이유로 폭행을 행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7400 총리 바뀐 일본 상황 싸이렌 06.28 31
27399 스타벅스의 예쁜 쓰레기 배래 06.28 55
27398 오징어게임 감독이 흥행 실패했던 영화 슈가팡 06.28 108
27397 김미영 팀장 문자가 뜸했던 이유 미니쮸 06.28 91
27396 광고 거절 사유 월향별린 06.28 78
27395 동생한테 극딜 먹은 오빠 릴리소다 06.28 70
27394 직거래 진상 레전드 몽환서유 06.28 27
27393 1차 사고 후 제보자를 덮친 SUV 할리퀸 06.28 45
27392  우리 직원들을 부자로 만들어 주고 싶어요 바니쉬 06.28 86
27391 우리는 플랫폼의 노예 스위키 06.28 89
27390 파혼 안한다는 그녀의 멘탈 존고 06.28 32
27389 스타벅스 직원들의 트럭시위 도치 06.28 39
27388 여자 노숙자 전용 쉼터 요구 소르다 06.28 107
27387 정호연이 성공하자 욕 먹는 한혜진 너구리 06.28 110
27386 스웨덴 모더나 심근염 때문에 30세이하 접종 중단한다고 기사 뜸 슈크레 06.28 109
27385 아기가 태어나자 공격적으로 나오는 개를 보고 빡친 강형욱 신세계 06.26 29
27384 백신 접종 후 파티를 즐기려는 딸윅 임팩트 06.26 45
27383 오징어게임 이후 달고나 근황 노굿 06.26 55
27382 영화는 안 봤지만 누군지 알 거 같은 캐릭터 현자의돌 06.26 16
27381 삼전 주식 근황 사이다 06.26 109
27380 신안 염전 또 노동착취 의혹…"담뱃값만 40만원" 월급 다시 빼간 사장 레이첼로 06.26 72
27379 "짝" 모태솔로편 가온담 06.26 95
27378 오늘의 주식 요약 가온담 06.26 94
27377 단발로 자르다가 우는 일본녀 고슴도치 06.26 39
27376 오징어게임 주최기업이 밝혀짐 미니쮸 06.26 92
27375 마이크 타이슨. 유투버 로건폴에게 복싱매치 제안 향수 06.26 27
27374 로건 폴 보고 현타 온 UFC 헤비급 챔피온 밀크밀키 06.26 114
27373 밤에 ㅇㄷ보다가 걸렸을대 할리퀸 06.26 46
27372 유재석 딸의 장래희망 두온 06.26 50
27371 오징어게임 깐부 할아버지 30년 전 모습 ㄷㄷ 슈가팡 06.26 109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