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이 알바하는 누나랑 키스했다

뿌뿌베리 0 146 03.10 06:00

9ff81773faba0e7bac801387723d754f.jpeg

호프집에서 같이 알바하는 24살 누나가있는데

1년정도 같이 일해서 서로 편하고 장난도 잘 치면서 친한사이임.

이 누나가 나랑 성격도 잘 맞고 예쁘기도 예뻐서(스윙스 여친 닮음 이름은 모르겠다)

내가 6개월 전부터 좋아했는데

고백했다가 차이면 여태까지 쌓인 친분이 한순간에 날라갈까봐

무서워서 고백도 못하고 어물쩡거리다 이제 2달 뒤에 군대가야되서 거의 포기한상태임.

술집 특성상 꼭 하루 걸러서 진상 손님이 하나씩은 꼭 있는데

어제 한 아재손님이(많이 취해보임) 마른오징어 시켰는데 오징어가 너무 말랐다고 

누나한테 바꿔달라고 말하더라? 다리 한 두개 남겨둔 상태로;;

당연히 그 누나는 이미 먹은 상태라 바꿔주기 어렵다고 좋게 설명했는데

그 손님이 오징어 접시 깨면서 존내 화내면서 '어린놈의 샊기가' 시전함.

우리 가게 사장도 아재인데 진상 가만 두고 못보는 성격이라

나와서 아재손님한테 경찰부르기전에 나가라고 윽박지름.

둘이 존내 싸우다가 손님 씩씩 부들부들 쾅쾅 거리면서 나간 담에

사장님이 홀 자기가 잠깐 보고있을테니까 누나좀 달레주고 오라고 하더라(눈물 글썽글썽)

창고가서 누나 꺼이꺼이 시전.

(하.. 우는 것도 예쁘더라 눈에서 보석 떨어지는 줄 알았네..)

누나 울지말라고.. 누나 우는거보면 내가 마음이 너무아프다고 하면서 달레주는데

누나가 안기더라.

이 누나가 집안사정도 안좋고 어려운일이 많았었는데

설움이 그 날 한번에 폭발한듯 싶었다.

5분 동안 안겨있으면서 꺼이꺼이하는데 눈물이 그칠 기세가 안보이더라.

누나한테 그만 좀 울라고

눈물 닦아주는데 그 순간 눈이 마주쳤다

눈물이 고여서 더 반짝반짝하는 눈을 보니까 안겼을때 보다 심장이 더 빠르게 뛰기 시작함

그 누나가 자기 좋아하냐고 갑자기 물어보더라

자기는 요즘 사는게 너무 힘들고 누구한테 기대고 싶어도 기댈 사람이없다고..

나한테 기대고 싶다고 하면서

입술을 맞춤.

내 생에 첫 키스를 좋아하는 사람과 했다. 그것도 창고 안에서

한참을 키스하다가 사장님이 부르는 소리 들리더라

나는 일단 일부터 하러가자 누나를 달레주고

나가려는데

누나가 내 손을 꼭 붙잡고

다시 키스하더라..

머리가 긴 여자라 그런지 키스하면서 자꾸 머리카락이 먹어지더라 ㅋㅋ

근데 입에 머리카락이 너무 많이 들어간것 같아가지고

누나 잠깐만.. 하고 눈 떴는데

자는 룸메이트 머리카락 빨고있었음





http://m.humoruniv.com/board/read.html?table=pds&st=better&pg=0&number=728122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55261 [배우] 69년생 일본 여배우ㄷㄷ 뽀송이 06.18 113
55260 강제 탈코르셋 레전드 베리 06.18 133
55259 백혈병 소년이 바꾼 UFC 파이터의 인생 백상아리 06.18 31
55258 마이콜 현 상황ㅋㅋㅋㅋ 샴푸 06.18 49
55257 [기타] 연합뉴스의 인재 영웅아 06.18 23
55256 김태리 닮은꼴 롤리팝츄 06.18 74
55255 기성용 "월드컵 실패 책임 지겠다, 지금은 응원해달라&… 스위티 06.18 94
55254 정연 코스모폴리탄 인스타그램 임팩트 06.18 51
55253 [블랙핑크] 커여운 지수 시크릿 06.18 16
55252 충격적이었던 윙병지 밸런타인 06.18 46
55251 검은원피스 설현 슈크림슈 06.18 86
55250 한때 난리였던 태극기 할배들 진압 바닐랑 06.18 99
55249 [러블리즈] 레몬먹는 지애 가시 06.18 66
55248 [우주소녀] 성소의 시그니처 무브 단향초아 06.17 70
55247 [트와이스] 카메라를 발견한 쯔위 초코초키 06.17 121
55246 [배우] 잘 자란 김새론 나예 06.17 57
55245 [러블리즈] 고통받는 겟잇뷰티 예인이 초코초키 06.17 118
55244 [우주소녀] 나시 청팬츠 성소 아는형님 06.17 17
55243 [트와이스] 캐릭터 따라하는 지효 쯔위 러블리 06.17 48
55242 술 못마시는 사람들이 들으면 제일 빡치는 말 마시멜루 06.17 88
55241 한서희 인스타업데이트 곤지암 06.17 23
55240 군필자들의 생존법 나리 06.17 58
55239 [트와이스] 사오후 모드 냐옹이 06.17 119
55238 초대박난 서울대 교수 (feat. 삼성) 체리핑크 06.17 72
55237 [트와이스] 데뷔 초와 현재의 사나 정아 06.17 22
55236 [배우] 오피스룩 김비서 박민영 몽환서유 06.17 30
55235 (19금)섹시한 응급실 만화 라푼젤 06.17 111
55234 [여자친구] 뜻밖의Q 예린 향수 06.17 29
55233 [러블리즈] 아기상어를 재해석한 미주 흰여울 06.17 110
55232 [블랙핑크] 제니 복근 팬지 06.17 58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