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정서 정말 모른다" 반토막 윤창호법, 가족 분통

가을소년 0 12 12.05 15:10

친구들도 "친구가 아니라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너무 안타깝다"

10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에 있는 부산국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윤창호씨 빈소에서 아버지 윤기현씨(맨왼쪽)와 윤창호 친구들, 윤창호법을 발의한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맨오른쪽)이 조문객을 맞고 있다.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원안 그대로 통과될 것으로 믿었는데…국회의원들이 국민 정서를 정말 모르는 것 같아 너무 안타깝습니다."

국회가 29일 본회의를 열고 음주운전 처벌 강화 방안을 담은 이른바 '윤창호법'을 처리할 것으로 알려지자 윤창호 아버지 기현(53) 씨는 국회의원들을 향해 분통을 터뜨렸다.

윤창호법으로 불리는 특정범죄 가중처벌 개정안은 음주운전으로 사람을 사망하게 한 경우 법정형을 현행 '1년 이상의 유기징역'에서 '무기징역 또는 3년 이상의 징역'으로 상향 조정했다.

윤창호 가족과 친구들은 음주운전으로 사람이 숨진 경우 살인죄 양형인 최소 징역 5년을 요구했으나, 국회 법사위에서 징역 3년 이상으로 결정했다.

기현 씨는 "창호가 사고를 당한 이후에도 국회의원과 청와대 비서관, 검사가 음주운전을 했고 음주운전으로 여러 명이 숨지는 사고도 잇따랐다"고 지적했다.

이어 "헌법기관인 국회의원들이 국민의 대표가 맞는지 의심스럽다. 거리에서 지나가는 사람 10명에게 물어봐도 이런 결정을 하지 못한다. 국회의원과 국민 사이에 괴리감이 너무 크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음주운전 피해자 윤창호씨

그는 "저는 윤창호법이 원안 그대로 통과될 줄 알았는데 국회의원들이 국민 정서를 너무 못 읽는 것 같다"며 "댓글을 읽어봐도 거의 모든 사람이 후퇴한 윤창호법을 통과시키려는 국회의원들을 비판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창호 친구 김민진(22) 씨는 "5년에서 3년으로 축소된 법안을 보고 창호 친구가 아니라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형식적인 법안 통과를 앞둔 현실이 너무 안타깝고 아쉽다"며 "수정 법안이 통과되면 대법원에서 양형기준을 만들 때 최고 양형이 적용될 수 있도록 힘을 모으겠다"고 말했다.

윤창호법 제정 촉구나선 친구들과 하태경 의원

윤창호 친구들은 윤창호법 원안 그대로 통과시켜달라며 서명운동을 벌였고 현재까지 6천명의 서명을 받았다.

윤씨는 지난 9월 25일 새벽 부산 해운대 미포오거리 횡단보도에 서 있다가 만취한 운전자가 몰던 BMW 차량에 치여 뇌사상태에 빠져 병원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아오다 이달 9일 숨졌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56843 잠 자는 토끼 봄이 12.17 111
56842 범죄자 제압하러 가는 경찰견 슈크레 12.17 109
56841 [기타] 접객하는 쥬리 가랑잎 12.17 96
56840 러시아식 계란후라이 꽃가람 12.17 100
56839 과대포장은 소비자의 오해 희야사랑 12.17 6
56838 소고기에서 발견된 외계인 뽀송이 12.16 86
56837 게스트 푸대접에 개서운 홍주 12.16 16
56836 신박한 촛불 불가사리 12.16 26
56835 무협소설의 태산북두가 지다 하이디 12.16 104
56834 지하수가 나무 사이로 용출해서 생기는 현상 가시 12.16 60
56833 김태진 리포터가 전현무를 보고 깨달은 점 러블리 12.16 44
56832 집에서 놀고 있는 남편에게 한마디 밀크밀키 12.15 113
56831 저 운전 연수좀 ㅋ 주말속성 ㅎㅎ 향수 12.15 24
56830 내년부터 바뀌는 달걀 사이다 12.15 106
56829 아빠란 사람이 마티즈를 타요 소르다 12.15 107
56828 오피셜) 박지성 후계자로 선정된 이강인 체리핑크 12.15 64
56827 이건희 옆집 구매한 청년갑부 아는형님 12.15 11
56826 이름 어려운 경영학과 3학년 오빠 밀크밀키 12.15 113
56825 비트코인 끝없는 폭락 금사빠 12.14 42
56824 음주 사망사고 낸 황민 형량 릴리소다 12.14 72
56823 국정 수행 지지율 상황 영각 12.14 57
56822 시작부터 털리고 스타트 러블리 12.14 43
56821 전설의 무대의상 사이다 12.14 108
56820 노인 공경 정아 12.14 20
56819 이름 3차례 바꾼 부모 금사빠 12.14 41
56818 [배우] 유정이 달리기 실력2 러블리 12.14 43
56817 [러블리즈] 셀럽tv 러블리즈 가론 12.14 61
56816 여대생 인터뷰 틴트 12.14 30
56815 드웨인 존슨 한 끼 식사량 코코샤넬 12.14 73
56814 [러블리즈] 골글시상식 미주 소이다 12.13 107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