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이 알바하는 누나랑 키스했다

뿌뿌베리 0 171 03.10 06:00

9ff81773faba0e7bac801387723d754f.jpeg

호프집에서 같이 알바하는 24살 누나가있는데

1년정도 같이 일해서 서로 편하고 장난도 잘 치면서 친한사이임.

이 누나가 나랑 성격도 잘 맞고 예쁘기도 예뻐서(스윙스 여친 닮음 이름은 모르겠다)

내가 6개월 전부터 좋아했는데

고백했다가 차이면 여태까지 쌓인 친분이 한순간에 날라갈까봐

무서워서 고백도 못하고 어물쩡거리다 이제 2달 뒤에 군대가야되서 거의 포기한상태임.

술집 특성상 꼭 하루 걸러서 진상 손님이 하나씩은 꼭 있는데

어제 한 아재손님이(많이 취해보임) 마른오징어 시켰는데 오징어가 너무 말랐다고 

누나한테 바꿔달라고 말하더라? 다리 한 두개 남겨둔 상태로;;

당연히 그 누나는 이미 먹은 상태라 바꿔주기 어렵다고 좋게 설명했는데

그 손님이 오징어 접시 깨면서 존내 화내면서 '어린놈의 샊기가' 시전함.

우리 가게 사장도 아재인데 진상 가만 두고 못보는 성격이라

나와서 아재손님한테 경찰부르기전에 나가라고 윽박지름.

둘이 존내 싸우다가 손님 씩씩 부들부들 쾅쾅 거리면서 나간 담에

사장님이 홀 자기가 잠깐 보고있을테니까 누나좀 달레주고 오라고 하더라(눈물 글썽글썽)

창고가서 누나 꺼이꺼이 시전.

(하.. 우는 것도 예쁘더라 눈에서 보석 떨어지는 줄 알았네..)

누나 울지말라고.. 누나 우는거보면 내가 마음이 너무아프다고 하면서 달레주는데

누나가 안기더라.

이 누나가 집안사정도 안좋고 어려운일이 많았었는데

설움이 그 날 한번에 폭발한듯 싶었다.

5분 동안 안겨있으면서 꺼이꺼이하는데 눈물이 그칠 기세가 안보이더라.

누나한테 그만 좀 울라고

눈물 닦아주는데 그 순간 눈이 마주쳤다

눈물이 고여서 더 반짝반짝하는 눈을 보니까 안겼을때 보다 심장이 더 빠르게 뛰기 시작함

그 누나가 자기 좋아하냐고 갑자기 물어보더라

자기는 요즘 사는게 너무 힘들고 누구한테 기대고 싶어도 기댈 사람이없다고..

나한테 기대고 싶다고 하면서

입술을 맞춤.

내 생에 첫 키스를 좋아하는 사람과 했다. 그것도 창고 안에서

한참을 키스하다가 사장님이 부르는 소리 들리더라

나는 일단 일부터 하러가자 누나를 달레주고

나가려는데

누나가 내 손을 꼭 붙잡고

다시 키스하더라..

머리가 긴 여자라 그런지 키스하면서 자꾸 머리카락이 먹어지더라 ㅋㅋ

근데 입에 머리카락이 너무 많이 들어간것 같아가지고

누나 잠깐만.. 하고 눈 떴는데

자는 룸메이트 머리카락 빨고있었음





http://m.humoruniv.com/board/read.html?table=pds&st=better&pg=0&number=728122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55885 카메라 앞에서 펼쳐진 유재석의 선행 소르다 08:10 112
55884 [기타] 꽃무늬 원피스 윤하 캔디슈 08:05 91
55883 안시성주 양만춘 배역을 맡았던 배우들 틴트 07:55 35
55882 황교익 트위터 샤워 07:50 27
55881 ??? : 오빠, 나 오늘 안전한 날이야 할리퀸 07:20 49
55880 [러블리즈] 눈물 흘리는 지수 꽃향리샘 07:10 65
55879 썸타시는 이건희 회장 앨리스 07:05 105
55878 자동차 급발진 의심신고 순위 바니쉬 06:40 89
55877 네임드 페미였던사람의 페미니즘 포기선언 샴푸 06:35 41
55876 북한에서 소녀시대 팬이였던 탈북녀 노굿 06:05 57
55875 남편의 성향 할리퀸 06:00 48
55874 [트와이스] 꽃받침하는 귀여운 미나리 현자의돌 05:55 19
55873 빠앙 천루연지 05:20 84
55872 불가능은 없다 노굿 05:10 56
55871 [우주소녀] 연보라 루다 마골피 04:50 11
55870 다같이 고기 먹을때 안 굽는 사람 특징 바닐랑 04:40 93
55869 [우주소녀] 무대에 눕는 교복 루다 하이디 04:30 106
55868 여자들이 가장 싫어하는 데이트 순위 월향별린 04:10 81
55867 털이 많아 키우기 힘들지만 역대급 귀여움을 가진 댕댕이 아는형님 09.19 14
55866 형은 왜 공익 가신 거에요? 레몬 09.19 121
55865 여자친구 기분 안좋을 때 개꿀팁 가온리카 09.19 77
55864 바닷가 4인용 식탁 코코샤넬 09.19 75
55863 도마뱀 가죽 벗기는 여자 아이돌 피터팬 09.19 102
55862 칠레전 황의조 볼키핑 피터팬 09.19 101
55861 나루토 사스케 근황 하늘소라 09.19 71
55860 카페에 온 동자스님 존고 09.19 35
55859 [프리스틴] 팔이 긴 스톤나영 혜경엄마 09.19 12
55858 [여자친구] 우로 밀착 여자친구 월향리샤 09.19 85
55857 엄마의패드립 레전드 신세계 09.19 32
55856 [레드벨벳] 와인 드링킹 예리 레몬 09.19 119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