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워마드 피해자母 "피의자, 비자·여권 위조&#03…

코코샤넬 0 148 01.09 12:30
11.07.18-bcp_ft_australia-3_17191420.jpg

본지와 단독 전화인터뷰

“가명으로 속여 보모 일자리 구해

성추행 없고 음란물 사실 역겨워

피의자 두둔 한국인들 이해 안가”
 

호주에서 미성년자를 성폭행했다는 글을 올려 논란을 일으킨 남성 혐오 사이트 ‘워마드’회원이 현지에서 비자와 여권을 위조해 보모 일자리를 구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호주 피해아동 어머니이자 전직 경찰인 S씨는 24일 헤럴드경제와의 전화 통화에서 “(워마드 회원인) 그녀의 여권과 비자를 확인한 결과 모두 위조로 확인됐다”며 “그녀는 워킹홀리데이 비자가 아닌 일반 관광 비자를 받은 관광객이었고, 여권의 이름까지 속였다”고 주장했다. 이어 “한국에서 교사로 근무했다는 학교도 알아보니 존재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20일 현지에서 아동착취물을 소지ㆍ배포한 혐의로 구속된 한국인 A(27) 씨는 워킹홀리데이로 비자를 받아 호주로 건너간 것으로 전해졌으나 이는 사실이 아니라는 것이 어머니의 설명이다.

호주에선 비자와 여권의 유효 여부를 각각 온라인과 정부 기관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어머니 증언에 따르면 A씨는 이달 초 보모를 구한다는 구인사이트의 글을 보고 어머니에게 연락했다.

한국에서 아이들을 가르친 경험이 있는 교사라고 자신을 소개한 A씨는 현재 워킹홀리데이 비자로 시드니에서 두 달째 머물고 있다고 전했다.

교사 근무 이력을 보고 안심한 어머니는 여섯 살짜리 막내딸을 위한 보모로 22일부터 정식 고용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A씨의 적응을 돕고 싶어 그녀를 일주일 먼저 불러 숙식을 제공하기로 했고 A씨 또한 이 제안을 받아들였다.

지난 16일 다윈으로 옮긴 A씨는 이튿날 어머니의 가족들과 함께 인근 지역으로 1박2일 여행을 다녀오기도 했다.

당시 여행에는 6세 막내딸은 동행하지 않았고 14세 큰 아들만 함께 했다. 
 

어머니는 “여행 당시 A씨로부터 이상한 낌새를 전혀 알아차리지 못했다”면서도 “아들과 A씨가 함께 있었던 시간이 워낙 많아 불미스러운 일이 있을 기회는 충분히 많았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사건이 알려진 이후 아들에게 물어보니 다행히 아무 일이 없었다고 말해 안심했다”고 덧붙였다.

세간에 알려진 것과 달리 A씨가 성폭행이나 성추행을 저지르지는 않았다는 것이 어머니의 설명이다.

경찰 또한 A씨의 혐의를 ‘아동착취물을 소지ㆍ배포한 혐의’로만 적시한 상태다. 
 

지인의 제보를 받고 경찰에 신고한 어머니는 모든 사실을 확인한 후 경악을 금치 못했다.
 

어머니는 “아이들을 잘 챙기는 A씨의 모습을 보고 참 착하고 친절하다고 생각했는데 모든 사실을 알고 보니 역겨울 정도로 충격적이다”며 “매우 실망스럽고 무섭다. 그 보모를 고용한 내 자신이 바보처럼 느껴진다”며 분노를 드러냈다. 이어 “더 이상 그 어떤 보모도 고용할 생각이 없다”고 덧붙였다.
 

피해 가족은 A씨의 무죄를 주장하는 일부 한국인들을 이해하지 못하겠다는 입장도 드러냈다. 


어머니는 “ SNS 로 ‘해당 게시글은 누군가의 음모에 의해 조작된 것’이라며 나를 비판하는 메시지를 계속 보내는 한국인들과 논쟁을 벌인 적이 있다”며 “그들이 왜 그녀의 편을 들어주는지 이해가 가지 않는다”고 말했다. 어머니는 그들에게 반응하지 말라는 경찰에 조언에 따라 현재 일체 답하고 있지 않다.
 

A씨로부터 압수한 컴퓨터와 하드 드라이브 등을 바탕으로 수사를 진행 중인 호주 연방 경찰은 A씨의 혐의를 입증할 방대한 양의 증거물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가 자신의 혐의를 반박할 새로운 증거물을 제출하지 않는 이상 그녀는 재판이 끝날 때까지 구속 수사를 받을 전망이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2&oid=016&aid=0001319742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8945 [트와이스] 눈으로 말해요 지효2 유혹 07.18 28
18944 [레드벨벳] 모여있는 팬들이 신기한 데뷔 3주차 아이린,슬기 가을소년 07.18 8
18943 [모모랜드] 뮤뱅 연우 가론 07.18 63
18942 [모모랜드] 더쇼 M 낸시 연우 밀크밀키 07.18 114
18941 [프리스틴] 검은팬츠 프리스틴V 은우 정아 07.17 30
18940 게임 이름 한글화 슈크림슈 07.17 79
18939 여자팬이 많은 배우 영웅아 07.17 17
18938 [기타] 엘리스 소희 안무대기중 단향초아 07.17 64
18937 [트와이스] 정말 많이 태운 지효 흰여울 07.16 103
18936 [트와이스] 모모 참교육하는 지효 가론 07.16 62
18935 방송 중 밝혀진 출생의 비밀 스위키 07.16 90
18934 이태원랜드 여탕 금사빠 07.16 41
18933 일본 쥬라기 월드 카페 메뉴 바닐랑 07.16 93
18932 K리그 프리킥 수준 가온담 07.16 94
18931 [구구단] 과즙 강미나 바닐라 07.16 119
18930 갑질하는 유명 대기업 맥주회사 꽃향리샘 07.16 64
18929 [트와이스] 출근하는 무지개 모모3 가온담 07.16 94
18928 [트와이스] 사나의 테크닉 불가사리 07.13 31
18927 [기타] 다혜 레깅스 요가4 도치 07.13 42
18926 [모모랜드] 순백의 연우 싸이렌 07.13 34
18925 [우주소녀] 시구하러간 루다 여우비 07.12 99
18924 [기타] 앨범 자켓 촬영 중인 강민경2 노굿 07.12 58
18923 메호대전 하다가 이혼 가론 07.12 64
18922 배달 어플 리뷰 레전드 슈크림슈 07.12 79
18921 미스터 선샤인 하늘소라 07.12 70
18920 [기타] 발꼼지락 효성 스위키 07.12 92
18919 [블랙핑크] 양갈래 제니 + 오프숄더 지수 싸이렌 07.12 32
18918 [트와이스] 섹시 모르는 쯔위 미니쮸 07.12 93
18917 렉카충이 또....... 선샘 07.12 59
18916 엄마 건강하게 오래오래 사세요! 냐옹이 07.12 114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