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최초 인터폴 총재 탄생…김종양 전 경기경찰청장

블루그린 0 87 2018.12.06 06:20

사임한 멍훙웨이 이어 2020년까지 임기…경찰청 "국가적 쾌거"

러시아 푸틴 대통령 측근 유럽 부총재 국적 누르고 선출

김종양 신임 인터폴 총재[경찰청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윤영 임기창 기자 = 세계 각국 경찰 간 공조와 협력을 총괄하는 인터폴(ICPO, 국제형사경찰기구) 수장에 한국인이 처음으로 선출됐다.

21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에서 열린 제87차 인터폴 총회에서 김종양(57, 전 경기지방경찰청장) 인터폴 선임부총재가 총재로 당선됐다고 경찰청과 외교부가 밝혔다.

신임 김 총재는 총회 마지막 날 열린 투표에서 함께 출마한 알렉산드르 프로코프추크(러시아) 인터폴 유럽 부총재를 제치고 총재로 선출됐다.



인터폴 총재 임기는 4년이지만, 김 총재는 전임자였던 멍훙웨이(孟宏偉, 중국) 전 총재 사임 이후 잔여 임기만 채워야 해 2020년 11월까지 2년간 재직한다.

멍 전 총재는 지난 9월 모국으로 출장을 간다고 한 뒤 연락이 두절됐다가 이후 뇌물수수 혐의로 중국 반(反)부패 당국인 국가감찰위원회 조사를 받게 돼 총재직에서 물러났다.

김 총재는 멍 전 총재 사임으로 지난달부터 부총재로서 총재 권한대행을 맡았다.

인터폴은 국제범죄와 테러, 재난 등 국경을 넘나드는 치안 문제에 대해 각국 경찰 간 공조와 협력을 총괄하는 협의체로 1923년 설립됐다. 본부는 프랑스 리옹에 있다.

인터폴 회원국은 194개국으로 유엔(193개국)보다 많다. 총재를 포함해 13명의 위원으로 집행위원회를 구성하며, 아시아·유럽·아메리카·아프리카 4개 대륙별로 총재 또는 부총재 각 1명, 집행위원 각 2명(유럽은 3명)으로 의석을 배분한다.

인터폴 총재는 집행위원회 대표로 총회와 집행위원회 회의 주재, 인터폴 주요 정책과 계획에 관한 의사 결정, 인터폴 재정·사업 심의·의결 등을 담당한다.

경찰 관계자는 "세계 최대 국제기구 중 하나인 인터폴 총재에 한국 출신이 배출됐다는 것은 국가적 쾌거"라며 "인터폴 총재 재임으로 한국이 국제사회에서 위상과 역할을 한 단계 끌어올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행정고시 합격 후 1992년 경정으로 경찰에 입문한 김 총재는 서울 성북경찰서장, 서울지방경찰청 보안부장, 경찰청 기획조정관, 경남지방경찰청장 등을 거쳐 2015년 경기지방경찰청장(치안정감)을 끝으로 제복을 벗었다.

경찰 재직 당시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주재관과 경찰청 핵안보기획단장, 경찰청 외사국장 등 국제업무 관련 보직에도 두루 근무했다. 2012년부터 2015년까지는 인터폴 집행위원을, 2015년부터는 부총재를 맡는 등 국제적 업무능력과 인맥을 갖췄다는 평을 받는다.

외교부는 총재 선거를 앞두고 각국 재외공관을 통해 주재국 정부 부처를 상대로 김 총재 지지를 요청하는 등 지원사격에 나서기도 했다.

김 총재 당선에는 러시아 출신 총재 등장에 대한 서방의 반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함께 출마한 프로코프추크 부총재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측근으로 알려졌다.

미국·영국 등 서방국 정부는 프로코프추크 부총재가 당선되면 인터폴이 푸틴 대통령에게 비판적인 인사들을 탄압하는 도구가 될 위험이 있다며 김 총재 지지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3604 트로이 목마 월향별린 05:25 78
43603 당신의 연애세포는 안녕하십니까? 소이다 05:20 105
43602 무한도전 유재석 레전드 마시멜루 05:05 80
43601 브록 레스너의 한손 힘 바닐랑 04:35 90
43600 보겸이 광고 찍었다고 KT 전화테러 모의하는 쭉빵 단향초아 04:30 63
43599 강남 클럽 탈세 수사로 확대 바니쉬 04:25 86
43598 [CLC] 빨간정장 CLC 승연 가온담 04:20 93
43597 통닭 한 마리 4,000원 미리내 04:10 104
43596 10여년만에 크게 바뀐 나이에 대한 감각 천재토끼 04:05 42
43595 사실 영혼보내기는 남자들이 먼저 시작했다 희야사랑 05.20 7
43594 흔한 25세 핫바디 05.20 47
43593 한국에서 어린이 날 쉬냐고 물으면 꼭 듣는 말. 노굿 05.20 54
43592 손흥민을 저평가하는 축구 종주국 선샘 05.20 56
43591 [트와이스] 공항 트와이스 원이얌 05.20 18
43590 젠가 스킬 앨리스 05.20 102
43589 보니하니 방송사고 레전설 슈크림슈 05.20 77
43588 [트와이스] 채영 생일 기념 업로드 시크릿 05.20 12
43587 다락방 발코니 여우비 05.20 97
43586 신기한 요즘 그림책 레몬 05.20 116
43585 스압) 터키의 저렴한 물가 사자소학 05.19 24
43584 박효신 신곡 베댓 상황 단향초아 05.19 63
43583 바른미래당 출입기자단 단톡방 대참사 임팩트 05.19 44
43582 80년대 점심시간 미리내 05.19 106
43581 30대 여자가 더 괜찮지 않나요? 나리 05.19 56
43580 반도의 흔한 등산객들 나리 05.19 53
43579 파고다 공원 상남자 .. GIF 아프로디테 05.19 36
43578 개통령의 자택 잴루죠아 05.19 42
43577 피온4 능력치보는 박지성 현자의돌 05.19 17
43576 요즘 양산형게임의 당당함 밸런타인 05.19 34
43575 서해수호의날 기념식 불참 이유는? 꽃향리샘 05.19 62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