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아키 1년… 애는 호흡곤란·폐렴에 입학도 못했습니다

팬지 0 260 2018.01.19 01:30

[안아키 맹신했던 엄마 "난 죽고싶을만큼 죄인"]

아이 아파도 병원 안가고 버텨
증상 심해져 입원했지만 안아키 한의사 퇴원 강요
걷지 못할만큼 건강 악화돼서야 한의사 상대로 과실치상 고발

한의사 "의료분쟁 문제" 


2017101400056_1_20171014080243281.jpg


충남 천안에 사는 이모(여·36)씨는 몇 달 전까지 '약 안 쓰고 아이 키우기'(안아키) 카페 열성 회원이었다. 이 카페는 이른바 '자연주의 치료'를 표방하며 아이가 아파도 약을 먹이지 말고, 병원에도 보내지 말라고 하는 등 상식에서 벗어난 치료법을 주장해 논란이 된 곳이다. 비난 여론이 일면서 한때 카페가 폐쇄되기도 했지만, 최근 '안전하고 건강하게 아이 키우기'라는 이름으로 활동을 재개했다.

지난해 1월부터 안아키 회원으로 활동해온 이씨는 본지 인터뷰에서 "지금은 안아키를 알게 된 걸 죽고 싶을 만큼 후회한다"고 말했다. 예방 접종을 거부하고, 약을 일절 쓰지 말라는 안아키 지침에 따랐다가 딸 수민(가명·7)양의 건강이 초등학교 입학이 불가능할 정도로 나빠졌기 때문이다. 이씨는 최근 안아키를 운영하는 대구 살림한의원 김효진 원장을 과실 치상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안아키' 알게 된 것 후회"

평소 딸이 잔병치레가 많아 걱정하던 이씨는 "아이가 약한 건 병원 항생제와 각종 약품 부작용 때문"이라는 안아키 주장에 솔깃했다. 이씨는 "'전문가인 내 말만 들으면 약 안 쓰고도 아이를 건강하게 키울 수 있다'는 김 원장의 자신감에 홀린 듯 빠져들었다"고 말했다. 그때부터 딸에게 약을 일절 먹이지 않았다. 열이 나거나 기침을 해도 병원에 가지 않았다. 석 달 정도는 별문제가 없었고, 오히려 딸의 면역력이 강해지는 느낌도 들었다고 했다.



하지만 지난해 4월 수민양 몸에서 이상 증상이 나타나기 시작했다. 매일 기침과 함께 섭씨 39도에 이르는 고열 증상이 나타났다. 그해 7월 대구로 김 원장을 찾아갔다. 김 원장은 "수민이는 절대 약을 먹여선 안 되는 체질이다. 내 말만 믿고 아무 걱정 하지 말라"며, 수민양에 대한 해독 치료와 함께 한약을 처방했다.

하지만 딸의 상태는 좀처럼 좋아지지 않았다. 온몸에 두드러기와 염증성 부종도 생겼다. 그로부터 석 달이 지나 천안 순천향대병원을 찾았더니, 폐렴이란 진단이 나왔다.

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으면서 증상이 조금씩 호전됐지만, 김 원장이 "계속 병원에 두면 수민이 몸이 더 안 좋아질 거다. 당장 퇴원시키라"고 했다고 한다. 이씨는 그 말을 들었다. 수민양을 퇴원시킨 것은 물론 수백만원을 들여 안아키에서 추천하는 숯가루, 건강식, 한약 등을 지어 딸에게 먹였다. 이씨는 "그때는 김 원장 말을 안 들었다간 무슨 큰일이라도 날 것 같았다"고 했다.

◇"딸에게 나는 죄인"

하지만 수민양 건강은 다시 나빠져만 갔다. 급기야 올해 1월에는 호흡 곤란을 호소하며 수차례 피를 토했다. 걷기 어려울 정도로 몸 상태가 안 좋아져 초등학교 입학도 미뤄야 했다. 그런데도 김 원장은 "아이는 멀쩡한데 엄마가 믿음이 부족하다"고 했다. 참다못한 이씨가 찾은 동네 한의원에선 "아이 건강이 심각하게 안 좋으니 큰 병원에 가보라"고 얘기했다. 서울대병원에 입원한 수민양은 기관지 확장증, 갑상샘 기능 저하, 폐렴 등 진단을 받았다.

이씨는 "내 잘못된 믿음 때문에 수민이 건강과 소중한 1년을 버리게 됐다"면서 "나처럼 안아키를 맹신하다 딸에게 죄인이 될 순진한 엄마가 없길 바라는 마음에서 목소리를 냈다"고 말했다.

멍청한 부모 때문에.. 애는 무슨 죄야...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1462 한장의 미국 노굿 02.17 54
21461 매일 손해보던 보석상 드디어... 하이디 02.17 103
21460 이번 러시아 비행기가 다녀왔던 장소를 보면... 꽃향리샘 02.17 62
21459 내년 수능 국어 첫페이지 유출 러블리 02.17 43
21458 소녀시대 출신 제시카의 본명은 정수연이 아니다 소루셀 02.17 92
21457 [아이즈원] 쇼룸 장원영 강혜원 권은비 김민주 홍주 02.15 15
21456 [우주소녀] 뮤직뱅크 보나 루다 가을소년 02.15 7
21455 0.5초 설렘 4글자 02.15 86
21454 탈모인들의 삶 소휴인 02.15 97
21453 할머니 살려주세요 슈크림슈 02.15 78
21452 [트와이스] 맨발의 사나 레몬 02.15 118
21451 연예계의 톰과 제리 신현준과 정준호의 티키타카 소휴인 02.15 97
21450 계단 내려가는 법 마시멜루 02.15 82
21449 지금의 SBS 사태를 예견했던 유시민 틴트 02.15 31
21448 개집형들 혼자 극장갔는데 죄다 커플일때 소루셀 02.14 93
21447 [아이즈원] 청순한 강혜원 정아 02.14 20
21446 인생프사 갱신하는 전국 오션뷰 가페 8 곤지암 02.14 18
21445 강남에서 연봉 1800 받으면서 자취하는 남자 아는형님 02.14 12
21444 폭망한 압구정 로데오 거리 가희꽃 02.14 15
21443 한국전쟁 당시 북한군 최대 남침선 가희꽃 02.14 14
21442 연세대의 후한 인심 설단지향 02.14 80
21441 [러블리즈] 춘천 지애 명은 케이 소예 02.14 48
21440 랩 뚫는 아이린 vs 전소민 비교 단향초아 02.14 65
21439 장인정신이 돋보이는 오므라이스 현자의돌 02.14 17
21438 개정되는 역사 교과서 판타스틱 02.13 36
21437 김창완의 생각 불가사리 02.13 26
21436 월급 300에게 취집할 수 있나요? 백상아리 02.13 21
21435 한파를 맞이한 고양이 세시봉 02.13 35
21434 [에이핑크] 에이핑크 오하영 하늘소라 02.13 69
21433 세계에서 영어를 제일 잘하는 나라 나봄 02.12 51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