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십명이 여중생 1명 끌고다녔는데...그냥 돌아간 경찰

파이널 0 39 10.11 16:40

1.jpg

 

10대 학생 30여 명이 여중생 1명을 겁주기 위해서 끌고 다니면서 위협했습니다. 무리 가운데 1명과 말다툼을 한 것이 발단이었습니다. 현장을 본 주민들이 네 차례나 신고했지만 경찰은 아무 일도 아니라는 학생들 말에 그냥 돌아갔습니다. 

 

교복을 입은 여학생 10여 명이 지하주차장 안으로 들어옵니다.

남학생들도 뒤를 따릅니다.

학생들은 벽 사이 좁은 곳으로 들어가 누군가를 둘러쌉니다.

지난 11일 저녁 8시 40분쯤 충북 청주의 한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벌어진 일입니다.

 

[김모 양/피해 학생 (중3) : 넘어져서 잘 모르겠는데 뒤에 있던 오빠가 발로 두 번인가 차고 어떤 오빠 두 명이 가위바위보 하면서 딱밤 때리고…]

 

경찰차 소리가 들리자 무리들은 놀라며 황급히 도망갑니다.

하지만 다른 골목으로 옮겨 2시간 더 위협이 이어졌습니다.

이틀 전 근처 골목에서 김 양과 말다툼을 했던 남학생이 친구들을 모아 겁을 주려 한 겁니다.

 

학생들이 몰려다니는 것을 본 주민들은 경찰에 4번이나 신고를 했습니다.

하지만 현장에 도착한 경찰은 번번히 주의만 주고 돌아갔습니다.

 

[경찰 관계자 : 외상으로 보이는 폭행 흔적도 없고 웃으면서 '별일 아니고, 왜 그러세요' 이런 식으로 얘기하고…]

 

이틀 뒤 김 양의 아버지가 신고하자 경찰 조사가 다시 시작됐습니다.

하지만 김 양에게 당시 왜 구조요청을 하지 않았느냐고 물어 오히려 논란이 더 커지고 있습니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192 천안의 31억짜리 캠핑장 슈가팡 12.13 108
16191 포켓몬 실사 영화 꽃향리샘 12.13 62
16190 호날두 근황 홍주 12.13 14
16189 손흥민을 만든 3명의 스승 냐옹이 12.13 112
16188 백종원도 인정한 닭볶음탕 파이널 12.13 4
16187 서울대 공대 모쏠 비율 유혹 12.13 26
16186 성선설 vs 성악설 천재토끼 12.13 42
16185 몇초가 몇분같은 상황 꽃향리샘 12.13 62
16184 자기야 나 목말라 나리 12.13 53
16183 개집 성님들은 모르는 타이밍 정아 12.13 19
16182 빌런식당 선즙필승 영웅아 12.13 15
16181 내년에 초딩 입학하는 애들 다소르 12.12 85
16180 그럼 뭐 미투라도 하든가 하늘소라 12.12 68
16179 [러블리즈] 승부사 미주 원이얌 12.12 18
16178 강남 미용실 40억원 ‘진실 게임’…갑질인가 넋두리인가 너구리 12.12 110
16177 방문판매 단향초아 12.12 63
16176 [트와이스] 모모 팬서비스 셀카 각도 백상아리 12.12 20
16175 멋진 석양을 배경으로 너구리 12.12 110
16174 축구선수의 팬서비스 너구리 12.12 110
16173 지리는 순간 사자소학 12.12 22
16172 인터넷 보물창고 닫힘 슈가팡 12.12 108
16171 70년대 울트라맨 시리즈 수위 세린유화 12.12 77
16170 4인용 배구 월향별린 12.12 78
16169 제주도에서 제일 유명한 김밥 잴루죠아 12.12 41
16168 뭘봐? 초보 첨봐? 배래 12.12 55
16167 바퀴를 왜 잡냐 바닐라 12.12 117
16166 [아이즈원] 강혜원 짜장볶이 먹방 바닐랑 12.12 90
16165 분양을 부르는 댄스 지유다 12.12 94
16164 모기와의 전쟁 선포 천루연지 12.12 81
16163 무기징역 언도 받는 부부의 표정 임팩트 12.12 44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