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워마드 피해자母 "피의자, 비자·여권 위조&#03…

코코샤넬 0 156 01.09 12:30
11.07.18-bcp_ft_australia-3_17191420.jpg

본지와 단독 전화인터뷰

“가명으로 속여 보모 일자리 구해

성추행 없고 음란물 사실 역겨워

피의자 두둔 한국인들 이해 안가”
 

호주에서 미성년자를 성폭행했다는 글을 올려 논란을 일으킨 남성 혐오 사이트 ‘워마드’회원이 현지에서 비자와 여권을 위조해 보모 일자리를 구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호주 피해아동 어머니이자 전직 경찰인 S씨는 24일 헤럴드경제와의 전화 통화에서 “(워마드 회원인) 그녀의 여권과 비자를 확인한 결과 모두 위조로 확인됐다”며 “그녀는 워킹홀리데이 비자가 아닌 일반 관광 비자를 받은 관광객이었고, 여권의 이름까지 속였다”고 주장했다. 이어 “한국에서 교사로 근무했다는 학교도 알아보니 존재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20일 현지에서 아동착취물을 소지ㆍ배포한 혐의로 구속된 한국인 A(27) 씨는 워킹홀리데이로 비자를 받아 호주로 건너간 것으로 전해졌으나 이는 사실이 아니라는 것이 어머니의 설명이다.

호주에선 비자와 여권의 유효 여부를 각각 온라인과 정부 기관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어머니 증언에 따르면 A씨는 이달 초 보모를 구한다는 구인사이트의 글을 보고 어머니에게 연락했다.

한국에서 아이들을 가르친 경험이 있는 교사라고 자신을 소개한 A씨는 현재 워킹홀리데이 비자로 시드니에서 두 달째 머물고 있다고 전했다.

교사 근무 이력을 보고 안심한 어머니는 여섯 살짜리 막내딸을 위한 보모로 22일부터 정식 고용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A씨의 적응을 돕고 싶어 그녀를 일주일 먼저 불러 숙식을 제공하기로 했고 A씨 또한 이 제안을 받아들였다.

지난 16일 다윈으로 옮긴 A씨는 이튿날 어머니의 가족들과 함께 인근 지역으로 1박2일 여행을 다녀오기도 했다.

당시 여행에는 6세 막내딸은 동행하지 않았고 14세 큰 아들만 함께 했다. 
 

어머니는 “여행 당시 A씨로부터 이상한 낌새를 전혀 알아차리지 못했다”면서도 “아들과 A씨가 함께 있었던 시간이 워낙 많아 불미스러운 일이 있을 기회는 충분히 많았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사건이 알려진 이후 아들에게 물어보니 다행히 아무 일이 없었다고 말해 안심했다”고 덧붙였다.

세간에 알려진 것과 달리 A씨가 성폭행이나 성추행을 저지르지는 않았다는 것이 어머니의 설명이다.

경찰 또한 A씨의 혐의를 ‘아동착취물을 소지ㆍ배포한 혐의’로만 적시한 상태다. 
 

지인의 제보를 받고 경찰에 신고한 어머니는 모든 사실을 확인한 후 경악을 금치 못했다.
 

어머니는 “아이들을 잘 챙기는 A씨의 모습을 보고 참 착하고 친절하다고 생각했는데 모든 사실을 알고 보니 역겨울 정도로 충격적이다”며 “매우 실망스럽고 무섭다. 그 보모를 고용한 내 자신이 바보처럼 느껴진다”며 분노를 드러냈다. 이어 “더 이상 그 어떤 보모도 고용할 생각이 없다”고 덧붙였다.
 

피해 가족은 A씨의 무죄를 주장하는 일부 한국인들을 이해하지 못하겠다는 입장도 드러냈다. 


어머니는 “ SNS 로 ‘해당 게시글은 누군가의 음모에 의해 조작된 것’이라며 나를 비판하는 메시지를 계속 보내는 한국인들과 논쟁을 벌인 적이 있다”며 “그들이 왜 그녀의 편을 들어주는지 이해가 가지 않는다”고 말했다. 어머니는 그들에게 반응하지 말라는 경찰에 조언에 따라 현재 일체 답하고 있지 않다.
 

A씨로부터 압수한 컴퓨터와 하드 드라이브 등을 바탕으로 수사를 진행 중인 호주 연방 경찰은 A씨의 혐의를 입증할 방대한 양의 증거물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가 자신의 혐의를 반박할 새로운 증거물을 제출하지 않는 이상 그녀는 재판이 끝날 때까지 구속 수사를 받을 전망이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2&oid=016&aid=0001319742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9918 [배우] 뛰어오는 이열음 롤리팝츄 00:25 66
19917 유튜브에서 제일 꼴보기 싫은 썸네일 새우깡 00:20 12
19916 피해망상증 있는 여고생 만화 슈크레 00:10 109
19915 측면 착륙 잴루죠아 00:05 41
19914 국회의사당 해태상 밑에 묻혀있는 것 곤지암 10.23 17
19913 인스타에서 무쌍 찍는 사장님 선샘 10.23 56
19912 놀래키기 성공 나봄 10.23 50
19911 메시 치달 클라스 희야사랑 10.23 7
19910 [여자친구] 레깅스 리허설 은하 레몬 10.23 116
19909 단차 금사빠 10.23 40
19908 요크셔테리어 줘패는 냥냥이 선샘 10.23 56
19907 프로포즈 때문에 결혼하기 싫어져요 마시멜루 10.23 80
19906 [기타] 인기가요로 데뷔한 SBS 최연소 아나운서 김수민 천재토끼 10.23 42
19905 으이그 바닐라 10.23 117
19904 입다물게 만드는 음식 마골피 10.23 7
19903 “평생 그렇게 사세요.^^” 장애인주차구역 위반자의 적반하장 소예 10.23 47
19902 백종원...인생 최대의 맛... 임팩트 10.23 44
19901 해리포터와 말포이 근황 소예 10.23 47
19900 만리장성 근황 소르다 10.22 107
19899 비뇨기과 전화 때문에 식은땀 흘렸던 썰 영각 10.22 57
19898 티없이 맑은 고슴도치 10.22 37
19897 재벌2세의 위엄 마골피 10.22 7
19896 뱃사공의 테크닉 미리내 10.22 104
19895 동네 공원에서 헬스한 형들 근황 샤워 10.22 23
19894 [트와이스] 모모의 들뜬 넥타이 가온리카 10.22 76
19893 얼굴 과자 빨리먹기 너구리 10.22 110
19892 미래를 내다본 유시민 유혹 10.22 26
19891 앙 앙 앙 존고 10.22 32
19890 타코야끼 틀 같지만 미리내 10.22 104
19889 [레드벨벳] 검스 조이2 가랑잎 10.22 96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