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아키 1년… 애는 호흡곤란·폐렴에 입학도 못했습니다

팬지 0 169 01.19 01:30

[안아키 맹신했던 엄마 "난 죽고싶을만큼 죄인"]

아이 아파도 병원 안가고 버텨
증상 심해져 입원했지만 안아키 한의사 퇴원 강요
걷지 못할만큼 건강 악화돼서야 한의사 상대로 과실치상 고발

한의사 "의료분쟁 문제" 


2017101400056_1_20171014080243281.jpg


충남 천안에 사는 이모(여·36)씨는 몇 달 전까지 '약 안 쓰고 아이 키우기'(안아키) 카페 열성 회원이었다. 이 카페는 이른바 '자연주의 치료'를 표방하며 아이가 아파도 약을 먹이지 말고, 병원에도 보내지 말라고 하는 등 상식에서 벗어난 치료법을 주장해 논란이 된 곳이다. 비난 여론이 일면서 한때 카페가 폐쇄되기도 했지만, 최근 '안전하고 건강하게 아이 키우기'라는 이름으로 활동을 재개했다.

지난해 1월부터 안아키 회원으로 활동해온 이씨는 본지 인터뷰에서 "지금은 안아키를 알게 된 걸 죽고 싶을 만큼 후회한다"고 말했다. 예방 접종을 거부하고, 약을 일절 쓰지 말라는 안아키 지침에 따랐다가 딸 수민(가명·7)양의 건강이 초등학교 입학이 불가능할 정도로 나빠졌기 때문이다. 이씨는 최근 안아키를 운영하는 대구 살림한의원 김효진 원장을 과실 치상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안아키' 알게 된 것 후회"

평소 딸이 잔병치레가 많아 걱정하던 이씨는 "아이가 약한 건 병원 항생제와 각종 약품 부작용 때문"이라는 안아키 주장에 솔깃했다. 이씨는 "'전문가인 내 말만 들으면 약 안 쓰고도 아이를 건강하게 키울 수 있다'는 김 원장의 자신감에 홀린 듯 빠져들었다"고 말했다. 그때부터 딸에게 약을 일절 먹이지 않았다. 열이 나거나 기침을 해도 병원에 가지 않았다. 석 달 정도는 별문제가 없었고, 오히려 딸의 면역력이 강해지는 느낌도 들었다고 했다.



하지만 지난해 4월 수민양 몸에서 이상 증상이 나타나기 시작했다. 매일 기침과 함께 섭씨 39도에 이르는 고열 증상이 나타났다. 그해 7월 대구로 김 원장을 찾아갔다. 김 원장은 "수민이는 절대 약을 먹여선 안 되는 체질이다. 내 말만 믿고 아무 걱정 하지 말라"며, 수민양에 대한 해독 치료와 함께 한약을 처방했다.

하지만 딸의 상태는 좀처럼 좋아지지 않았다. 온몸에 두드러기와 염증성 부종도 생겼다. 그로부터 석 달이 지나 천안 순천향대병원을 찾았더니, 폐렴이란 진단이 나왔다.

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으면서 증상이 조금씩 호전됐지만, 김 원장이 "계속 병원에 두면 수민이 몸이 더 안 좋아질 거다. 당장 퇴원시키라"고 했다고 한다. 이씨는 그 말을 들었다. 수민양을 퇴원시킨 것은 물론 수백만원을 들여 안아키에서 추천하는 숯가루, 건강식, 한약 등을 지어 딸에게 먹였다. 이씨는 "그때는 김 원장 말을 안 들었다간 무슨 큰일이라도 날 것 같았다"고 했다.

◇"딸에게 나는 죄인"

하지만 수민양 건강은 다시 나빠져만 갔다. 급기야 올해 1월에는 호흡 곤란을 호소하며 수차례 피를 토했다. 걷기 어려울 정도로 몸 상태가 안 좋아져 초등학교 입학도 미뤄야 했다. 그런데도 김 원장은 "아이는 멀쩡한데 엄마가 믿음이 부족하다"고 했다. 참다못한 이씨가 찾은 동네 한의원에선 "아이 건강이 심각하게 안 좋으니 큰 병원에 가보라"고 얘기했다. 서울대병원에 입원한 수민양은 기관지 확장증, 갑상샘 기능 저하, 폐렴 등 진단을 받았다.

이씨는 "내 잘못된 믿음 때문에 수민이 건강과 소중한 1년을 버리게 됐다"면서 "나처럼 안아키를 맹신하다 딸에게 죄인이 될 순진한 엄마가 없길 바라는 마음에서 목소리를 냈다"고 말했다.

멍청한 부모 때문에.. 애는 무슨 죄야...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225 어머니한테 또라이냐고 소리지른 이모 샤워 02.19 23
16224 미녀들도 먼저 고백을 할까? 미리내 02.19 105
16223 이명박, 박근혜는 명함도 못 내미는 여우비 02.19 98
16222 차범근 감독님이 말하는 월드컵 조 추첨식 후기 틴트 02.19 30
16221 멘탈이 파괴된 정유라 변호사 사이다 02.19 106
16220 연예인 밀랍인형 싱크로율 甲 슈크림슈 02.18 76
16219 파도파도 계속 나오는 경주 백상아리 02.18 51
16218 조사받는 사람의 정석 배래 02.18 79
16217 ???:요즘 신입사원들은 쓸데없는 스펙만 많다 가을소년 02.18 25
16216 예언이 현실로... 임팩트 02.18 47
16215 의료용 헬리콥터 망가트려놓고 SNS에 올린 사진 캔디슈 02.18 90
16214 우결 이국주 슬리피 레이첼로 02.17 73
16213 박 대통령, “증거있다면 탄핵하라” 역공(종합) 가온담 02.17 96
16212 오늘 강원랜드 역대 잿팟터짐 틴트 02.16 47
16211 내게와 심석희! 하니까 진짜 온 석희 흰여울 02.16 116
16210 서울의 셰어하우스 침대 월세 슈가팡 02.16 127
16209 방송작가의 신세경 평 마시멜루 02.16 86
16208 과거 상류층 흑인 여성들 뿌뿌베리 02.16 72
16207 과외선생님 스펙 수준 세시봉 02.15 39
16206 대선 후보들이 유세뽕을 맞는 이유 봄이 02.15 116
16205 꼬부기를 닮은 트와이스 나연이 가을소년 02.15 9
16204 동사무소 공익의 일상 틴트 02.15 35
16203 남녀의 역할이 바뀐다면.manhwa 캔디슈 02.15 91
16202 자수성가가 근본적으로 어려워진 이유 가랑잎 02.15 105
16201 1,000원짜리 국밥 근황 레몬 02.14 123
16200 북한 여군의 파워 라푼젤 02.14 109
16199 직업의 불안전성을 느낀 고깃집 서빙알바누나 결국 뿌뿌베리 02.14 86
16198 정은지 도발하는 윤보미 새우깡 02.14 21
16197 문재인 대통령 발언에 대한 유시민의 생각 피터팬 02.14 110
16196 이규혁: "장시호 누군지 모른다." 캔디슈 02.13 92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
그린비의길라잡이세상
컨텐츠가이드
도란도란 놀자
짱이의블록세상
게임에 미치다 겜치
꽃보다 엘
캐릭터 도시락 매니아
유머타임 마음의 보물창고
너에게 쓰는 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