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정서 정말 모른다" 반토막 윤창호법, 가족 분통

가을소년 0 23 2018.12.05 15:10

친구들도 "친구가 아니라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너무 안타깝다"

10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에 있는 부산국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윤창호씨 빈소에서 아버지 윤기현씨(맨왼쪽)와 윤창호 친구들, 윤창호법을 발의한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맨오른쪽)이 조문객을 맞고 있다.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원안 그대로 통과될 것으로 믿었는데…국회의원들이 국민 정서를 정말 모르는 것 같아 너무 안타깝습니다."

국회가 29일 본회의를 열고 음주운전 처벌 강화 방안을 담은 이른바 '윤창호법'을 처리할 것으로 알려지자 윤창호 아버지 기현(53) 씨는 국회의원들을 향해 분통을 터뜨렸다.

윤창호법으로 불리는 특정범죄 가중처벌 개정안은 음주운전으로 사람을 사망하게 한 경우 법정형을 현행 '1년 이상의 유기징역'에서 '무기징역 또는 3년 이상의 징역'으로 상향 조정했다.

윤창호 가족과 친구들은 음주운전으로 사람이 숨진 경우 살인죄 양형인 최소 징역 5년을 요구했으나, 국회 법사위에서 징역 3년 이상으로 결정했다.

기현 씨는 "창호가 사고를 당한 이후에도 국회의원과 청와대 비서관, 검사가 음주운전을 했고 음주운전으로 여러 명이 숨지는 사고도 잇따랐다"고 지적했다.

이어 "헌법기관인 국회의원들이 국민의 대표가 맞는지 의심스럽다. 거리에서 지나가는 사람 10명에게 물어봐도 이런 결정을 하지 못한다. 국회의원과 국민 사이에 괴리감이 너무 크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음주운전 피해자 윤창호씨

그는 "저는 윤창호법이 원안 그대로 통과될 줄 알았는데 국회의원들이 국민 정서를 너무 못 읽는 것 같다"며 "댓글을 읽어봐도 거의 모든 사람이 후퇴한 윤창호법을 통과시키려는 국회의원들을 비판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창호 친구 김민진(22) 씨는 "5년에서 3년으로 축소된 법안을 보고 창호 친구가 아니라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형식적인 법안 통과를 앞둔 현실이 너무 안타깝고 아쉽다"며 "수정 법안이 통과되면 대법원에서 양형기준을 만들 때 최고 양형이 적용될 수 있도록 힘을 모으겠다"고 말했다.

윤창호법 제정 촉구나선 친구들과 하태경 의원

윤창호 친구들은 윤창호법 원안 그대로 통과시켜달라며 서명운동을 벌였고 현재까지 6천명의 서명을 받았다.

윤씨는 지난 9월 25일 새벽 부산 해운대 미포오거리 횡단보도에 서 있다가 만취한 운전자가 몰던 BMW 차량에 치여 뇌사상태에 빠져 병원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아오다 이달 9일 숨졌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58767 도시어부 새 고정 베리 16:00 116
58766 효과 만점 층간소음 쪽지 하늘소라 15:45 69
58765 [아나운서] 롤챔스 김민아 아나운서 의상 [ 섹시 vs 귀요미 ] 소휴인 15:25 96
58764 초등학교 성교육 시간에 선생님이 잘못알려준 사실 샴푸 15:20 39
58763 모두 잠든 새벽 홀로 로봇 청소기 타는 강아지 홍주 15:10 14
58762 한국식 핫도그의 인기 불가사리 14:50 26
58761 [배우] 40살 이정현 아프로디테 14:40 37
58760 롤링어택 아는형님 14:25 11
58759 벌 몰카 천재토끼 14:15 43
58758 이상민한테 돈 준 정형돈 너구리 13:50 110
58757 이상화와 사귀기 전부터 이상화 팬이었다는 강남 배래 13:35 56
58756 허재부부싸움에 힘들었던 서장훈 소휴인 13:30 96
58755 [러블리즈] 케이 뒤에서 꽁냥 미주 지수 바닐랑 12:35 91
58754 일본의 소고기 돈까스 소루셀 12:20 92
58753 엔드게임 현재 국가별 수익근황 월향리샤 12:00 82
58752 반려동물 월 평균 양육 비용 소르다 11:50 107
58751 육군훈련소에서 여기 지날때 생각 많아짐 월향리샤 11:45 82
58750 [아이즈원] 니코니코니 나코 예나 바람구름 11:30 67
58749 솔직한 일진 아는형님 10:35 10
58748 어제자 대학축제 논란 스위티 10:15 88
58747 레저스포츠 수준 너구리 09:55 110
58746 개집왕 총 맞는 연기 나봄 09:50 50
58745 빡처버린 LG 직원들 틴트 08:50 30
58744 2019년 스승의 날 몰카 근황 미리내 08:45 104
58743 최신 직장 트렌드라는 오픈형 오피스 해밀 08:20 58
58742 발레 다람쥐 향수 08:05 24
58741 혐오 표현 추방 캠페인 바닐라 08:00 117
58740 꼭대기층의 특권 뽀송이 07:50 84
58739 뜻밖의 이벤트 꽃가람 05.24 100
58738 치킨을 혼자 먹어야 하는 이유 봄이 05.24 113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