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징 동계올림픽 뉴질랜드도 불참 선언

가희꽃 0 22 09.29 10:30


미국이 중국의 인권 탄압 등을 이유로 내년 2월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외교적 보이콧’을 선언한 가운데 뉴질랜드도 정부 대표단을 보내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7일(현지시간) 뉴질랜드텔레비전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그랜트 로버트슨 부총리 겸 체육부 장관은 뉴질랜드의 입장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외교적 수준에서는 올림픽에 불참할 것이라며 “우리는 장관급 대표단을 보내지 않는다는 방침을 정하고 지난 10월 중국 측에도 우리의 입장을 전달했다”고 말했다.

다만 로버트슨 부총리는 이 같은 결정은 미국이 문제 삼고 있는 인권 문제보다는 여러 가지 안전 문제에 더 큰 초점을 두었다고 밝혔다.

그는 “많은 요인이 있지만 가장 큰 것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와 관련된 것”이라며 거듭 강조했다. 이어 중국 인권문제에 대해선 “여러 차례 우려를 전달해 중국 측이 인권에 대한 우리의 생각을 잘 알고 있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이로써 뉴질랜드는 미국 정부가 중국의 인권 탄압을 문제 삼아 베이징 올림픽에 대한 외교적 보이콧을 천명하기 훨씬 이전에 안전 문제 등을 이유로 그런 결정을 내린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하면서 미국의 외교적 보이콧과는 차이가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일각에서는 미국, 영국, 호주, 캐나다와 기밀정보를 공유하는 파이브 아이스의 일원으로 미국의 강력한 동맹국인 점에서 사실상 미국의 뜻에 동조한 것 아니냐는 주장도 제기됐다.

현재 동맹국인 호주의 에릭 아베츠 자유당 상원의원은 7일 “우리의 가까운 동맹이자 친구인 미국의 조치를 환영한다”며 “호주도 이를 따라야 한다”고 주장했고, 캐나다 외무부 또한 동맹국과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2053 미국인의 식단이 마음에 안 드는 일본인 슈크림슈 12.01 78
32052  27억 자산가 환경미화원 근황 설단지향 12.01 81
32051 위문편지는 일제 잔재 시크릿 12.01 13
32050 애국으로 유명하다는 한국 사이다 12.01 107
32049 외국인이 극찬한 K-오일 월향리샤 12.01 83
32048  속으로 하는 나쁜 생각 영웅아 12.01 16
32047 실제로 만나면 X 되는 선임 관상 소르다 12.01 108
32046 앤 해서웨이 벌크업 시절 사이다 12.01 107
32045 무고한 시민을 용의자로 착각 현자의돌 11.21 18
32044 엄마를 때린 여익 초코초키 11.21 120
32043  애플 M1 개발자 인텔로 이직 도치 11.21 41
32042 아시아 최대 규모의 라면 편의점 향수 11.21 25
32041 약자를 도울 때 명심하세요 고슴도치 11.21 38
32040 배달의민족 김볶논란 스위키 11.21 93
32039 2060년 경계근무 베리 11.21 116
32038 법원의 제동 카라 11.18 52
32037 교사의 수업 중 발언 불가사리 11.18 26
32036 애완묘 실종 사건 바람구름 11.18 68
32035 드디어 미국을 먹어버린 도요타 원이얌 11.18 20
32034 여친의 문신 때문에 고민 소예 11.18 50
32033 월북한 탈북자 의문점 앨리스 11.16 107
32032 군 병영문화 혁신 기념 행군 혜경엄마 11.16 11
32031 잃어버린 100억원 세시봉 11.16 37
32030 백신패스에 법원 제동 블루그린 11.16 67
32029 정도를 모르는 요즘 포장 희야사랑 11.16 8
32028 4차 다음은 뭐다? 피터팬 11.16 99
32027 오미크론 다음 차례 원이얌 11.16 20
32026 암 투병 끝에 사망한 아들 샤워 11.13 25
32025  부스터샷도 맞았는데 딩동 마시멜루 11.13 82
32024 22사단이 자주 뚫리는 이유? 캔디슈 11.13 92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