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십명이 여중생 1명 끌고다녔는데...그냥 돌아간 경찰

파이널 0 9 10.11 16:40

1.jpg

 

10대 학생 30여 명이 여중생 1명을 겁주기 위해서 끌고 다니면서 위협했습니다. 무리 가운데 1명과 말다툼을 한 것이 발단이었습니다. 현장을 본 주민들이 네 차례나 신고했지만 경찰은 아무 일도 아니라는 학생들 말에 그냥 돌아갔습니다. 

 

교복을 입은 여학생 10여 명이 지하주차장 안으로 들어옵니다.

남학생들도 뒤를 따릅니다.

학생들은 벽 사이 좁은 곳으로 들어가 누군가를 둘러쌉니다.

지난 11일 저녁 8시 40분쯤 충북 청주의 한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벌어진 일입니다.

 

[김모 양/피해 학생 (중3) : 넘어져서 잘 모르겠는데 뒤에 있던 오빠가 발로 두 번인가 차고 어떤 오빠 두 명이 가위바위보 하면서 딱밤 때리고…]

 

경찰차 소리가 들리자 무리들은 놀라며 황급히 도망갑니다.

하지만 다른 골목으로 옮겨 2시간 더 위협이 이어졌습니다.

이틀 전 근처 골목에서 김 양과 말다툼을 했던 남학생이 친구들을 모아 겁을 주려 한 겁니다.

 

학생들이 몰려다니는 것을 본 주민들은 경찰에 4번이나 신고를 했습니다.

하지만 현장에 도착한 경찰은 번번히 주의만 주고 돌아갔습니다.

 

[경찰 관계자 : 외상으로 보이는 폭행 흔적도 없고 웃으면서 '별일 아니고, 왜 그러세요' 이런 식으로 얘기하고…]

 

이틀 뒤 김 양의 아버지가 신고하자 경찰 조사가 다시 시작됐습니다.

하지만 김 양에게 당시 왜 구조요청을 하지 않았느냐고 물어 오히려 논란이 더 커지고 있습니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5363 이탈리아 잔치국수 뽀송이 10.16 85
15362 [위키미키] 가죽바지 위키미키 도연 도치 10.16 40
15361 넘모 귀여운 유부초밥 마시멜루 10.16 81
15360 매형, 여기서 잠들면 입돌아가요 소루셀 10.16 93
15359 [배우] 공승연 블랙드레스 가온담 10.16 94
15358 맥그리거는 왜 하빕과의 경기를 수락했을까? 판타스틱 10.16 36
15357 주차장 딥빡 몽환서유 10.16 28
15356 영화 “물괴” 근황... 체리핑크 10.16 65
15355 여경 역대급 채용이 낳은 풍속도 개랑 10.16 60
15354 일진녀가 음식에 MSG쳐주는 만화 냐옹이 10.16 113
15353 [모모랜드] 청팬츠 낸시 싸이렌 10.16 32
15352 짱절미 댕댕이 근황 바람구름 10.16 68
15351 가장 행복했던 순간 노굿 10.16 55
15350 노벨평화상 설레발의 최후 명심보감 10.16 22
15349 스마트폰 점유율 카라 10.16 52
15348 2018년 10월 되면서 기대되는것 중 하나 소이다 10.16 106
15347 승진 가산점 논란 나예 10.16 50
15346 그냥 비지니스 였어 나리 10.16 54
15345 가족 차별 호칭 논란 흰여울 10.16 101
15344 [에이프릴] 에이프릴 똥손 나은이 여우비 10.16 98
15343 아는 누나한테 영화를 보자고 했다 배래 10.16 56
15342 의문의 충돌사고 해밀 10.16 59
15341 아재들 어릴때 이 대회 안나가 본 사람 없음 시크릿 10.16 13
15340 또 동네상권 위협하는 대기업 단향초아 10.16 64
15339 현대자동차 중국 전략 모델 라페스타 도치 10.16 40
15338 서울대생이 알려주는 진로 선택 유형 세시봉 10.16 35
15337 상반기 한국인 여행지 순위 가온리카 10.16 76
15336 애 키우기 20년째 앨리스 10.16 103
15335 국어학자들 주장은 내가 이미 검토하고 버린 것 꽃가람 10.16 100
15334 뉴욕 지하철 공식 4대 언어에 한글 지정 도치 10.16 40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