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아키 1년… 애는 호흡곤란·폐렴에 입학도 못했습니다

팬지 0 254 01.19 01:30

[안아키 맹신했던 엄마 "난 죽고싶을만큼 죄인"]

아이 아파도 병원 안가고 버텨
증상 심해져 입원했지만 안아키 한의사 퇴원 강요
걷지 못할만큼 건강 악화돼서야 한의사 상대로 과실치상 고발

한의사 "의료분쟁 문제" 


2017101400056_1_20171014080243281.jpg


충남 천안에 사는 이모(여·36)씨는 몇 달 전까지 '약 안 쓰고 아이 키우기'(안아키) 카페 열성 회원이었다. 이 카페는 이른바 '자연주의 치료'를 표방하며 아이가 아파도 약을 먹이지 말고, 병원에도 보내지 말라고 하는 등 상식에서 벗어난 치료법을 주장해 논란이 된 곳이다. 비난 여론이 일면서 한때 카페가 폐쇄되기도 했지만, 최근 '안전하고 건강하게 아이 키우기'라는 이름으로 활동을 재개했다.

지난해 1월부터 안아키 회원으로 활동해온 이씨는 본지 인터뷰에서 "지금은 안아키를 알게 된 걸 죽고 싶을 만큼 후회한다"고 말했다. 예방 접종을 거부하고, 약을 일절 쓰지 말라는 안아키 지침에 따랐다가 딸 수민(가명·7)양의 건강이 초등학교 입학이 불가능할 정도로 나빠졌기 때문이다. 이씨는 최근 안아키를 운영하는 대구 살림한의원 김효진 원장을 과실 치상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안아키' 알게 된 것 후회"

평소 딸이 잔병치레가 많아 걱정하던 이씨는 "아이가 약한 건 병원 항생제와 각종 약품 부작용 때문"이라는 안아키 주장에 솔깃했다. 이씨는 "'전문가인 내 말만 들으면 약 안 쓰고도 아이를 건강하게 키울 수 있다'는 김 원장의 자신감에 홀린 듯 빠져들었다"고 말했다. 그때부터 딸에게 약을 일절 먹이지 않았다. 열이 나거나 기침을 해도 병원에 가지 않았다. 석 달 정도는 별문제가 없었고, 오히려 딸의 면역력이 강해지는 느낌도 들었다고 했다.



하지만 지난해 4월 수민양 몸에서 이상 증상이 나타나기 시작했다. 매일 기침과 함께 섭씨 39도에 이르는 고열 증상이 나타났다. 그해 7월 대구로 김 원장을 찾아갔다. 김 원장은 "수민이는 절대 약을 먹여선 안 되는 체질이다. 내 말만 믿고 아무 걱정 하지 말라"며, 수민양에 대한 해독 치료와 함께 한약을 처방했다.

하지만 딸의 상태는 좀처럼 좋아지지 않았다. 온몸에 두드러기와 염증성 부종도 생겼다. 그로부터 석 달이 지나 천안 순천향대병원을 찾았더니, 폐렴이란 진단이 나왔다.

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으면서 증상이 조금씩 호전됐지만, 김 원장이 "계속 병원에 두면 수민이 몸이 더 안 좋아질 거다. 당장 퇴원시키라"고 했다고 한다. 이씨는 그 말을 들었다. 수민양을 퇴원시킨 것은 물론 수백만원을 들여 안아키에서 추천하는 숯가루, 건강식, 한약 등을 지어 딸에게 먹였다. 이씨는 "그때는 김 원장 말을 안 들었다간 무슨 큰일이라도 날 것 같았다"고 했다.

◇"딸에게 나는 죄인"

하지만 수민양 건강은 다시 나빠져만 갔다. 급기야 올해 1월에는 호흡 곤란을 호소하며 수차례 피를 토했다. 걷기 어려울 정도로 몸 상태가 안 좋아져 초등학교 입학도 미뤄야 했다. 그런데도 김 원장은 "아이는 멀쩡한데 엄마가 믿음이 부족하다"고 했다. 참다못한 이씨가 찾은 동네 한의원에선 "아이 건강이 심각하게 안 좋으니 큰 병원에 가보라"고 얘기했다. 서울대병원에 입원한 수민양은 기관지 확장증, 갑상샘 기능 저하, 폐렴 등 진단을 받았다.

이씨는 "내 잘못된 믿음 때문에 수민이 건강과 소중한 1년을 버리게 됐다"면서 "나처럼 안아키를 맹신하다 딸에게 죄인이 될 순진한 엄마가 없길 바라는 마음에서 목소리를 냈다"고 말했다.

멍청한 부모 때문에.. 애는 무슨 죄야...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9168 [기타] 미니스커트 나인뮤지스 혜미 레이첼로 08.20 82
19167 수용소 같은 고시원 스위키 08.20 91
19166 시바견의 성장 과정 뽀송이 08.20 87
19165 [레드벨벳] 13번 예리 스위티 08.20 89
19164 [오마이걸] 흰팬츠 아린이 두온 08.20 52
19163 밥 같이먹는 상사의 이상한 습관 배래 08.20 56
19162 대박이 아이스크림 뺏어먹는 이용 바람구름 08.20 68
19161 NPC가 먼저 정공이되버린.NPC 샤워 08.20 24
19160 (정치)새누리 메크로 선샘 08.20 57
19159 고교생 22명이 여중생 2명 집단 성폭행 가담 결과 원이얌 08.18 19
19158 속보) 이승우 아시안게임 축구대표팀 추노 희야사랑 08.18 7
19157 전현무 인스타 카라 08.18 52
19156 [기타] 쇼케이스 조현2 유혹 08.18 27
19155 유투브 정지 풀린 오인용 꽃가람 08.18 101
19154 [레드벨벳] 청바지 출근 슬기 세린유화 08.18 78
19153 [런닝맨] 리쌍 개리가 만번 들었다는 노래 해밀 08.18 59
19152 [러블리즈] 빙글 빵떡이 신세계 08.18 30
19151 [라붐] 착한 나시 입은 라붐 해인 가시 08.18 61
19150 [우주소녀] 핑크제복 루다 여우비 08.18 98
19149 현대카드 슈퍼콘서트 오피셜 체리핑크 08.18 65
19148 [라붐] 해인 + 솔빈 배꼽 나예 08.18 49
19147 [프리스틴] 마녀 프리스틴 나영 판타스틱 08.16 50
19146 [레드벨벳] 풍성한 아이린 몽벨 08.16 32
19145 [에이프릴] 노림수 충만했던 채경이 고슴도치 08.16 40
19144 극우 채널 폐쇄 나예 08.16 52
19143 진짜 이건 봐도봐도 슬프다 샴푸 08.16 39
19142 소방관의 애환 가희꽃 08.16 14
19141 세금 살살 녹는다 뿌뿌베리 08.16 71
19140 [레드벨벳] 레벨업 시즌3 레드벨벳 현자의돌 08.16 24
19139 [트와이스] 라인이 살아있는 사나 팬지 08.16 55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