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아키 1년… 애는 호흡곤란·폐렴에 입학도 못했습니다

팬지 0 257 01.19 01:30

[안아키 맹신했던 엄마 "난 죽고싶을만큼 죄인"]

아이 아파도 병원 안가고 버텨
증상 심해져 입원했지만 안아키 한의사 퇴원 강요
걷지 못할만큼 건강 악화돼서야 한의사 상대로 과실치상 고발

한의사 "의료분쟁 문제" 


2017101400056_1_20171014080243281.jpg


충남 천안에 사는 이모(여·36)씨는 몇 달 전까지 '약 안 쓰고 아이 키우기'(안아키) 카페 열성 회원이었다. 이 카페는 이른바 '자연주의 치료'를 표방하며 아이가 아파도 약을 먹이지 말고, 병원에도 보내지 말라고 하는 등 상식에서 벗어난 치료법을 주장해 논란이 된 곳이다. 비난 여론이 일면서 한때 카페가 폐쇄되기도 했지만, 최근 '안전하고 건강하게 아이 키우기'라는 이름으로 활동을 재개했다.

지난해 1월부터 안아키 회원으로 활동해온 이씨는 본지 인터뷰에서 "지금은 안아키를 알게 된 걸 죽고 싶을 만큼 후회한다"고 말했다. 예방 접종을 거부하고, 약을 일절 쓰지 말라는 안아키 지침에 따랐다가 딸 수민(가명·7)양의 건강이 초등학교 입학이 불가능할 정도로 나빠졌기 때문이다. 이씨는 최근 안아키를 운영하는 대구 살림한의원 김효진 원장을 과실 치상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안아키' 알게 된 것 후회"

평소 딸이 잔병치레가 많아 걱정하던 이씨는 "아이가 약한 건 병원 항생제와 각종 약품 부작용 때문"이라는 안아키 주장에 솔깃했다. 이씨는 "'전문가인 내 말만 들으면 약 안 쓰고도 아이를 건강하게 키울 수 있다'는 김 원장의 자신감에 홀린 듯 빠져들었다"고 말했다. 그때부터 딸에게 약을 일절 먹이지 않았다. 열이 나거나 기침을 해도 병원에 가지 않았다. 석 달 정도는 별문제가 없었고, 오히려 딸의 면역력이 강해지는 느낌도 들었다고 했다.



하지만 지난해 4월 수민양 몸에서 이상 증상이 나타나기 시작했다. 매일 기침과 함께 섭씨 39도에 이르는 고열 증상이 나타났다. 그해 7월 대구로 김 원장을 찾아갔다. 김 원장은 "수민이는 절대 약을 먹여선 안 되는 체질이다. 내 말만 믿고 아무 걱정 하지 말라"며, 수민양에 대한 해독 치료와 함께 한약을 처방했다.

하지만 딸의 상태는 좀처럼 좋아지지 않았다. 온몸에 두드러기와 염증성 부종도 생겼다. 그로부터 석 달이 지나 천안 순천향대병원을 찾았더니, 폐렴이란 진단이 나왔다.

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으면서 증상이 조금씩 호전됐지만, 김 원장이 "계속 병원에 두면 수민이 몸이 더 안 좋아질 거다. 당장 퇴원시키라"고 했다고 한다. 이씨는 그 말을 들었다. 수민양을 퇴원시킨 것은 물론 수백만원을 들여 안아키에서 추천하는 숯가루, 건강식, 한약 등을 지어 딸에게 먹였다. 이씨는 "그때는 김 원장 말을 안 들었다간 무슨 큰일이라도 날 것 같았다"고 했다.

◇"딸에게 나는 죄인"

하지만 수민양 건강은 다시 나빠져만 갔다. 급기야 올해 1월에는 호흡 곤란을 호소하며 수차례 피를 토했다. 걷기 어려울 정도로 몸 상태가 안 좋아져 초등학교 입학도 미뤄야 했다. 그런데도 김 원장은 "아이는 멀쩡한데 엄마가 믿음이 부족하다"고 했다. 참다못한 이씨가 찾은 동네 한의원에선 "아이 건강이 심각하게 안 좋으니 큰 병원에 가보라"고 얘기했다. 서울대병원에 입원한 수민양은 기관지 확장증, 갑상샘 기능 저하, 폐렴 등 진단을 받았다.

이씨는 "내 잘못된 믿음 때문에 수민이 건강과 소중한 1년을 버리게 됐다"면서 "나처럼 안아키를 맹신하다 딸에게 죄인이 될 순진한 엄마가 없길 바라는 마음에서 목소리를 냈다"고 말했다.

멍청한 부모 때문에.. 애는 무슨 죄야...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0286 118kg 미식축구 동아리, 82kg 말왕 몸밀기 싸움 슈크림슈 11.16 76
20285 아랍의 식습관 교육 아는형님 11.16 10
20284 [러블리즈] 체크원피스 각선미 예인이 몽벨 11.16 28
20283 갑분싸 길거리 토크 임팩트 11.16 44
20282 [CLC] 튼실한 CLC 장승연2 뽀송이 11.16 84
20281 겨울철 운전자 미치는 상황 원이얌 11.16 18
20280 매드클라운에게 분량 쥐어 짜내려는 김구라 가온담 11.16 93
20279 출장 다녀온 뒤 쭈구리가 된 요리사 뽀송이 11.16 84
20278 ???: 재수는 저하나로 충분합니다! 잴루죠아 11.16 41
20277 짐바브웨 정부 중국에 공식적으로 항의 명심보감 11.16 21
20276 학교가는 펭귄들 코코샤넬 11.15 73
20275 저 이번에 내려요 두온 11.15 49
20274 [여자친구] 플래시 터지자 웃는 은하 마시멜루 11.15 81
20273 ㄹㅇ 미친놈 가론 11.15 62
20272 군대 동기생활관의 현실 설단지향 11.15 80
20271 갈 데까지 가버린 위원회 봄이 11.15 112
20270 [레드벨벳] 시스루 조이2 금사빠 11.15 48
20269 전소민 음란마귀 가온담 11.15 94
20268 한 분야의 고인물들이 같이 일하면 다소르 11.15 86
20267 갭투자의 역풍 틴트 11.15 31
20266 아시아 최초의 프라다 모델 희야사랑 11.15 16
20265 BMW 면접 너구리 11.15 111
20264 헬스 첫날 세린유화 11.14 79
20263 인권충 클라스 나봄 11.14 52
20262 회원님 수상스키 실력에 감탄하여 새우깡 11.14 13
20261 이쯤되면 하나 줘라 가온담 11.14 94
20260 애 키우기 쉽지 않네요 꽃가람 11.14 100
20259 야구방망이 vs 단검 누가 이길까 가온리카 11.14 76
20258 김건모의 새로운 작품 파이널 11.14 5
20257 [트와이스] 입맛다시는 사나 초코초키 11.14 115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