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기를 수술해주는 루리웹유저

스위티 0 174 2018.11.07 06:40

1.jpg

울리는 애앵 소리에 눈을떠 보니

가녀린 모기 한마리가 벽에 붙어 있길래 생포했다.

 

다리나 날개가 다치지 않게 조심해야 한다.

나는 생명을 아끼고 사랑하는 남자니까.

 

모기가 뭔가 비쩍 마른게 건강이 안 좋아 보였다.

어딘가 아프기라도 한 걸까?

 

약과 수술도구를 챙겨 보았다.


2.jpg

아. 계획은 좋았는데, 모기 수술은 처음이다. 

하지만 괜찮다.

루리웹에는 생명을 아끼고 사랑하는 재능있는 분이 많으니 루리웹에 물어보자.

사진을 찍어 올리고 어떻게 할지 댓글을 기다렸다.

.

.

.

.

.

3.jpg

시1발!

부카케라니!!!

역시 유게이들은 미1쳤었다.

 

여기서 정상인은 나 혼자 뿐이다.

내가 이 불쌍한 모기를 어떻게든 해 줘야 한다.

 

모기는 착한 아이지만 저 주둥이로 다른 생물을 괴롭힌다.

주둥이만 없다면 모두에게 사랑받는 작은 곤충이 되겠지?


4.jpg

주둥이를 집게로 잡아 올리자

힘차게 날개짓을 하며 앵앵댄다

 

작은 모기는 자신의 주둥이를 착하게 만들어 달라고 부탁하고 있었다.

 

이제 내가 이 가녀린 소녀에게 해 줄 수 있는 것은 분명하다.

저 주둥이를 예쁘게 해 줘서 모두에게 사랑받게 해 주자.

 

우선 수술하는 동안 움직이면 곤란하니

무해한 식염수 젤로 잠시 고정하도록 하자.


5.jpg

(유능한 남자라면 누구나 집에 하나쯤은 준비 해 두는 듀오덤 하이드로액티브 겔)

 

모기갤에서는 테이프나 본드같은 흉악한걸 쓰는데

그러면 모기가 아파한다.

다리라도 떨어져 봐라. 그 모기는 죽게될 뿐이다.

 

나는 그런 수술을 빙자한 살생은 하지 않는다.

 

그래.

나는 프로다.


6.gif

(그의 수술은 아름답고 완벽했다.)

 

약을 먹을 시간이 지나서 손이 조금 떨렸지만...

성공했다.

 

그래.

나는 프로다.

 

수술이 끝나고  잠시 뒤

 

건강을 되찾은 모기가

힘차게 날아오르는 것을 보고 나니 뿌듯함과 함께

피로가 몰려온다.


7.gif

(유게여러분 모두 이 감격스런 장면을 보시길)

 

작은 모기가 모두에게 사랑받게 될 것을 생각하니 벌써부터 좋은 꿈을 꾸는 기분이다.

오늘 밤은 푹 잘 수 있을 듯 하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5677 선 넘은 몰카의 최후 현자의돌 03.06 1058
45676 간지나는 자동차 헤드라이트 블루그린 03.06 360
45675 타짜 타이틀 작업 비화 슈가팡 03.06 451
45674 처형당하기 직전 웃는 사형수 시크릿 03.06 687
45673 어느 회사의 자율복장 근황 몽벨 03.06 535
45672 전문가가 알려주는 돼지고기를 맛있게 먹는 방법 명심보감 03.06 384
45671 강남 월세 72만원 옥탑방 라푼젤 03.06 582
45670 친구들끼리 여행 갈 때 특이점 원이얌 03.06 294
45669 미국 토크쇼의 화끈한 가족팔이 개그 금사빠 03.06 247
45668 줄리엔 강이 한국에 오고 싶었던 이유 마골피 03.06 391
45667 댓글 읽고 충격 동공지진 여자아이돌 새우깡 03.06 342
45666 암 걸렸다는 친구연락 받은 안영미 미니쮸 03.06 406
45665 피겨선수가 갑작스럽게 무속인의 길을 걷게 된 이유 원이얌 03.06 256
45664 故 종현, 5년전 SNS 재조명... 샤이니 멤버들이 꿈 이뤄 너구리 03.06 368
45663 일본의 상식녀 샤워 03.06 399
45662 17살 김혜수 현자의돌 03.06 276
45661 나연 투어 출발 샴푸 03.06 220
45660 힝구 권은비 개랑 03.05 222
45659 찌릿붕 트와이스 미나 샴푸린스 03.05 259
45658 집중하는 카리나 4글자 03.05 285
45657 해맑 서지수 원이얌 03.05 178
45656 정예인 옆모습 세라코코 03.05 259
45655 햄토리 강혜원 봄이 03.05 248
45654 약올리는 김민주 도치 03.05 232
45653 빵 터진 민주 은비 하늘소라 03.05 195
45652 젓가락 뜯는 안유진 가을소년 03.05 205
45651 미주 눈웃음 세린유화 03.05 193
45650 막내 배 터치하다 걸린 리더 세린유화 03.05 231
45649 눈물참는 사나 금사빠 03.05 204
45648 살이 많이 쪘다는 정은지 가온담 03.05 322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