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킨 환불 갑질’ 논란 결말…공군 “부대·업주, 원만히 해결”

샴푸 0 104 04.26 14:10

‘공군부대 치킨 환불 갑질’ 논란.경기도 소재의 한 공군부대에서 치킨 125만원어치(60마리)를 배달 주문한 뒤 전액 환불하고, 이후 배달료 문제를 놓고 별점 테러를 했다는 논란과 관련, 공군 측이 업주와 직접 대화를 하고 원만히 해결했다는 입장을 밝혔다.

공군은 지난 12일 밤 공식 인스타그램에 “‘치킨 환불 논란’ 관련 조치 결과를 알려드립니다”라면서 “오늘 저녁 해당 부대장과 업주분이 직접 만나 대화를 나누고 문제를 원만하게 해결했습니다”라고 밝혔다.

또 “부대 관계자라고 밝힌 익명의 게시글은 부대의 공식 입장이 아니며, 사실 관계가 확인되지 않은 내용입니다”라고 덧붙였다.

전날 인터넷 상에서는 배달앱에 올라온 프랜차이즈 치킨 가게 리뷰를 둘러싸고 논란이 뜨겁게 일었다.

리뷰를 작성한 이용자는 별점 1점을 주며 “명시된 배달비 2000원을 선지불했는데 군부대라고 배달비로 현금 1000원을 더 달라고 했다”면서 “도심 근처에 있는 부대라 주변 가게들 중 군부대라고 추가비용 받는 곳은 하나도 없다”고 썼다.

이어 “저번에 단체주문 했을 때에도 닭가슴살만 몇십인분 줘서 결국 부대 차원에서 항의하고 환불받은 것으로 알고 있는데, 이번에도 군부대라고 호구잡는다(만만하게 본다)”면서 “절대 비추천”이라고 혹평을 남겼다.

이에 업주는 댓글을 통해 배달료는 자체적으로 정한 것이라고 해명하면서도 가장 뜨거운 논란이 됐던 ‘치킨 125만원어치(60마리) 환불’에 대해선 분통을 터뜨렸다.공군부대 치킨 60마리 환불 갑질 논란문제의 ‘치킨 환불’ 사건은 지난해 여름 복날 무렵에 벌어진 것으로 보인다.

업주는 “몇달 전 주문한 순살치킨 60마리는 많은 양을 조리해야 했고, 인수한 지 얼마 안 돼 순살에 들어가는 가슴살과 엉치살 네다섯 조각 구분을 잘못해 포장에 미흡했던 점은 인정한다”면서도 “죄송하다고 거듭 사과드렸고, 양도 1마리당 750g인데 850g 이상 채워넣었다”고 반박했다.

또 “60마리 주문에 61마리를 보냈고, 치즈볼도 120개 서비스로 드렸다. 2마리당 1병씩 나가는 콜라도 36개나 보냈다”면서 “뻑뻑해서 못 드셨다던 치킨은 단 한 마리도 수거하지 못한 상태에서 60마리 전액 환불조치했다”고 썼다.

업주는 “공무원이라는 분들이 이 일로 본사를 들먹이며 협박하듯 전화를 수도 없이 했다”면서 “호구 잡았다고 하셨죠? 대체 누가 호구인가요? 125만원어치 닭을 드리고 10원 한 장 못 받은 제가 호구인가요? 배달료 1000원을 낸 공군부대가 호구인가요?”라고 억울해했다.

문제의 리뷰와 업주의 반박 댓글이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논란이 됐고, 급기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125만원어치 치킨 먹튀 갑질한 공군부대’라는 제목의 청원이 올라왔다.공군부대 치킨 60마리 환불 갑질 논란논란이 점점 커지자 별점 1점을 줬던 이용자 리뷰는 삭제되고, 현재 업주의 댓글만 남은 상태다.

이후 다른 커뮤니티 등을 통해 부대 관계자라고 주장하는 네티즌들이 반박글을 올려 논쟁은 더 격화했다.

한 네티즌은 “순살치킨 60여 마리를 주문했을 때 업체 측의 실수로 인해 씹지도 못할 정도의 딱딱한 치킨이 배송돼 본사 측에 항의, 전액 환불받은 사실이 있다”며 당시 치킨에 문제가 있었다고 주장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페이스북을 통해 “복날 단체주문한 치킨에서 심한 잡내와 지나치게 많은 닭가슴살이 있다는 것을 인지하고 얼마 먹지도 못한 채 환불을 부탁드렸다”면서 “치킨을 먹은 일부 병사들은 복통과 설사에 시달렸고, 사장님이 사과를 하신 것처럼 댓글에 적어놨지만 일절 사과받은 적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자 공군 측은 12일 오후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고 입장을 밝힌 뒤 같은 날 밤 원만하게 해결됐다고 알렸다.

한편 치킨 프랜차이즈 본사는 “공군부대가 과잉 대응한 부분이 있는 것 같다”며 “해당 지점에서 (품질이 불량한) 사제품 닭을 썼다는 (공군 관계자의 글은) 사실이 아니며 본사에서 공급한 정품으로 만든 게 확인됐다”고 한 것으로 알려졌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5216 능력대로하면 공정할까? 소루셀 06.11 185
25215 마블 근황 ㄷㄷ 곤지암 06.11 82
25214 세계에서 가장 큰 참치회사 하늘소라 06.11 155
25213 네팔 사람들이 등산객들 싫어하는 이유 체리핑크 06.11 144
25212 7년 사귄 남친이 결혼을 합니다 명심보감 06.11 72
25211  메이웨더와 싸워본 썰 레이첼로 06.11 109
25210 남성우대 실태 세시봉 06.11 81
25209 170cm 넘는 여자 연예인들 두온 06.11 95
25208 기초수급자 아내와 결혼한 남자 냐옹이 06.06 224
25207 오버워치 한국스킨 때문에 화가난 중국 유저들 세라코코 06.06 189
25206 낙동강변 살인사건 31년만의 무죄, 경찰들 용서 못해 나봄 06.06 128
25205 코로나 백신수송 근황 밸런타인 06.06 105
25204 벤츠가 서민차인 이유 핫바디 06.06 121
25203 도쿄올림픽 회장 "여자 뽑으면 회의 길어져" 명심보감 06.06 90
25202 권이슬 아나운서 석이짱 06.06 89
25201 건설현장에서 일하는 18살 딸 밀크밀키 06.06 220
25200 10년 넘게 장학금 기부 중인 이경규 천재토끼 06.06 116
25199 떡볶이 전문가가 분석한 남고와 여고의 차이 흰여울 06.06 203
25198 [단독]LG-삼성 대형트레이드…김시래+화이트, 이관희+믹스 맞교환 여우비 06.02 159
25197 [아이즈원] 꽃민주 나리 06.02 112
25196 [트와이스] 윙크하는 모모 사나 금사빠 06.02 91
25195 반응 좋은 쌍용 올 뉴 렉스턴 흰여울 05.31 173
25194 설거지 하는 집사가 신기한 고양이 새우깡 05.31 75
25193 [트와이스] 노래 부르는 사나 흰여울 05.29 162
25192 뉴욕에 실제로 있는 건물 블루그린 05.29 121
25191 그알 PD 책상에 붙어있는 여배우의 사진 지유다 05.29 162
25190 [블랙핑크] 빨간의상을 입은 블랙핑크 지수 가희꽃 05.29 82
25189 [배우] 셀카 찍는 신세경 베리 05.29 172
25188 [아이즈원] 머리 쓸어넘기는 안유진 레이첼로 05.29 121
25187 [러블리즈] 이미주 고슴도치 05.29 94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