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십명이 여중생 1명 끌고다녔는데...그냥 돌아간 경찰

파이널 0 60 2018.10.11 16:40

1.jpg

 

10대 학생 30여 명이 여중생 1명을 겁주기 위해서 끌고 다니면서 위협했습니다. 무리 가운데 1명과 말다툼을 한 것이 발단이었습니다. 현장을 본 주민들이 네 차례나 신고했지만 경찰은 아무 일도 아니라는 학생들 말에 그냥 돌아갔습니다. 

 

교복을 입은 여학생 10여 명이 지하주차장 안으로 들어옵니다.

남학생들도 뒤를 따릅니다.

학생들은 벽 사이 좁은 곳으로 들어가 누군가를 둘러쌉니다.

지난 11일 저녁 8시 40분쯤 충북 청주의 한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벌어진 일입니다.

 

[김모 양/피해 학생 (중3) : 넘어져서 잘 모르겠는데 뒤에 있던 오빠가 발로 두 번인가 차고 어떤 오빠 두 명이 가위바위보 하면서 딱밤 때리고…]

 

경찰차 소리가 들리자 무리들은 놀라며 황급히 도망갑니다.

하지만 다른 골목으로 옮겨 2시간 더 위협이 이어졌습니다.

이틀 전 근처 골목에서 김 양과 말다툼을 했던 남학생이 친구들을 모아 겁을 주려 한 겁니다.

 

학생들이 몰려다니는 것을 본 주민들은 경찰에 4번이나 신고를 했습니다.

하지만 현장에 도착한 경찰은 번번히 주의만 주고 돌아갔습니다.

 

[경찰 관계자 : 외상으로 보이는 폭행 흔적도 없고 웃으면서 '별일 아니고, 왜 그러세요' 이런 식으로 얘기하고…]

 

이틀 뒤 김 양의 아버지가 신고하자 경찰 조사가 다시 시작됐습니다.

하지만 김 양에게 당시 왜 구조요청을 하지 않았느냐고 물어 오히려 논란이 더 커지고 있습니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8653 경매에 나온 박지성 싸인볼 레몬 06.15 116
18652 조수석에서 자는건 개매너 아닌가요? 시크릿 06.15 12
18651 요즘 식당 갈때마다 부담이 된다는 김준현 냐옹이 06.15 112
18650 속보) 사나 결국 사과함...ㄷㄷㄷ 가희꽃 06.15 13
18649 설운도의 세심한 싸인 지유다 06.15 94
18648 [트와이스] 오사카꿀주먹답게 화이팅도 어퍼컷으로 하는 김사나 바람구름 06.15 67
18647 한국 인력시장의 3대 미스테리 배래 06.15 55
18646 전성기 존시나 스케줄 나리 06.15 53
18645 낚시하는 사람을 낚시하기 유혹 06.15 26
18644 남편의 자기위로 가랑잎 06.15 96
18643 르브론 어렸을때보다 잘한다는 르브론 아들 향수 06.15 24
18642 운 좋은 사나이 원이얌 06.15 18
18641 한국 여자의 브라를 착용한 서양녀 4글자 06.15 83
18640 [배우] 행복전도사 조보아 가온담 06.15 93
18639 아빠의 위엄 마골피 06.15 7
18638 현대 사회 최대 모순 지유다 06.15 94
18637 [러블리즈] 원오프숄더 케이 영각 06.15 57
18636 병사 월급 3단계 인상 계획 너구리 06.15 110
18635 프랑스 유럽의회 선출 근황 싸이렌 06.15 31
18634 먹이 냄새 맡고 달려오는 북극곰 노굿 06.15 54
18633 알콜중독 여자친구가 결혼하자고 합니다 소휴인 06.13 95
18632 너같은 남친 있었음 좋겠다 나봄 06.13 50
18631 밤 12시 방송에서 견주들 테러한 강형욱 임팩트 06.13 44
18630 LG 스마트폰 최후의 필살기 희야사랑 06.13 6
18629 족발과 소주를 맛 본 외국인 소예 06.12 49
18628 묘미가 실검 1위인 이유 세린유화 06.12 79
18627 손흥민 얼굴 공식적으로 업데이트 한 위닝 2019 존고 06.12 32
18626 영화 오디션 때 회칼 들고 찾아간 배우 샤워 06.12 23
18625 욕 먹으러 왔다가 식사 거하게 하고 가는 문세윤 카라 06.12 51
18624 MS "윈도7 사용 중지해달라"… 스스로 치부 공개 판타스틱 06.12 35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